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소중한 목숨을 살릴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2016. 2. 25. 10:27

"고시텔 옆방에서 연탄 태우는 냄새가 나요! 그리고 연기도 나고 있어요!

빨리 좀 와주세요!"

 

2016. 2. 15. 09:27경 신길지구대 김대희 경사와 이도혁 순경은 긴급한 112신고를 접수받게됩니다..

 

신고를 받고 갑자기 머리속에 불현 듯 떠오른 생각..!

 

"혹시....자살...?"

 

일초일각이 다급한 상황이라고 직감한 김대희 경사와 이도협 순경은 신속하게

신고장소인 고시텔로 출동했습니다.

 

도착해보니 연기가 나고 있는 고시텔 방문은 굳게 잠겨있었고 방 안쪽에는

문을 아무리 두들겨도 인기척이 없는 상태라 마음은 더 조급해져만 갔습니다.

 

때마침 도착한 119구조대와 함께 방문을 강제로 개방하고 방안으로 들어간 순간!!

 

번개탄 일부가 바닥에 떨어져 있었고 책상서랍 속 냄비에는 번개탄이 피워져

냄새와 연기가 자욱한 상태였습니다.

 

    

 

또 방문 안쪽에는 청테이프로 봉인되어 있어 밖에서는 열 수 없게끔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조금더 방안쪽으로 들어가니 남성 1명은 정신이 멍한 상태로 침대에 앉아있었고,

다른 남성1명은 의식없이 방바닥에 누워있는 것을 발견했을 때 두 경찰관들의

심장은 주체할 수 없을정도로 뛰고 있었습니다.

 

"일단 밖으로 빼낸다음에.. 호흡확인하자!!"

 

김대희 경사와 이도협 순경은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바로 고시텔 복도로 빼내어

 신속하게 응급조치를 한 결과 다행히 의식이 돌아왔고 병원으로 후송되어 목숨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두 경찰관은 쉬이 진정되지 않은 맘을 억지로 다잡고 지구대로 오는 길에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중한 생명 살릴 수 있게 해주어서..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을 지킬 수 있게

 해주어서 다행이다...'

 

두사람의  귀중한 목숨을 살린 마음에 보람차지만 한편으론 이렇게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두 청년의 상황이 안타까워 가슴한켠이 아려왔습니다..

다시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면서 복잡한 마음을  뒤로한 채..


두 경찰관은 오늘하루도 지역주민들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내달릴 것을 다짐합니다. 

  

 

 

 


11-30 00:1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