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재능기부

2013. 8. 23. 13:30

아름다운 재능기부 - 은평경찰서 유치장 힐링 벽화



 ‘유치장은 범죄를 저지른 자들을 체포해 수감하는 경찰서의 시설로 유치인들은 짧게는 하루, 길게는 열흘까지 머물러야 하는 장소입니다.

 유치인들은 죗값을 치러야 한다는 압박과 범죄에 대한 후회에 끊임없이 시달립니다. 또한 판결의 확정시까지는 평온한 마음을 유지할 수 없는 유치인들의 불안한 심리상태로 인해 간혹 그들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하며, 또 극심한 우울감에 시달려 자해를 하기도 합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유치인들의 심리적인 불안감과 극심한 우울감 해소를 위한 방안을 찾던 중, ‘건물 내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를 바꿔보는 게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힐링 벽화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벽화작업은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8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이뤄졌습니다. 마침 학생들도 방학기간이라 흔쾌히 벽화 제작에 참여해줬습니다.

 

 은평경찰서 유치장에 그려질 벽화로 총 4개의 그림이 정해졌습니다.




 어린 시절을 추억하고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 볼 수 있는 그네 타는 소녀’, 편안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집을 연상시켜주는 고향의 향수’, 열매가 익어가는 따스한 마을 풍경을 보여주는 박과 감’, 아이를 업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인 시골집입니다.


 

 화장실 칸막이부분만 분홍색으로 칠해져있고 벽면이 전부 하얀색으로 칠해져있는 유치장입니다. 들여놓은 물건이 없어 휑해 겨울에는 유치인들이 더 고생을 할 것 같습니다.



벽화를 그리기에 앞서 밑그림 작업 중입니다. 벽화를 그릴 곳이 높은 곳에 위치하다보니, 사다리를 타고 비계를 설치해 밑그림을 그립니다.



 밑그림이 진행되는 동안 한쪽에서는 조색작업이 진행됩니다. 유치장이 어둡고 조명이 밝지 않음을 감안해 주로 밝은 색을 만들어냅니다.



밑그림이 완성된 곳에 채색을 시작합니다.




 이제 갓 20살을 넘긴 대학생들이 접하기에 유치장은 너무 어둡고 답답한 곳이었지만, 벽화가 진행되는 동안 학생들은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았습니다.

 


 벽화가 드디어 완성되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녹색을 사용해 유치인들에게 안정감을 주고, 밝은 노란꽃으로 활기를 불어넣은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마저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이번 벽화 재능기부에 참여한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민다운(21)양과 최은혜(21)양은 벽화작업이 처음이었는데, 이렇게 의미있는 벽화작업을 하게 돼서 정말 보람찼다우리가 그린 그림이 유치장에 오는 분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어루만져줬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휑하기만 했던 유치장이 자연 친화적이고 고향의 향수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그림으로 꾸며지니 한결 화사해진 느낌입니다. 부디 이 그림을 통해 유치인들이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dad 2013.08.23 14:11

    최악의 전력난, 전기 아끼는 가장 쉬운 방법은?

    http://core-event.co.kr/page2013/eventPage/130812_4thRealMan.asp


12-08 20:43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