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북한이탈주민의 꿈

2014. 11. 5. 09:07

 

  지난 21일. 경찰의 날을 맞은 동대문경찰서 보안계에 큼지막한 화분이 배달되었습니다.

  그런데 시인, 그것도 탈북 시인이 경찰의 날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는데요.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을까요?

 


 

  여성의 몸으로 홀로 탈북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키워나간 북한이탈주민이 있었습니다.

  그녀의 꿈은 바로 '시인'이 되는 것!

 

  북한에서 중국, 라오스, 태국의 3개 국경을 넘나드는 험난한 과정을 거쳐 우리나라에 입국하는 그 순간까지. 그녀의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던 진정한 '꿈'이었습니다.

 

  2011년 5월 19일. 하나원을 수료하고 당당한 우리나라 시민으로서 한 걸음을 내디딘 후, 그녀는 바쁜 일상 속에서도 꾸준히 시를 적어 나갔습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요.

 

  그녀의 시에 대한 열정을 알아챈 동대문경찰서 보안계 경찰관들은 그녀를 문예인협회에 소개해줬고, 그녀는 2012년 12월 대한문예신문사를 통해 등단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어엿한 시인이 된 그녀.

  이제 그녀는 탈북자 이가연이 아니라 시인 이가연이 되었습니다.

 

  그녀에 대한 경찰관들의 지원은 남다른 면이 있었습니다.

  각종 공모전, 대회 등 그녀가 작품을 출품할 수 있는 채널을 확보하는 노력 끝에 2013년에는 시 부문 통일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함께 할 수 있었고, 급기야 올해에는 그간 집필한 시를 모은 시집 출간을 권유하기까지 했습니다.

 

  시집 출판이라는 새로운 목표는 생겼으니 이제 그 자금을 충당할 계획을 세워야겠죠?

 

  보안계 경찰관들은 또 백방으로 뛰어다닌 끝에 롯데 장학재단에서 실시하는 특별장학 프로그램에 그녀가 선발되도록 지원했고, 드디어 지난 8월 시집 '밥이 그리운 저녁'을 출판할 수 있었는데요.

 

<출판기념회에서 시를 낭송하는 이가연 시인>

 

  지난 9월 12일에는 중구 예장동에 위치한 '문학의 집'에서 조촐한 출판기념회를 열어 시를 나누는 자리를 가지기도 했답니다.

 

<이가연 시인을 반갑게 맞이하는 김홍규 경장>

 

  Q. 보안계 경찰관들이 우리나라 사회 적응에 도움을 줬다고 들었습니다.

 

  A. 한국 사회에 대해 궁금하거나 어려운 일이 생길 때마다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왔습니다. 저와 같은 탈북자는 의지할 곳이 없어 외로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데 여러 경찰관들이 소통 창구 역할을 해주셔서 참 감사했어요.

 

 

  Q. 경찰에 대해 친근한 감정을 가지고 계신 것 같아요.

 

  A. 네. 안보강연 등으로 지방에 출장 가서도 불편하거나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는 주변 경찰서 · 지구대를 찾아가 해결하곤 합니다. ^^

 

 

  Q. 시집에서 개인적으로 애착이 가는 시 한 수 소개 부탁드립니다.

 

  A. 모든 시가 내 자식 같아 애착이 갑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는 '고향'이라는 시를 소개하고 싶습니다.

 

 

  원저자의 설명을 들으며 시집을 찬찬히 읽어보니 이가연 시인이 지닌 고향과 가족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북녘에 남겨진 가족들을 생각하면 우리나라에서 홀로 누리는 자유와 행복도 괴롭고 힘든 감정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가연 시인의 시는 담백한 언어로 그려냈지만 읽다 보면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한답니다.

 

 

  Q. 앞으로 삶의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살짝 귀띔해주세요.

 

  A. 우리 국어와 문학에 대해 좀 더 깊이 있는 공부를 해보려고 합니다. 내년에는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로 입학할 예정이고요. 가정형편으로 북에서 하지 못했던 공부를 마음 편히 할 수 있게 되어 행복합니다.

 

  이가연 시인은 현재 국제Pen클럽* 탈북망명작가센터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북한 주민의 인권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을 바라며 앞으로도 창작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 국제Pen클럽 : 1921년 영국 소설가 도손 스콧에 의해 설립된 권위 있는 국제 문학 단체. 문학을 통한 세계인들의 상호 이해가 설립 목적으로, 전 세계의 모든 문화와 언어권의 공동체들이 읽고 쓰는 문학을 통해 결합하도록 하는 것이 이 단체의 주요 활동이다.

 

<왼쪽부터 허현기 경장, 이가연 시인, 김홍규 경장>

 

  동대문경찰서 보안계 김홍규 경장, 허현기 경장. 탈북 주민의 꿈과 열정을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이가연 시인! 그 창작을 위한 발걸음에 저희 서울경찰이 함께 하겠습니다.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합격을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대학생활 만끽하세요. ^^

 

 

 

  • 슬픈이야기 2014.12.29 21:18

    탈북시인 이가연씨를 보고서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이 함께 탈북자들을 도와줘야하는데 이념 사랑 다툼으로 그런걸 해결못하고있으니 2015년에는 진보좌파인사들도 탈북자들에 대한 관심을 더 가져다주었으면 좋겠네요?


11-28 09: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