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펫티켓' 우리가 지켜야하는 예절입니다.

2017. 10. 25. 13:19

최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목줄이 없는 프렌치 불도그에게 물려 유명 음식점 대표가 패혈증으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이 개는 유명 연예인 가족의 반려견이라 세간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었습니다.

                                                                                                        <사진출처-SBS 8시 뉴스. YTN 뉴스 캡처>

 

반려견으로 인한 사고는 어제오늘이 아니며 2017년 8월까지 1046건이 발생하였고, 이런 사건사고가 늘어나자

시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티켓(반려동물 키울 때 지켜야하는 예절)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자료출처-한국소비자원>

 

우리가 살아가면서 동반자로도 느끼는 반려견. 앞으로 우리가 함께 생활해 나가기 위해선 무엇이 필요할까요?

 

첫째, 외부 외출 시에는 반려견 주인 이름과 전화번호, 동물등록번호 등이 적힌 인식표를

반려견에게 부착해야 합니다.

반려견 등록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서 가까운 등록대행업체를 통해서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반려견 등록을 하지 않는다면 최대 4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사진출처-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 캡처>

                                                                                                      

둘째, 공중장소에서 반려견은 목줄을 매야 하고, 대소변은 반드시 준비해 온 봉투에 담아가거나 치워야 합니다. 

치우지 않거나, 목줄을 매지 않으면 현행 과태료는 최대 10만 원이 부과되는데, 

향후 농림축산식품부는 과태료를 최대 50만 원까지 상향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셋째, 맹견은 안전 장구를 착용해야 합니다. 현행법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테리어, 스태퍼드셔불테리어, 로트와일러와 그 잡종, 그 밖에 사람을 공격하여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큰 개 등

6종 한정해 입마개를 착용케 하였지만, 농림식품부는 앞으로 외국에서 관리하는

맹견 종류를 추가해 목줄·입마개 착용 등을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

지자체 단속만으론 한계가 있는 만큼 2018년 3월 22일부터는 반려견 목줄(맹견은 입마개 포함)을 하지 않은

소유자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시행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신고 포상금을 노리는 '개파라치'도 등장할 전망입니다.  

 

'우리 개는 물지 않아요'가 아닌 "우리 개도 물 수 있어요"란 인식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아무리 몸집이 작은

개라도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공격성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타인을 위해 반려견에게 안전 장구를 꼭 착용시켜야 합니다.  

 

반려견을 사랑하는 만큼 타인을 위한 배려는 함께하는 사회를 향한 첫걸음입니다. 

 

 

                                                                                                       


12-01 13:1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