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을 박차고 나온 그녀가 간 곳은?

2014. 4. 17. 16:15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을 박차고 나온 그녀가 간 곳은?

 

지난 3월 21일 취업포털 사이트 ‘사람인’에서 대학생•구직자 1,068명을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어디인가요?’

이 질문을 들으면 누구나 뇌리에 스치는 바로 그 기업 ‘삼성전자’가 6년 연속 선정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처럼 많은 사람이 들어가고 싶은 기업에 힘들게 들어가

나름 전문성을 인정받으며 잘 다니고 있던 중 당차게 사직서를 제출하고 나온 사람이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사이버수사팀 반미영 경장은

지난 2005년부터 삼성전자에 입사해 7년간 일한 ‘삼성맨’ 출신인데요.

많은 이들이 선망하는 우리나라 대표 기업에서 일했지만 항상 마음속 한쪽에는

 ‘좀 더 보람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열망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기술사 자격증을 따려고 참여한 사회인 스터디 모임에서

경찰청 사이버 팀 소속 한 경찰관을 만나 경찰의 사이버수사에 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이것이 자신이 찾던 ‘좀 더 보람 있는 일’이구나 생각을 갖게 되었고 이직을 결심했습니다.

 

 

 

반미영 경장은 경찰로써 힘이 들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나에게 도움을 청한 사람들이 나로 인해 피해를 보상받고 만족을 얻으면

그 에너지가 결국 내게 힘이 된다”며 “주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하여 보람을 얻고

즐기며 일하고 있어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며 잘라 말했습니다.

 

 

언제나 민원인들에게 감동을 주는 환한 미소를 가진 반미영 수사관을 소개합니다.

 


01-27 22: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