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철도경찰과 119구급대가 경찰에 감탄한 까닭은?

2015. 5. 14. 09:23

철도경찰과 119구급대가 경찰에 감탄한 까닭은?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에 자식에게 짐이 되기 싫다며 시각장애가 있는 62세 여성이 서울역 화장실에서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 여성은 자신도 시각장애가 있어 평생을 어렵게 살아왔고 자식들에게도 시각장애를 안겨 주어 억장이 무너지는데, 생활형편 마저 어려워지자 자식들에게 폐만 끼치는 것 같다는 생각이 어버이날이 되자 밀물처럼 몰려들어 그만 자살하려고 했다는 것입니다.

 

 

다행히도 목을 맨 줄이 끊어지는 바람에 자살에 실패하고 철도경찰에 구조되어 목숨은 건졌는데, 그것으로 다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철도경찰은 후유증과 건강 등이 염려되어 신속히 119에 도움을 요청했고, 출동한 119대원들이 응급치료를 하고 병원으로 데려가 검진을 받게 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 여성이 한사코 병원에 가지 않으려 하고 본인 인적사항은 물론 가족과 보호자 등에 대해 일체 말하기를 거부한다면서 철도경찰과 119구급대가 서울역 파출소에 긴급히 도움을 요청한 것입니다.

 

이 여성이 작성한 유서

 

이에 박영철 경위와 전정현 경장이 신속히 출동하여 서울역 파출소에 근무하는 경찰의 진가를 발휘합니다. 두 경찰관은 즉시 상황을 파악하고 이 여성에게는 논리적인 설득으로는 아무 효과도 거둘 수 없음을 알아채고, 먼저 이 여성의 참담한 마음을 함께 느끼고 아파하는 것으로 공감하여 마음을 진정시킨 후 무슨 애달픈 사연이 있는지 이야기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마음이 풀린 그 여성은 울컥하면서 눈물을 한없이 쏟아 내다가 왜 자신이 어버이날에 자식들을 위해 자살하려고 했는지 가슴 저린 사연을 눈물을 흘리면서 이야기했습니다.

 

 

두 경찰관도 딱한 사연에 같이 눈물을 흘리면서 ‘자살하는 것은 자식들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자식들의 마음에 못을 박는 것이며, 집안에 어머니가 굳세게 버티고 있어야 자식들이 힘을 얻는다’며 힘을 내라고 계속 격려하자 그 여성은 한동안 하염없이 울기만 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도 완강히 말하기를 거부하던 아들 연락처를 알려 주면서 자신이 한 행동을 후회했습니다.

두 경찰관은 아들에게 연락하기 전에 자살시도로 인한 마음의 상처를 보듬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서울시 자살예방센터에 도움을 요구해 전문상담사가 이 여성의 마음을 먼저 치유하도록 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상담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박영철 경위                                        전정현 경장

 

그 여성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가는 뒷모습을 보면서 두 경찰관은 그 여성과 그 가족이 이제까지 그래 왔듯이 앞으로도 어려움을 잘 이겨내고 행복하게 지내기를 두 손 모아 간절히 기원했습니다.

이렇게 국민을 위해 진정으로 정성을 다하는 경찰의 참모습에 철도경찰과 119구급대가 감동하다가 감탄까지 하게 된 것입니다.

 

 

 

 


01-19 18:3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