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OUT! 서울경찰이 근절하겠습니다!

2017. 9. 4. 08:45



"반짝인다고 모두 금은 아니다."

반짝임 뒤에 숨어서 여러분을 향해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는 존재 '불법촬영 카메라'

그 '숨어있는 어둠'의 정체가 알고 싶습니다.



성폭력특별법 제14조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의율되는 '불법촬영'은

현행법상 명백한 범죄행위라는 것 모두 알고 있으시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5년간의 불법촬영 발생 통계를 보면

해를 거듭할수록 그 수치가 증가하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더불어 갈수록 진화하고 있는 그 범죄수법은

감탄을 자아낼 정도인데요,

자동차 열쇠, 우산과 같은 일상용품을 가장한 카메라부터

육안으로는 식별이 불가능한 수준의 초소형 카메라까지 등장했답니다.


지하철, 화장실 등 우리생활 주변을 스스로 꼼꼼히 살피고

의심되는 상황에서는 반드시 112 신고를 통해서

불법촬영으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겠습니다.



성폭력 특별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는

성적 욕망 또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의사에 반하여 촬영하거나, 촬영물을 반포, 판매, 임대, 제공,

공공연히 전시, 상영하는 행위를 말하는데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는

중대한 범죄라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야겠죠.



매년 날씨가 따뜻해지는 5월부터

서서히 그 발생빈도가 증가하기 시작하는 '불법촬영 범죄'.

범죄인지 몰라서? 재미삼아서? 더 이상 핑계는 통하지 않죠!

서울경찰이 그 검은 베일을 벗기러 바로 지금 달려갑니다.


서울경찰은 시민들에게 불법촬영의 심각성을 알리는 한편

추가적으로 파생되는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범죄신고를 독려하는 등

다양한 예방활동, 단속활동을 펼치고 있는데요,



유명 인사들과 함께 하는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을 진행하는가 하면

지난해 서울시에서 발족한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 동네 구석구석을 누비며

카메라 탐지기를 활용한 불법촬영 카메라 제거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답니다.



피서지 불법촬영이 빈출하는 여름휴가철에는

여름파출소 운영을 통한 범죄예방과 단속은 물론

한강수영장과 같이 피서 인파가 모여드는 곳에는 가시적 홍보물을 통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죠.


실제로 경찰이 지난 7월부터 8월 20일까지 시행했던 집중단속기간에

불법촬영(촬영, 유포)으로 인해 입건된 피의자는 983명에 달했는데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27.8%나 증가한 수치!

적극적인 단속활동의 결과겠지만 씁쓸함을 감출 수는 없었습니다.


우리사회의 미풍양속을 해치는 소리 없는 범죄 '불법촬영'.

비뚤어진 호기심과 타인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결핍된 하나의 '젠더폭력'이죠!

'내 가족이 피해자가 된다면' 이라는 생각으로

우리 주변을 한 번 더 돌아보고 이웃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인다면

'불법촬영'과 같은 '젠더폭력', 언젠가는 이 땅에서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까요?



언제나 여러분들 곁에 있는 서울경찰!

그저 머물러 있지 않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행동으로 함께 하는 서울경찰이 있습니다.

'불법촬영' 범죄가 사라지는 그 날까지

쉼 없이 달려가겠습니다!










서울경찰이 만드는 연말연시 안전 A to Z - #2. '데이트폭력' OUT

2016. 12. 30. 08:40




















서울경찰이 만드는 연말연시 안전 A to Z

#2. 더 이상 사랑이 아니다 데이트-폭력


당신 곁에 Seoul Police 민생안정

File2. 여성이 안전한 동네 만들기


딩동~ 전 남친에게서 온 문자

"너, 나올때까지 기다릴 거야!!"

"다른 남자 만나면 손목 자른다"

그는 너무 보고싶어서 어쩔 수 없이 한 자신의 '사랑의 방식'일 뿐이라 말했다. - 서울동대문경찰서 -


폭력을 일삼았던 전 남자친구

몇달 전 나를 폭행해 구속된 후, 집행유예로 석방된 그가 나에게 문자를 보내왔다

"죽여버린다" - 서울서대문경찰서 -


두 건의 이야기는 '데이트-폭력'의 대표적인 사례 입니다.

부부가 아닌 남녀 간 갈등 과정에서 상대방에게 폭력적인 행동!

더 이상 사랑이라 부를 수 없는 용인될 수 없는 행위!

우리는 이것을, 연인 사이의 폭력 또는 데이트폭력이라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연인 사이의 폭력은 데이트의 일부 혹은 당사자들의 문제로 생각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데이트폭력 발생건수는 총 7,692건으로 폭력으로 인한 살인도 102건이나 발생해 ('15년. 전국기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는데요.

이에, 경찰은 특단의 조치를 마련했습니다.


경찰서별 데이트폭력 대응팀을 신설해, 초기에 철저한 대응으로 2차 피해를 예방하며

폭력의 상습성이 확인되는 경우, 구속수사를 하여 엄정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속적 스토킹 행위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히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피해자 보호인데요

필요시 상담 지원 등은 물론 수사가 마무리된 이후에도 연락을 유지하며 피해자 신변보호 활동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은 앞으로도 연말연시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밤낮없이 보다 힘껏 뛰겠습니다.











11-28 12:06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