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2014. 4. 10. 13:37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경로당'하면 생각나는 것이 무엇일까요?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 정겹게 세상사는 이야기도 하시고
10원짜리 고스톱도 치시는 경우도 있고, 바둑이나 장기도 두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떠올리시곤 하죠~~

그런데 오늘 이야기 마당에는 새로운 두 분이 더 추가되었답니다^^.

두 분은 바로 경찰관이에요.

지금부터 제가 여러분께 사회적 약자 및 주민과의 소통, 공감하는 경찰의 모습을 들려드릴게요~~

 

따스한 봄 햇살이 비치는 4월 7일~~~
느껴지시나요? 따스한 봄 햇살~~??

 

 

동작경찰서 남성지구대 관할 내에 있는 학수경로당에 무슨 일인지 경찰관 두 분이
나셨네요~~
한분은 바로 이분이시고~~다른 한분은 스토리상에서 공개하겠습니다.
학수경로당이 바로 내집이요 하시는 김영선 경사~~

 

 

할아버지: 무슨일로 왔어?? 우리가 뭐 죄지은 것 있남?
김영록 경사: 아니 아니 아니요~~~할아버지 그건 오해세요~~
저희는 여기에 계신 할아버님들과 이야기 벗이 되어 드리려고 왔답니다~~
할아버지: 고뤠~~~?? 그거 좋구만~~

 

 

경찰관 두 명이 방문해줬다고 이렇게 대접도 해주셨답니다~~^^*
할아버님들은 소주 한잔~~김영록 경사는 음료수 한잔~~
할아버지께서 어찌나 재밌게 말씀을 잘해주시던지 김영록 경사와 말씀을 주거니 받거니~
다른 할아버지들께서 신기한 듯 바라보고 계시네요~^^*

 

 

아니 이게 또 누군가요?
처음에 공개되지 않고 베일속에 숨어있던 젊은 경찰관 아니시오~~~
바로 백성욱 순경인데 백 순경도 어느새 이야기 한마당에 살~~짝 발을 끼워 넣었답니다~~^^*
벌써 이야기에 푹~~빠진 것 같은 표정~~
할아버지들께서는 젊은 경찰관 두 분이 오셔서 무척이나 즐거웠던 모양입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 하는 동안 이야기 마당에 동참하시는 할아버지들도 한분 두분 늘어나셨답니다~~
분위기가 훈훈해 보이죠?

소통이란 커다란 무언가가 아니라는 사실~~~
주변에 계신 어르신들과 세상사는 이야기 하면서 함께 하는 것이 소통이 아닐까요?
많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어르신들과 함께한 시간이 정말 보람차고 행복했답니다~~


할아버지~~할머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