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의 지갑을 노리는 어둠의 손길

2016. 7. 29. 13:48



독자 여러분은 '부축빼기'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술 취한 사람을 부축해 주는 척하면서 주머니에 든 것을 털어 가는 소매치기 수법"을 말하는데요.

어딘지 모르게 은어나 속어 느낌이 나기도 하지만, 엄연히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되어 있는 표준어랍니다.


열대야 등으로 야간 활동이 활발해지는 6~8월 특히 기승을 부리는 부축빼기범들!


그 덕에 서울경찰도 최근 급증하는 부축빼기범 검거에 여념이 없는데요.

예비 부축빼기범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제작한 '부축빼기 현장 최신판'을 제작하기도 했답니다.


일단, 영상 먼저 보고 가실게요! ^^



어떤가요? 영상 보고 깜~짝 놀라셨죠?

필자도 이번 기사를 기획하면서 새로이 알게 되었습니다.


'부축빼기'라는 범죄는 야심한 시각, 으슥한 뒷골목에서 벌어질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었는데요.

부축빼기범들은 인사불성의 취객이 있는 곳이라면 대낮에 사람의 왕래가 잦은 곳에서도 아랑곳 않고 범행을 일삼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나날이 대담해져만 가는 그들의 범행!

그 최신 범죄 트렌드(!)에 발맞춰 경찰의 검거 기법도 신속하면서도 정교하게 발전하고 있는데요.


일등공신은 누가 뭐라 해도 거리 곳곳을 지켜주는 '방범용 CCTV'가 맡고 있습니다.


피해 직후, 범행 장소를 특정해 신고가 이루어지면 주변 CCTV를 통해 범행장면은 물론, 범인의 행적까지 추적이 가능한데요.

그 결과, 신속한 검거가 가능하고, 명확한 증거 확보로 처벌 역시 엄격히 되고 있습니다.



특히, 영상에 나오는 사례 중 3건의 경우에는 각 자치구별로 운영 중인 CCTV관제센터와 경찰 간의 긴밀한 공조가 범인 조기 검거에 중요한 역할을 했는데요.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범행 장면을 포착한 요원의 경보로 CCTV관제센터에 상주하는 경찰관이 즉시 출동 지령을 내렸고,

피의자의 이동 동선을 지속적으로 추적·전파해 단시간 내에 검거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어둠의 손길'로부터 시민을 지켜주는 그들. 참 든든하죠?



부축빼기는 주변 사람들의 조그마한 관심과 배려만으로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

더운 날씨에 건강 생각해서 과음하지 마시고요~

즐거운 술자리, 그리고 안전한 귀갓길 되세요. ^^










취재 : 홍보담당관실 전산서기 김성은

영상 : 홍보담당관실 경위 임황기




10-20 09:52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