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안전한 서울
존경과 사랑받는 서울경찰
자세히보기

우리동네 경찰서/우리동네 경찰서

(금천) 바베큐 집에 불이 났어요~

금천홍보 2015. 2. 12. 10:05

2월 5일 새벽 3시 112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바베큐 통닭 집에 불이 났어요~"

"지금 바로 출동하겠습니다~!"

 

 

신고를 받은 서울 금천 파출소 경찰관은 소화기를 순찰차에 싣고 출동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하니 출입문은 잠겨진 채로 이미 가계 안은 불길과 연기로 가득했습니다.

 

 

서울 금천 파출소 전중익 경위는 허리에 차고있던 삼당봉으로 출입문 옆 유리창을 깨고 경찰관 3명과 같이 출동 나온 소방관이 함께 화재진압에 나섰습니다.

 

 

누구 없어요~?!

경찰관과 소방관이 사방사방 소리쳤습니다.

 

 

콜록!콜..록~!

가계 2층에서 잠에서 깨어 엉금엉금 기어내려오고 있는

집주인을 소방관이 등에 없고 건물 밖으로 대피시키는데 성공~!!

집주인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고 크게 다치진 않았네요.

(천만 다행입니다..)

자칫 위험한 상황에서 경찰과 소방관의 신속한 초동조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답니다.

 

 

이틀이 지나고 금천 파출소 황병정 경사의 생일파티가 있던 중

인명구조의 도움을 받은 바베큐 통닭집 주인이 금천 파출소를 불시에 방문했습니다.

"경찰관이 아니었다면 저는 죽었을 것입니다"

눈시울을 붉히며 진정 어린 감사함을 표하며 직접 구어 온 바베큐 통닭을 내밀었습니다.

금천파출소 경찰관은 이것을 도저히 돌려보낼 수 없어 받게 되었습니다...ㅠㅠ

통닭에는 주인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