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중심 · 현장 중심
안전한 서울, 질서있는 서울
자세히보기

우리동네 경찰서/우리동네 경찰서

(마포) 상처엔 편지 한 통 ! 마음을 치유하는「사랑나눔 우체통」

비회원 2014. 4. 17. 12:59

 상처받은 마음엔 편지 한 통 !

 김은미 가정폭력 전담 경찰관의 아름다운 마음 나눔 :) 

 

  "택배 왔습니다!"

물건을 주문한 적도 없는데, 웬 택배지 ? 하고 발신인을 보니 낯익은 이름. 순간, 마음이 철렁했습니다. 얼마 전, 불미스러운 일로 경찰서를 찾았던 날 만났던 담당 경찰관의 이름이었기 때문이죠.

 

부끄럽고 남사스러워 주변에 털어놓지도 못하고 끙끙 앓아온 지 벌써 수년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더는 두고 볼 수 없어 상습적으로 폭력을 일삼던 남편을 내 손으로 경찰에 신고하고 말았습니다. 참아왔던 눈물과 함께 한 맺힌 사연들을 처음으로, 그것도 처음 보는 담당 경찰관 앞에서 구구절절이 늘어놓고 오니 후련하기도 했던 한편, 또 못내 부끄럽고 마음이 먹먹해져왔습니다. 다시 조사를 받으러 갈 엄두조차 안 나서 그날 밤, 남편을 신고한 것을 얼마나 후회했는지 모릅니다.

 

 

오늘도 그 생각에 한숨짓고 있는데 뜻밖의 택배가 배달되었습니다. 사건 관계서류인줄로만 알았는데, 뜯어보니 웬 자필 메시지와 함께 책이 한 권 들어있더군요. 그날, 내 눈을 지그시 바라보며 따사로이 손을 잡아주던 그분- 김은미 경찰관의 선한 눈빛이 다시금 떠올라, 그제야 긴장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습니다.

 

이윽고, 다름 아닌 나와 내 아이들을 위해 고민고민하며 한 자 한 자 적어 내려갔을 짤막한 편지에 괜스레 눈시울이 붉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글로 다 전할 수 없는 마음을 담았다는 책 한 권을 바라보다, 처음으로 '용기'가 생겼습니다. 이제는 나와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맘껏 행복해지고 싶다는 희망도요.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마포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여성보호계의 김은미 가정폭력 전담 경찰관 입니다. 밝은 표정만큼이나 따스하고 해맑은 성품으로, 함께 있는 사람들까지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마력(?)을 지닌 여성 경찰관이죠.

 

 

그런 그녀가 펜을 들었습니다. 한참동안 서점을 서성이며 고심 끝에 골랐다는 책 두세 권과 함께-

 

독서의 계절도 아닌데 웬 책이냐고 물어보니, 가정폭력으로 몸과 마음의 피해를 겪고 있는 분들께 선물하려고 한답니다. 사비를 들였다는 말에, 주변 사람들은 '그렇게 까지 할 필요가 있나', 혹은 '과연 효과가 있겠냐'는 반문을 해오지만 그녀는 씩씩하게 말합니다. "마음은 통하기 마련이니까요."

 

 

김은미 전담관을 만난 이곳은 마포경찰서 2층에 위치한 성폭력·가정폭력 ONE-STOP 지원센터 입니다. 이곳에서는 성폭력·가정폭력 등 여성폭력 신고접수에서 피해자 보호까지 통합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의료 및 상담, 수사, 법률 지원까지 피해자가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를 한 번에 지원해주는 곳이죠 :)

 

 

전담 여성경찰관이 24시간 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전문 심리상담사도 상주하고 있어 보다 심층적인 상담도 가능하다고 해요. 형식적이고 사무적인 수사가 아니라, 지치고 상처받은 마음을 같은 여성의 입장에서 치유해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답니다.

 

 

조사받는 내내 마음의 평온을 유지하고, 스스럼없이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위하여 조사실 환경도 아늑하고 편안하게 조성했다고 하네요. 김은미 전담관도 가정폭력 피해 여성들과 보다 속깊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때는 이곳을 찾는다고 합니다.

 

 

몸상태가 좋지 않거나 술에 취한 대상자들을 위해 마련된 안정실까지! 이곳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잠을 청할 수 있다고 하니, 기존에 우리가 생각한 딱딱하고 차가운 조사실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모습이죠?

 

김은미 전담관이 전하고자 하는 '진심'과 상대방의 마음까지 헤아리는 배려가 이곳 원스톱 지원센터 곳곳에 묻어나는 것만 같습니다 :)

 

 

김은미 전담관은 가정폭력에 상처입고 시름하는 피해여성들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편지와 도서를 선물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행여나 망설이고 있을지 모를 상대방보다 먼저 다가가고자 시작한 '초심'이 흔들릴까봐, 「마음모아 사랑나눔 우체통」이라는 명칭을 지어 주변 동료들에게 알리고 있다고 해요. 이러한 진심어린 나눔 정신이 자신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에게 이어지는 것이 그녀의 소망이라고 합니다.

 

김은미 전담관과 원스톱 센터의 진솔한 마음과 온정어린 관심이 앞으로도 이곳을 찾게 될 상처받은 영혼들의 마음에 깊이깊이 와닿기를 바라며ㅡ 마포경찰서 원스톱 지원센터의 문은 365일 24시간 내내 활짝 열려있으니, 도움이 필요한 분이라면 언제든지 찾아오셔도 좋습니다 !

혼자 고민하지 마세요. 다치고 지친 그 마음, 마포경찰이 '진심'의 손길로 어루만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