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땀 때문에 덜미가 잡힌 도둑!

2016. 3. 8. 15:57

 

 


<땀 때문에 덜미를 잡힌 도둑!>

장갑도 소용없다 DNA의 덫!!

 

 

지난해 12월 초. 

송파구 방이동의 한 다세대주택에 도둑이 들었습니다.

도둑은 비어있는 집의 방범창을 뜯고 들어가 현금과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는데요.  

 

 

 


그 뒤에도,

송파, 강동, 관악, 금천구 일대에서 오래된 다세대주택 빈집을 노려 침입하는 일이 발생해 

송파경찰서 강력팀에서 수사에 들어갔지만, 

범인의 흔적을 찾는데 난항을 겪게 됩니다.

 

범인은 주로 초저녁 오래된 다세대 주택을 골라,

반지하나 1층 빈집의 방범 창살을 공구로 뜯어내 침입하는 수법을 썼는데요.

늘 장갑을 끼고 범행을 한 덕분에(!) 현장에는 지문을 남기지 않았고, 

설상가상으로 폐쇄회로(CCTV)에 남찍힌 모습도 희미해 추적이 쉽지 않았습니다.

 

 

무려 16곳에 침입하여 2,000여만원 상당의 현금과 물품을 훔쳐 달아났지만, 

범인의 실마리가 좀체 잡히지 않았던 그때!!


범인이 남긴 “땀” 때문에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열심히 훔친' 탓에 땀을 흘려 완전범죄가 무산된 용의자~!

 

송파경찰서 강력팀은 단서를 찾기 위해 더 세밀하게 분석했고, 

결국 방이동 다세대주택 범행 현장에 남긴 장갑 자국에서 DNA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장갑을 끼고 있었지만, 

창살을 꼭 쥐고 자르는 과정에서 손에서 난 땀이 

장갑 밖으로 스며 나와 ‘장갑흔’을 남게 되고, 

DNA를 남기게 되었던 것입니다^^


 

 

장갑을 끼고 있어 안심하고 있었겠지만, 

손에서 난 땀에서 배어나온 DNA까지는 감출 수 없었던 것인데요.

범행에 열중한 나머지 나온 땀 때문에 덜미를 잡힐 줄은 몰랐겠지요?!ㅎㅎ

 

DNA 대조 결과,

범인은 절도 등 전과 14범의 빈집털이범 조 씨로 밝혀졌습니다.

범인은 지난해 10월 말경 출소하였지만, 

출소한 지 한 달만에 다시 범행을 시작했는데요.


결국 지난 2월 남양주에서 검거되었습니다.  


경찰은 상습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는데요.

 

 

수사가 힘들어질 뻔한 상황이었음에도,

사소한 흔적하나도 놓치지 않고, 결국 작은 실마리로 범인을 검거하게 된

송파경찰서 강력2팀!!

 

 

 

당신들의 끈질긴 열정이 있었기에 오늘도 우리는 안전했습니다.

앞으로도 송파경찰서 형사과의 활약을 기대해주세요~!!!!

 

 

 

 

28년 만에 이루어진 부녀의 기적 같은 재회

2013. 8. 8. 15:11

28년 만에 이루어진 부녀의 기적 같은 재회

 

 

 

지난 7월 24일 조용하던 노원구의 한 장애인 보호시설에서 갑자기 통곡 소리가 울려퍼졌습니다.

 

무려 28년 만에 다시 만난 아버지와 딸 김 모씨(79세)와 그의 딸 김 모씨(46세, 여)가 그간의 슬픔과 고통,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다시 만난 기쁨을 참지 못하고 결국 얼싸안고 울음을 터뜨린 것입니다.

 

아버지는 어느덧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18살 때 헤어진 딸은 중년의 여성이 되어있었습니다.

 

이 만남을 주선한 홍재연 경사와 주위에서 이들을 지켜보던 장애인 보호시설 관계자들 역시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이들의 사연은 이렇습니다.

 

 

가족은 강원도 주문진읍에 살고 있었습니다.

 

김 모씨(46세, 여)와 그녀의 여동생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5살 때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뇌병변 장애 2급을 앓고 있던 그녀는 종종 혼자 집을 나갔다가 동네 사람들의 도움으로 집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아버지 김 모씨(79세)는 항구에서 생선을 손질하며 생계를 책임지느라 두 딸을 제대로 돌볼 겨를이 없었습니다.

 

그러던 28년 전 어느날, 18세의 딸이 또 한번 혼자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긴 것입니다.

 

이후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는 28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딸의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고통의 나날을 보내온 것입니다.

 

그러던 지난 2월. 아버지는 오랜 슬픔과 괴로움의 나날 끝에 결국 딸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체념하게 됐습니다.

 

김씨는 딸의 사망신고를 위한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강릉경찰서를 찾았습니다.

자초지종을 들은 강릉경찰서 경찰관들은 딸이 살아있을지 모른다고 김씨를 설득한 끝에, 딸을 찾기 위해 김씨의 DNA를 채취하였습니다.

 

강릉경찰서가 실종아동전문기관을 통해 김씨의 DNA 정보를 조회한 결과, 김씨의 딸로 추정되는 실종자의 DNA 정보가 지난 2006년 서울 노원구의 한 장애인 보호시설에서 등록되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강릉경찰서로부터 이 소식을 들은 노원경찰서는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노원구 장애인 보호시설을 찾아 딸로 추정되는 김씨의 DNA를 다시 한번 채취하여, 아버지 김씨와 딸 김씨의 DNA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냈습니다.

 

며칠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이 둘의 유전자가 99.99% 일치한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듣게 되었고, 바로 이튿날 아버지 김씨는 딸을 만나기 위해 강릉에서 서울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것입니다.

 

 

 

서로 얼싸안고 한참을 운 후에 아버지 김씨는 “28년 동안 딸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다가 이제 포기하려고 했는데, 그 순간 경찰이 우리 딸을 찾아줬다”면서, “딸에 대한 미안함과 괴로움에 눈도 제대로 감지 못할 뻔 했는데, 이 은혜를 죽어서도 잊지 않겠다”고 홍 경사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습니다.

 

 

영화보다 영화같은 부녀의 재회 스토리는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고, 기사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DNA로 28년 만에 상봉한 부녀라니, 정말 미드에서나 볼 법한 내용이 현실로 일어났네요!”, “남은 시간이라도 함께 행복하게 보내세요~”라는 등 김 씨 가족에게 따뜻한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01-23 11:4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