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한강시민공원 공중화장실에 이름이 생겼어요~!

2016. 7. 20. 17:51


한강시민공원 공중화장실에 


이름이 생겼어요~!



여러분! 

여름철 무더위~ 잘 이겨내고 계시는가요?^^


요즘 더위를 피하려고 한강공원을 찾아 

휴식을 취하는 시민이 많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내에는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이 있는데요.


서울시 한강공원 이용객 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약 1,830만 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았다고 합니다.


이는 서울 한강공원 전체 이용객의 27%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하니, 놀랍죠?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찾아는 여의도 한강시민공원.

그만큼 많은 사건사고가 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사건사고 등 긴급상황 발생으로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려고 할 때,

신고자가 본인의 정확한 위치를 몰라 설명에 어려움을 겪고,

신고를 받은 경찰관은 신속히 사건 현장을 찾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까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던 영등포 경찰은

지난 6한강시민공원 내 공중화장실마다 이름을 부여하고

화장실마다 신고 위치표라는 이름표를 붙이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용객들이 흔히 찾는 공중화장실을 지표로 활용하자는 아이디어였는데요.

  

먼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 내 공중화장실 17곳을 주변 대형 건물이나 다리 등 랜드마크를 중심으로 총 6개 구역*으로 나눈 후, 그 구역 안에서 다시 넘버링을 하는 작업을 실시했습니다.
 


 * 총 6구획 : 63(63빌딩), 원효(원효대교), 여의(여의나루), 서강(서강대교), 

           물빛(물빛광장), 국회(국회의사당)


이름과 위치를 직관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는데요.

이렇게 정해진 각 공중화장실의 이름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름이 정해졌으니, 이름표를 붙여야겠죠?

공중화장실 이름을 누구라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112신고 위치표지판이라는 제목의 이름표를 설치했습니다




 


드디어 이름을 갖게된 여의도 한강공원 내 공중화장실!

여러분들도 여의도 한강공원을 이용할 때면, 인근 공중화상실의 이름을 꼭 보시고,

긴급상황 발생시 경찰에 그 이름을 말해주세요!

그러면 보다 신속하게 경찰의 도움을 받으실 수 있으실 거예요~^^~

 

범죄로부터 보다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영등포경찰은 더욱 노력하겠습니다.^_^

 

 

 

 

 


11-30 00:1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