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 장 속 과거와 현재의 공존 Ver. 8

2015. 11. 26. 11:17


 #. 과거와 현재의 만남, 그 여덟 번째 이야기


 리포토그래피(Rephotography)라는 사진기법을 아시나요?

 과거의 사진을 현재의 장소에 덧대어 찍음으로서 세월의 대비를 보여주는 사진 기법인데요.



 리포토그래피 작업은 과거의 사진을 담은 장소(scene)와 정확히 일치하는 장소를 찾아가 사진을 찍으시면 되는데, 배경이 되는 대상의 경계가 사진 속 경계와 연속적으로 이어진 것처럼 위치와 방향을 잡아 촬영하면 됩니다.

 주의할 점은 사진과 배경이 모두 나올 수 있도록 심도를 깊게, 즉, 조리개를 조여서 촬영하셔야 하며, 과거 사진보다 조금 더 넓은 화각(광각렌즈 계열)을 선택해야 표현하기가 쉽습니다.


 리포토그래피를 통해 만나는 서울, 그리고 그 안에 경찰. ^^


 오늘은 과연, 어떤 경찰의 옛 사진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바로! 72년 북한 적십자 대표의 방문 時 경찰의 경호장면입니다.


 ▲ 1972년 11월 22일 (水) 북한 적십자 대표 방한 時 경찰의 경호경비 모습


 현재는 광화문광장이 조성되어 세종로가 왕복 16차선에서 10차선으로 축소되었고 아스팔트에서 블록 포장으로 재료가 바뀌어 더욱 깔끔해졌습니다.

 광화문 뒤에 있는 조선총독부(구 국립중앙박물관)는 1995년과 1996년 사이에 철거되었습니다.


 ▲ 1951년 경복궁 전경, 주요 전각을 제외하고 대부분이 헐려서 참혹한 모습. 사진출처 : 한국재청


 '왕의 큰 덕이 온 나라를 비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光化門.

 광화문은 두 차례나 소실되는 등 민족의 아픔이 서려있는 곳입니다.


 일제가 조선통치를 강화하기 위하여 경복궁과 부속전각을 헐어내어 건설한 조선총독부는 조선의 대표적인 궁궐인 경복궁을 훼손하다 못해 그 궁궐의 정면을 막아서고 고압적인 조선총독부 청사를 세웠다는 것은 일본이 한반도의 통치자라는 의식을 심어주는 효과를 노린 것이었습니다.



 이렇게 역사적으로 많은 비극을 겪어야만 했던 경복궁의 제 모습을 되찾고자 복원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복원사업은 1990년에 시작되어 두 번에 걸쳐 복원을 진행하여 2025년에 완료를 목표로 2010년까지 모두 89동 8987㎡(2720평)의 건물이 복원되었습니다.

 또한 문화재청은 2011년부터 약 20년에 걸쳐 경복궁 전각을 76%까지 복원하는 2차 복원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 2015년 현재의 경복궁 모습


 끊임없이 변화해온 광화문과 광화문 광장의 모습에 이제 정말 민족의 자존심을 회복한 느낌이 들어 너무 뿌듯하고 기쁩니다~!!


 자! 이제 리포토그래피 작업을 한번 해볼까요. ^^

 72년 북한 적십자대표단 방한 때 경찰의 경호경비 모습을 담은 옛 사진을 현재의 모습에 겹쳐보겠습니다.


 ▲ 근래에 복원 완료된 광화문광장ㆍ세종대로와 70년대 경호장면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과거와 현재의 완벽한 조화를 이끌어 냅니다.


 현재의 광화문 그리고 그 속에 녹아내린 옛 광화문 사진과의 조합!

 사진 한 장 속에서 서울 그리고 그 안의 경찰관들의 옛날과 오늘날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서울과 경찰의 과거와 현재의 시간을 함께 만날 수 있는 사진을 찍는 작업은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앞으로도 경찰의 옛 모습을 가지고 지금의 모습을 찾는 시간여행을 열심히 떠나 보려합니다.


 이 시간여행에 여러분도 함께 하실래요?


 여러분들도 오랜만에 예전에 찍어 둔 재미있는 사진들 꺼내어 보면서

 함께 했던 사람들과 옛 추억을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기사 · 촬영 : 홍보담당관실 박세원 경사




11-29 22:1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