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36년 만에 다시 만난 가족 이야기

2015. 7. 31. 13:38

가족이라는 단어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말하지 않아도 모든 것을 이해해 줄 수 있는 관계?

언제나 그늘이 되어 주는, 항상 나를 지켜줄 수 있는...

언제 들어도 절로 웃음을 짓게 하는 단어입니다.

 

하지만 때론 이 단어가 누군가에게 슬픔으로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혈연을 나눈 가족의 생사도 모르고 살아가는 헤어진 가족을 두고 있는 분들입니다.

오늘은 서로 헤어져 살다 36년 만에 만난 자매의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용산경찰서 민원봉사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민원서류 발급과 교통 민원 등을 처리하느라 분주한 하루를 시작하고 있을 무렵, 민원실에 한 여성이 다가와 오래된 호적 등본을 내밀며 저 동생을 좀 찾고 싶습니다라고 말을 건냅니다.

이렇게 김금순(가명) 씨의 헤어진 가족 찾기가 시작되었습니다.

가족들과 오순도순 함께 살던 김금순 씨는 1977년경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24녀를 홀로 키우시는 어머니께 부담을 안겨드리기 싫어 국제결혼을 택하고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이후 여동생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꾸준히 연락을 해왔지만 1979년경 서로 이사를 하게 되면서 연락이 끊어 지고 이후 서로의 생사를 모른 채 36년의 세월을 떨어져 살게 되었습니다.

지금처럼 휴대전화가 없던 시절이라 이사하면서 바뀐 전화번호를 서로 알 방법이 없었던 것이지요.

 

 

그리고 4년 전인 2011, 타국에서 36년간 곁을 지켜준 남편과도 사별하게 되면서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더욱 커져만 갔습니다. 외로워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본 금순 씨의 아들인 에드워드(가명) 씨는 가족을 찾을 방법을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김 씨 모자는 LA 총영사관에서 한국 경찰서에 가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623일 입국하자마자 바로 용산경찰서 민원실을 방문하게 된 것입니다.

용산경찰서 민원실 손미숙 행정관은 이씨가 들고 온 서류를 바탕으로 주민자치센터와 협조해 가족들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서 온 김 씨 모자는 며칠 후인 29일 출국해야 하는 상황이라 발 빠르게 서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어느덧 김 씨 모자의 출국날인 29일 아침이 되었습니다.

출국 날 아침, 경기도 일산에 사는 김금순 씨의 여동생 김은숙(가명) 씨와 연락이 닿게 되었는데요. 관할 파출소 경찰관이 찾아가서 말했습니다.

김은숙 씨 인가요? 언니가 애타게 찾고 있어요

언니요? 정말인가요? 당장 가겠습니다!”

동생 김은숙 씨도 경황없이 접한 소식에 흥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언니 미국에서 찾으러 온 거라고 합니다. 서두르셔야 해요! 출국 날입니다

미국으로 떠나는 비행기는 15,

12시에는 공항으로 출발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용산경찰서 민원실은 36년 만에 만나는 자매의 상봉현장을 기다리며 함께 가슴 졸이고 있었습니다.

오전 1020분경

애타게 기다리던 김금순 씨 모자가 있는 민원실로 어느 중년의 여성분이 들어오셨습니다.

조금은 어리둥절한 모습, 잠시 정적이 맴돌았습니다.

어머 두 분이 닮으셨네요 민원실 직원의 말에 모두 한곳을 쳐다보았습니다.

동생임을 직감한 언니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동생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은숙이니? ㅠㅠ"

급기야 동생을 부둥켜안고 한맺힌 울음을 터트리고는 서로 얼굴을 어루만졌습니다.

말없이 울며 서로를 안고 있는 모습을 본 민원실 직원들도 눈가에 눈물이 고였습니다.

 

 

동생을 통해 가족의 소식을 모두 전해 들은 김금순 씨는 돌아가신 어머니와 큰오빠를 제외하곤 모두 전화통화를 나누고, 가족과 휴대전화 온라인 대화방도 만들었습니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이젠 잃어버린 가족을 찾은 김금순 씨,

미국에서도 하기 힘든 헤어진 가족 찾기를 한국 경찰이 이렇게 빨리 찾아 주어 한없이 고맙고, 나도 한국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이 생겼다며 기뻐했습니다.

 

영화처럼 극적으로 만나게 된 가족 상봉의 현장,

용산경찰서 민원실을 찾은 다른 주민들도 신기한 눈으로 쳐다보기도 했고, 가슴따뜻한 그 열기는 온종일 주위를 훈훈하게 했습니다 

소식이 끊긴 가족, 우리 경찰에게 꼭 문의해주세요.

 


01-19 12:3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