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경찰이 지켜주으~리! (두번째 이야기) - 작은 관심 그리고 변화

2014. 9. 15. 10:24

 

- 작은 관심 그리고 변화 -

“말은 하고 싶은데 터놓고 이야기할 곳이 없니?”

무더운 여름 자정이 넘은 시간,
“청소년들이 흡연하며 소란을 피운다.”는 112신고
10대 후반으로 보이는 청소년들이 삼삼오오 모여 놀이터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
청소년들은 나를 보자 담배를 버리고 여기저기 흩어져 도망쳤고,
그중 한 명과 마주하게 된 나는 “아저씨가 혼내려고 하는 것 아니야!, 이야기 좀 할 수 있을까?”라며 안심시켰습니다. 그제야 그 학생은 진심을 느꼈는지 안도의 눈빛을 보이며 나와 대화에 응해주었습니다.

“왜 너희는 경찰만 보면 도망가니?” 내가 묻자
“아저씨들은 저희만 보면 나쁜 짓 하는 줄 아니깐…, 혼내려고만 하잖아요.” 아이가 대답했습니다.
“그럼 너희가 한 행동들이 떳떳하다고 생각하니?”
미소를 지으며 되물어보자, 학생은 머쓱해 하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난 문득 이 학생과 대화를 좀 더 편하게 나누고 싶었고,
“이렇게 늦은 밤에 왜 집에 들어가지 않고 배회를 하니?”하고 조심스럽게 묻자,
“집이 싫어요! 너무너무 집이 싫어요!”라며 아버지의 가정폭력과 집안의 불화에 대하여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그 학생의 친구들 또한 이미 가정과 학교로부터 불량청소년으로 낙인되어 질타와 무관심으로 더욱더 방황하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어디에도 이 학생들에게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어주지 못했고 이런 사회적인 현실에 대하여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말은 하고 싶은데 터놓고 이야기할 곳이 없니?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고 싶을 때 괜찮으니깐 아저씨한테 언제든 연락해” 하며 연락처를 적어주었습니다.
대화가 끝날 무렵 학생은 자기 말에 귀 기울여 들어줘서 감사하다며 답답했던 마음이 풀리는 거 같다고 말해주었습니다.

그 후 나는 그 학생의 멘토가 되어주었고 가끔 연락하며 안부를 묻고 있습니다.
우리의 작은 관심이 누군가에게 희망과 변화를 줄 수 있다고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서울 관악경찰서 신사파출소
이석철 순경

 

 

관악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SPO)를 소개합니다.

 

 


10-19 19:5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