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이 만드는 연말연시 안전 A to Z - #2. '데이트폭력' OUT

2016. 12. 30. 08:40




















서울경찰이 만드는 연말연시 안전 A to Z

#2. 더 이상 사랑이 아니다 데이트-폭력


당신 곁에 Seoul Police 민생안정

File2. 여성이 안전한 동네 만들기


딩동~ 전 남친에게서 온 문자

"너, 나올때까지 기다릴 거야!!"

"다른 남자 만나면 손목 자른다"

그는 너무 보고싶어서 어쩔 수 없이 한 자신의 '사랑의 방식'일 뿐이라 말했다. - 서울동대문경찰서 -


폭력을 일삼았던 전 남자친구

몇달 전 나를 폭행해 구속된 후, 집행유예로 석방된 그가 나에게 문자를 보내왔다

"죽여버린다" - 서울서대문경찰서 -


두 건의 이야기는 '데이트-폭력'의 대표적인 사례 입니다.

부부가 아닌 남녀 간 갈등 과정에서 상대방에게 폭력적인 행동!

더 이상 사랑이라 부를 수 없는 용인될 수 없는 행위!

우리는 이것을, 연인 사이의 폭력 또는 데이트폭력이라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연인 사이의 폭력은 데이트의 일부 혹은 당사자들의 문제로 생각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데이트폭력 발생건수는 총 7,692건으로 폭력으로 인한 살인도 102건이나 발생해 ('15년. 전국기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는데요.

이에, 경찰은 특단의 조치를 마련했습니다.


경찰서별 데이트폭력 대응팀을 신설해, 초기에 철저한 대응으로 2차 피해를 예방하며

폭력의 상습성이 확인되는 경우, 구속수사를 하여 엄정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속적 스토킹 행위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히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피해자 보호인데요

필요시 상담 지원 등은 물론 수사가 마무리된 이후에도 연락을 유지하며 피해자 신변보호 활동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은 앞으로도 연말연시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밤낮없이 보다 힘껏 뛰겠습니다.











12-07 05:3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