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안전한 서울
존경과 사랑받는 서울경찰
자세히보기

신임 5

그대의 이름은 신임 여경

새롭게 개편된 뉴스레터입니다! 격주로 발간되던 뉴스레터가 이제 매월 말에 여러분을 찾아가게 되는데요. 그 산뜻한 출발을 알리기 위해~!! 이번 53호에서는 특집(!) 편을 준비했답니다. 지금부터 심쿵에 주의하시라!!...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x2 두 명의 여자 신임경찰관들입니다. 이제 7개월이 조금 넘은, 정말 핫한! 새내기 순경들이죠~! 이들의 일상이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지금! 만나러 갑니다. Let's go!! 현재 시각 오전 6시 30분. 이곳은 3호선 경복궁역 앞입니다. 종로경찰서 통의파출소에 근무 중인 임보람 순경을 맞이하기 위해 방문한 것인데요. 또각또각! 저기 흰색블라우스의 고운 자태를 뽐내는 한 여인이 보이네요! 설...설...마 저 사람이... "여러분 안녕하세요~!! 임보람 순경..

(마포) 마포대교, 50여명의 생명을 구한 신임 경찰관

‘마포대교’는 한강다리 중 자살률 1위로 명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삶의 희망과 용기를 얻는 곳으로 바꾸려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는 바로 지난 해 경찰에 임용되어 1년 동안 50여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마포경찰서 용강지구대 소속 김치열(36) 순경입니다. “집을 나간 A군이 자살을 시도 하러 한강다리로 간 것으로 추정” 지난 9일 밤 11시, 순찰 중이던 김치열 순경은 무전을 받고 곧바로 마포대교로 향했습니다. 한강 어느 다리인지 특정되지 않았지만 투신을 마음을 먹었다면 목적지가 마포대교일 가능성이 컸기 때문이죠. 김 순경은 마포경찰서 관내인 마포대교 북단에서 순찰차를 몰고 여의동 방면으로 가면서 인도 쪽을 면밀히 살폈다. 하지만 따뜻한 봄이 되어 밖으로 나온 많은 인파 때문에 A군을 찾기란 쉽지 않았습..

예비 순경들의 좌충우돌 실습 STORY

안녕하세요. 신임 경찰이 되기 위해 중앙경찰학교에서 끊임없이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교육생 류의열, 조현정입니다. 다가오는 8월이 되면 8개월간의 긴 교육을 마치고 일선 현장에 나와 풋풋한 신임 경찰이 되는데요. 그런 저희가 교육 마지막 단계로 6월 16일부터 8월 1일까지 7주간 일선 경찰서로 마지막 실습을 나왔어요.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드리마 '너희들은 포위됐다'가 신임순경들의 형사 입문기라면, 저희는 대민 최접점이자 각종 사건사고를 가장 먼저 출동하는 지구대 · 파출소에서 체험을 하게 되었는데요. 무더운 여름. 뜨거운 열기보다 더한 열정을 불사르는 저희들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자, 지금부터 공개합니다. ^^ 280기 조현정 교육생입니다. 저는 일본에서 중 · 고등학교와 대학교까지 졸업한 후, 일본어..

국민경찰! 이승엽 순경입니다!

"야구선수가 아닙니다! 새내기 경찰 이승엽 순경입니다!" 흔히 야구선수 이승엽을 유명한 '국민타자'라고 하죠. 저 역시 '국민경찰'이 될 수 있을까요? 2014. 2. 24. 그 첫 발걸음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무슨 뜻이지...? 하고 고개를 갸우뚱 하실 분들이 많으실 텐데 오늘부로 저와 제 동기들은 그토록 바라던 서울경찰 가족이 되었어요. 서울경찰청 2층 대강당에서 열린 '278기 신임경찰관 전입신고식'! 그 열기가 가득한 현장 속으로 저와 함께 가보실래요? 와글와글... 많은 사람들이 큰 대강당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637명(남 506명, 여 131명)...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인원으로 화제가 된 제 동기들인데요. 이렇게 많은 경찰관이 모여 있는 걸 보신 적 있으세요? 사뭇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