(강북) 도박자금 마련하려 상가 턴 20대 검거

2015. 5. 12. 09:26

박자금 마련하려 상가 턴 20대 검거

- 새벽 1시간 동안 4곳 털고, 도박으로 탕진 - 

 

지난 27일 강북경찰서는 서울 성북구 종암동에서 20대 남자를 검거했습니다.

  이 씨는 인터넷도박*에 빠져 제2금융권 및 친구에게 7천만원 상당의 빚을 지게 되, 사채를 갚기 위

하여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고 심야시간대 드라이버를 들고 상가 출입문을 손괴하고 들어가, 상습으로

 금품을 훔쳤습니다.

  * 홀짝이라는 게임으로 게임당 5분을 넘지 않으며, 10만원에서 200만원까지 고액 베팅을 수 있기에 5분의 마지막 순간에 승패가 갈리는 희열을 느낄 수 있어 쉽게 중독에 빠진다고 함.

 

  이 씨는 지난 3월부터 검거되기까지 강북구, 성북구, 종암동 일대 식당과 커피전문점 등을

 돌아다니며 13차례에 걸쳐 약 480만원을 훔치며 돌아 다녔습니다 

 

강북경찰서는 지난 4월 17일  새벽시간대 모자, 마스크를 착용한 수상한 남자가 관내 커피숍 등 3곳에 침입한 도난사이 발생하여, 동일범으로 판단하여 강력6팀 전담팀 편성하였습니다   

 

  현장 CCTV에 찍힌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토대로 도주로 방향강북구 수유동에서 3에 걸쳐

성북 안암동, 성북구 종암동까지 약 8km 량의 CCTV 70여개를 판독 추적하였습니다.

피의자주소 주변까지 접근한 후, 심야 시간대 7일간 잠복근무 끝에 주거지를 배회하던 피의자를

검거하였습니다

  결국 이씨는 형법 제330(야간건조물침입절도)를 적용하여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합니다.

 

 

                                                              <강북경찰서 강력 6팀장 경위 임영빈>

  요즘 흔히들 2030세대를 일컬어 연애, 결혼, 출산, 인간관계, 내 집 마련 등 다섯가지를 포기

오포세대(5포세대)라고 합니다. 갈수록 젊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살아가는 게

힘들게만 보입니다. 아무리 그렇다고 할지라도 한탕주의에 빠져젊은 나날들을 도박에 빠져

하루하루 지내는 것이 정당화 되지는 않습니다.

 

  옛말에 양습창운(良習創運:'사람이 살아가면서 평상시 생활 중에 좋은 습관이 행운을 만

든다’) 이라고 했습니다. 젊은 세대에게 꼭 필요한 말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01-23 11:4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