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골든타임 4분, 심폐소생술의 모든 것~

2015. 5. 12. 16:02

 

 

 

심폐소생술(CPR)
호흡이나 심장박동이 멈추었을 때
인공적으로 호흡을 유지하고 혈액 순환을 유지해 주는 응급처치법

 

최근 뉴스, TV프로그램, 신문, 지인 등을 통해 누구나 한 번쯤 들어 본
과연 실제상황에서 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요?

 

심정지 환자는 호흡이 정지된 순간부터 분당 생존율이 10%씩 줄어든다는 사실!!!!!!!!!

이렇듯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은 골든타임 4분에서 알 수 있는데요.
골든타임사고나 사건에서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초반 금쪽같은 시간으로
항공사의 경우 비상 상황 발생시 90초 내에 승객 탈출,
심정지 환자의 경우 최소 5분~ 최대 10분이내에 심폐소생술이 시행돼야 합니다.

4분 이내에 실시하지 않으면 뇌손상 가능성이 몹시 높아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반면
4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을 한다면 생존율이 90%까지 높아집니다. 

 

이렇게 중요하면서도 실제상황에 적용하기엔 막막하고 무언가 낯선 심폐소생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성동경찰서에서는 전 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아름다운 현장으로 지금 들어가겠습니다~~~~ gogogo~~             

 

 

가장 먼저 현장을 발견한 1人

여기 사람이 쓰러져 있어요,
″체크무늬 남방 선생님, 숨을 쉬지 않는 사람이 있으니 119로 신고해주세요″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가 3가지 있습니다.

하나. 체트무늬 남방
특정 사람을 지정해야 그 사람이 인식하고 119에 신고를 합니다.

둘. 숨 쉬지 않는 사람
단순히 쓰러진 사람이 있다고 하면 구급차에 있는 산소통으로 산소가 부족할 때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숨을 쉬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해서 산소통에 산소를 100% 채워 오도록 해야 합니다.

셋. 119로 신고
112 순찰차에는 산소통이 없고, 전문적 의료인이 아니기 때문에 119로 먼저 신고해야 더 신속하고 안전하게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체크무늬 남방 선생님, 119에 신고 하셨나요?″

여기서 다시 한번 119신고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119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멈추지 않고 해야 하기 때문에 꼭꼭 신고여부를 확인하는거   잊지마세요 ~~

 

10살 초등학생이 의식을 잃은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살렸다는 뉴스가 떠오르는데요.              이양은 어머니와 함께 심폐소생술 상설 체험장을 방문하여 교육을 받은 지 4시간 만에 50대 남성을 구한 것이었습니다.

 

방법만 습득한다면 누구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응급처치법! 그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ONE. 의식이 깨어있는지 확인하기
TWO. 입안 속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하기
THREE. 기도 확보 후 코를 막고 인공호흡 2회
FOUR. 무릎을 꿇어 환자와 밀착한 뒤 손깍지 끼우고 30회 흉부압박

이 4가지 스텝을 119가 올 때까지 반복..또 반복...!
tip 주위에 할 수 있는 사람이 더 있다면 2~3명이 함께 번갈아가며 해주셔야 해요!

 

잠깐잠깐, 여기서 깜짝 퀴~즈~ 하나 풀고 가실께요~

Q. 소아, 영아도 호흡이 멈추었을 때 똑같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한다 ???
 
 정답 (X)
소아나 영아 모두 원,투, 쓰리 스텝까지 하고 마지막 흉부압박 시
소아는 한 손으로, 영아는 검지와 중지로 눌러주면 OK~~

 

 

갈수록 심정지 환자가 늘어가고 있는 현실속에서...
심폐소생술이 시급한 순간이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닥칠지 알 수 없습니다.

간단한 응급처치법으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가치있는 일..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의 실천으로 생명을 지키는데 앞장서는 성동경찰이 되겠습니다 ♡

 

 

 

 


12-03 16:21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