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할머니~!! 새해선물 왔습니다!!

2014. 2. 3. 14:12

 

 

 

  '나노(nano) 가족'이라는 용어가 더 이상 특별한 의미가 없을 만큼 1인 가구가 보편화되어가고 있지만 그에 따라 '고독사' 같은 사회문제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많은 수의 1인 가구가 존재하는 수서동 또한 2012년 한 해 동안 26명의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외롭게 죽음을 맞이했는데요.

 

  혼자 계시는 분들이 범죄에 노출되거나 건강이 좋지 못한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한 수서파출소 직원들은 지난 8월부터 관내 홀로 계시는 110명의 독거노인을 직접 찾아뵙고 안부를 확인하기로 뜻을 한데 모았습니다.

 

  수서파출소장을 포함한 20명의 경찰관들이 각각 5명에서 7명의 독거노인을 지정해,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자주 연락을 하고 만나자는 취지로 시작한 '독거노인 안부 확인하기' 운동으로 이제는 누가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할머니 · 할아버지들과 가까워져 자주 연락하고 찾아뵙게 되었답니다!

 

 

 

 

  오늘은 특별히 곧 다가오는 민족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작은 선물을 마련했습니다!

 

 

 

 

  한과와 과일, 핫팩 그리고 핸드크림인데요.
  그리 비싼건 아니지만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간단한 새해인사를 적어 배달 준비 완료!

 

 

 

 

  평소 연락하며 안부를 확인하던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께 선물을 배달하기 위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벨을 누르고 경찰관이라고 말씀드리자마자, 할머니께서는 밝게 웃으시며 문을 열었습니다. 평소에 자주 찾아와서 그런지 누구인지 다 알고 계시네요!

 

  할머니께서는 혼자 지내느라 말동무도 없고 심심하던 차에 종종 경찰관이 방문해 너무 즐겁다고 말씀하십니다.

 

 

 

 

  할머니께서 홀로 계시고 또 연세가 많으셔서 강도가 들거나 도둑이 들었을 때 피해를 입지 않도록 창문 곳곳에 경보기를 설치합니다.

 

 

 

 

  "할머니! 주무시다 소리가 나면 파출소로 전화 하시는 거 알죠? 그럼 바로 달려올게요."

  부착하며 사용법을 알려드리자 할머니께서는 비싼 물건 아니냐며 신기한 듯 바라보십니다.

 

 

 

 

  다른 어르신도 방문해야 된다고 말씀드리니 현관까지 나오셔서 손을 꼭 붙잡습니다. 잠깐 들렀다 가는 것이 못내 아쉬우셨나봅니다. 손을 꼭 잡고 다시 오겠다는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마치 한 가족인 것처럼 다정해 보입니다. 할머니는 그렇게 수서파출소 직원들이 전부 아들 같답니다.

 

 

 

 

  순찰업무 중 짬을 내어 방문하다보니 긴 시간 함께할 수 없습니다. 곧바로 다른 할머니가 계시는 곳으로 향합니다.

 

  "할머니!! 저예요~"
  "아이고, 이게 누구여"

  문을 두드리자마자 할머니께서는 활짝 웃으시며 경찰관들을 맞이합니다.

 

 

 

 

  준비해온 선물을 드리자 할머니는 깜짝 놀라셨습니다. 2~3일에 한 번씩 와서 이야기 해주는 것만 해도 고마운데 선물까지 주니 신세만 지는 것 같아 미안하다고 말씀하시며 이내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가격도 얼마 되지 않고, 또 많은 양도 아닌 작은 선물입니다. 하지만 혼자 계시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께는 외로움을 떨쳐 낼 수 있는 큰 선물일 것입니다.

 

 

 

  지난 8월부터 약 6개월간 수서동 일대에 65세 이상의 독거노인 110여명과 인연을 맺어온 수서파출소의 경찰관들. 이들이 바쁜 업무 중에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께 안부 전화를 하고, 잠깐 동안이라도 시간을 내어 찾아가 손을 꼭 잡아주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입니다.

 

  수서경찰서 수서파출소 직원들, 이만하면 칭찬받을 만한가요??^^

 

 

 

 


01-23 10:4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