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한 통의 기적

2015. 4. 10. 11:15

  지난 3월 31일 서울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정말 눈물나도록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제목으로 조금은 특별한 사연이 게시되어 눈길을 끌었는데요.

 

서울경찰청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연

 

  박은주 씨가 강남경찰서 방범순찰대 경찰관들에게 보내는 감사 메시지입니다.

 

  박은주 씨에게는 지난 해 10월부터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 투병중인 친오빠가 있었는데요.

  골수이식 수술을 기다리며 항암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어 백혈구 수혈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빠지게 되었답니다.

 

서울성모병원 전경 - 출처 : 서울성모병원 홈페이지

 

  예정된 수술일은 5월초.

  겨우 한 달여밖에 시간이 없었는데 최소 5명에게 백혈구 수혈을 받지 못하면 골수이식 수술 진행이 어려울 것 같다는 담당 의사선생님의 말은 박은주 씨와 가족들에게 청천벽력과도 같았습니다.

 

  가족과 일가친척들 모두가 경상남도 일대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었는데요.

  백혈구 수혈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3차례 병원을 방문해 사전 검사 및 촉진제 투여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오빠 가족과 본인만 치료를 위해 서울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을 급하게 찾기란 하늘의 별 따기였습니다.

 

  여기 저기 수소문한 끝에 겨우 4명의 친척과 지인에게서 수혈을 받았지만, 마지막 한 명이 부족한 상황.

 

 

  더 이상 부탁할 곳도 의지할 곳도 없던 박은주 씨는 '혹시나' 싶은 마음에 무작정 강남경찰서에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는데요.

  전화를 받은 강남경찰서 방범순찰대 류유석 경위는 딱한 사정에 흔쾌히 도움을 주기로 약속하고, 마찬가지로 그 절박한 사연을 전해듣고 헌혈에 지원한 의경들을 대동해 서울성모병원을 찾았답니다.

 

 

  류 경위와 같이 간 4명의 의경 중 1명은 최근에 헌혈을 했다는 사실이 발각(?)되어 탈락되었고, 남은 3명이 백혈구 공여 가능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재연 이경이 백혈구 수혈 1번 타자가 되었고, 그 수혈 덕분인지 박은주 씨 오라버님도 상태가 많이 호전되었다고 합니다.

 

(좌측부터) 류유석 경위, 이재연 이경, 엄성환 일경, 한지훈 상경

 

  이재연 이경은 "저 아닌 누구라도 그런 상황에 처한 이웃을 보면 도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본인의 선행을 애써 감추는 눈치였는데요.

  다른 두 의경도 추가 수혈 요청이 있다면 언제든 팔을 걷어붙일 준비가 되었다고 말하는 것을 보니 참 믿음직스러웠습니다.

 

  우리 이웃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준 경찰관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아울러 박은주 씨 오라버님의 골수이식에서도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

 

 

 

 


11-28 09: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