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어느 할아버지가 보내온 가슴 뭉클한 편지 한 통

2014. 5. 23. 15:37

어느 할아버지가 보내온 가슴 뭉클한 편지 한 통


지난 5월 21일 남대문 경찰서장 앞으로 한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한 경찰관에 대한 고마움을 잊을 수가 없어 감사의 마음이라도 전달하려고 어렵게 펜을 들게 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사연은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감사 편지를 쓴 사람은 77세의 할아버지로 약 10여 년 전에 한 이동통신 대리점에서 휴대전화기를 개통하고 1~2년 동안 그것을 사용하다가 다시 반품하였는데, 문제는 거기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휴대전화기를 개통해 주고 반납받은 그 대리점의 팀장(女)이 할아버지의 명의를 도용하여 자기 딸에게 휴대전화기를 개통하여 사용하게 하다가, 6년 전에 퇴사하면서 30만 원가량 되는 단말기 할부금을 갚지 않고 내버려두었던 것입니다.

그것이 문제가 되어 할아버지는 신용정보회사에 신용불량자로 등록되어 금융상 여러 가지 불이익을 당했고,  할아버지 명의로 남아 있는 단말기 할부금 30만 원도 할아버지가 갚아야 했습니다.

할아버지는 분하기도 하고 억울하기도 하여 밤이면 밤마다 잠을 못 이룰 정도였죠.

그때부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여기저기 뛰어다녔으나 해결하지 못했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2013년 4월 17일 남대문경찰서 경제팀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할아버지의 딱한 사정을 들은 경제팀 김영호 조사관은 할아버지가 이 문제로 5년이 넘는 오랫동안 힘들게 지내온 사정을 헤아리면서, 열정과 정성을 다하여 헌신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매진하였습니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여 그를 바탕으로 팀장, 신용정보회사, 은행 등 모든 관련 기관에 사실관계와 법률관계를 명확히 밝힘으로써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아무도 해결하지 못하였던 그 문제를 불과 1주일 만인 2013년 4월 25일에 원만히 바르게 해결하였습니다.

문제가 해결된 지 1년이 지났지만, 그 할아버지는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 사실이다. 어떻게 어느 기관에서도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해결하지 못하였던 그 문제를, 남대문경찰서 경제팀 김영호 조사관은 단 1주일 만에 해결하였다. 그 고마움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커지기만 했다. 그래서 편지로나마 그 고마움을 표시하고 전달하고 싶었다. 대한민국에 훌륭한 경찰이 있어 정말 행복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다음은 감사의 마음을 아주 조금밖에 담지 못해 아쉽다는 할아버지가 보내온 편지입니다.

  


01-19 12:3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