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보이스피싱 검거 이야기

2015. 4. 13. 09:11

 

  지난 3일 국정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80대 할머니의 돈을 가로채려한 인출책이 경찰의 신속한 112신고 대응으로 검거된 사례가 있었습니다.

 

  한 시민의 센스있는 신고와 서울경찰의 관할·기능을 불문한 환상적인 협업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할머니의 소중한 재산을 지킨 숨은 영웅들을 직접 만나보았는데요.

  지금부터 그 긴박했던 순간을 재구성 해보겠습니다.

 

  당일 오전 딸과 함께 방배동에 있는 치과에 가기로 예약이 되어있던 윤할머니는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예금 잔액 모두가 유출될 우려가 있으니, 돈을 빼내 지하철 물품 보관함에 넣어 두면 안전하게 보관해 주겠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놀란 할머니는 계좌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5만 원 권 8묶음, 정확히 3천 8백만 원)해, 사기꾼이 지정한 독립문역 물품보관함에 돈가방을 놓아두시고, 약속된 치과로 발길을 돌립니다.

 

 

  할머니로부터 치과 진료에 늦은 사정을 전해들은 의사선생님!

  직감적으로 보이스피싱임을 감지하고, 즉시 112로 신고를 합니다.

 

 

  사건을 접수한 서울청 112종합상황실 최경화 경위는 현장에 경찰관들을 우선 출동시키는 선지령*을 발령하고, 신고자로부터 물품보관함 위치와 번호 등을 꼼꼼히 파악, 신속히 피해자가 있는 방배경찰서와 물품보관함이 위치한 서대문경찰서로 각각 공조수사를 지령합니다.
* 통상 112신고를 받게 되면 사건 내용을 모두 접수하고, 지령하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이번 사건처럼 긴급을 요하는 경우, 일단 관할 경찰관들을 우선 출동시키고, 상세 내용을 청취하는 '선지령'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건을 인계받은 서대문서 112종합상황실은 신속히 형사, 지구대, 교통경찰 등 기능을 불문하고 모두 출동토록 지령을 반복합니다.

 

  그 시각, 독립문 사거리에서 교통근무 중이신 송필석 경위와 김준식 경사가 이 무전을 듣게 됩니다.

 

  독립문역이라면 관할 지구대보다 본인들이 더 가깝다는 사실이 머릿 속을 스치고 지나가고, 앞뒤 가릴 것 없이 순찰차를 몰고 독립문역으로 달려갑니다.

 

 

  같은 시각, 독립문역 물품보관함 근처를 어슬렁거리며 주변의 눈치를 살피는 빨간 점퍼의 사나이.

  슬그머니 물품보관함으로 다가가 할머니가 넣어둔 돈 봉투를 꺼내 가방에 담습니다.

 

 

  "아무도 못 봤겠지?"라며 돌아서는 순간... 도착한 두 명의 경찰관!

 

  촉(?) 좋은 경찰관들이 돌아서는 빨간 점퍼의 사나이를 바로 검문하면서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검거하고,

  할머니의 소중한 돈뭉치를 되찾게 됩니다.

  단, 10초만 늦었더라도 범인을 놓쳤을 아슬아슬했던 상황.

 

  할머니의 얘기를 허투루 듣지 않고, 즉시 경찰로 신고해 준 의사 선생님,

  사건을 접수하자마자 신속 · 정확히 지령한 112지령실,

  지역경찰, 교통 등 기능 구분없이 신속히 출동해준 현장 경찰관들

  모두의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이 돋보인 한 편의 작품!

 

  기적은 준비된 곳에서 일어난다고 하죠.

  기적 같아 보이는 사건이지만,

  실은 환자들의 말에 귀 기울이려 노력해 온 의사 선생님,

  긴급 사건 지령 매뉴얼이 몸에 밸 때까지 연습한 지령요원,

  지하철 역 내 물품보관함 위치를 헷갈리지 않고 찾아갈 정도로 관내 지리를 익혀온 경찰관들

  그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이 만들어낸 결실이었습니다.

 

  그들 모두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모든 범죄에 신속히 대응하는 서울경찰의 눈부신 활약은 앞으로도 쭈~욱 이어집니다. ^^

 

  물론, 시민 여러분들과 함께 해야 그 효과가 더 극대화 되겠죠?

  서울시민과 서울경찰의 콜라보레이션 제 2편을 전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해 봅니다.

 

 

 

 


12-03 15:21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