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실종자 찾기에 사용된 SNS

2014. 6. 24. 16:01

실종자 찾기에 사용된 SNS 

지난 6월 7일 수유3파출소에“70세의 치매 할아버지가 실종 되었다”라는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실종된 할아버지는 치매를 않고 있어 스스로 귀가할 수 없고 제2의 범죄 표적이 될 위험이 있었죠.

수유3파출소 경사 장재천, 경장 박주선은 신속히 실종자의 주거지로 출동하였습니다.

즉각 상황실에 할아버지의 인상착의를 알렸고, 상황실에서는 강북경찰서 전 지구대 파출소에 전파하였습니다.

수유3파출소는 평소 상황 신속 전파를 위해 폐쇄형 SNS를 이용하고 있었는데요,

이날도 치매 할아버지 사진과 인상착의를 SNS에 올려 신속하게 전파하였습니다.  

이후 순찰차에 가족을 승차시켜 실종자가 갈 만한 곳등을 수색한 끝에 주거지로부터 5km 떨어진 주택가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할아버지를 발견하였습니다.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실종자 가족

가족들은 수색상황을 시시각각 알려주고 신속하게 할아버지를 찾아주어서 정말 고맙다며 연신 감사의 인사를 하였답니다.

경찰의 임무를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할아버지와 같이 있는 가족의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실종 및 미아를 예방하는 법을 알아볼까요^^

경찰에서는 아동 등 실종 예방 사전등록제를 운용하고 있는데요   

1. 신청대상 : 만 14세 미만 아동, 장애인, 치매 노인 

2. 신청방법 : 가까운 지구대 파출소, 경찰서 방문, 경찰청 안전드림홈페이지

실종되었을 때를 대비해 미리 지문과 얼굴 사진 기타 신상 정보를 등록 데이터베이스화하여 신속히 발견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애화학교 아동 사전등록 실시

몸이 불편하시거나 단체로 신청하실 때에는 강북경찰서에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사항 있으시면 강북경찰서 아동청소년계(02-900-0118)로 문의해 주시면 됩니다^^

 

  • BlogIcon 박종남 2014.06.24 18:59

    역시 강북경찰 최고입니다. 스마트하군요!

  • BlogIcon 뚜뚜월드 2014.08.11 14:48 신고

    얼마나 걱정하셨을지 훤하네요~


    심약하신분들은 잠깐 신경을 못쓰면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린아이들처럼요~

    참 이부분을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하면 전자팔찌처럼 상대에게 채우고

    위치추적하는 방법으로 찾아야 되는 길밖에 없을 것 같아요~

    sns 같은 경우는 그나마 노출이 된 공간에 있을 때 발견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납치나 기타 정신병원등 돈에 눈이 먼 인간 및 네트워크 미구축으로 인하여

    찾지 못하고 헤메이고 다닌다는 것은 정말 직무유기랑 다름없다고 생각해요

    cctv도 1달이상 데이터를 갖고 있지 못한 것도 문제이구요

    참 이야기 하려면 너무나 많아서 .... 미아를 방지하는 법은

    첫째는잃어버리지 않는 주의고, 둘째는 집을 찾아주려는 의지입니다.


12-07 05:3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