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서울역 노숙인들을 돌볼 ‘새 형님’이 왔어요

2015. 2. 4. 13:52

서울역 노숙인들을 돌볼 ‘새 형님’이 왔어요

전국에서 노숙인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으로 알려진 서울역에서 노숙인들을 돌볼 ‘새 형님’을 소개할까 합니다.

서울남대문 경찰서 서울역 파출소 한진국(54) 경위가 1월 28일부터 장준기(53) 경감의 뒤를 이어 노숙인 관리를 전담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15년 동안 ‘큰형님’으로 불리며 노숙인을 가족처럼 돌봐왔던 장준기 경감은 경위에서 한 계급 승진해 서울역 파출소를 떠나 충북지역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노숙자를 보살피고 관리하는 업무는 힘들고 까다롭고 신경 쓸 부분이 많은 탓에 지닌 1월 16일부터 21일까지 낸 후임자 공모에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다가 마지막 날에 한진국 경위가 유일하게 지원하면서 공백을 메울 수 있었던 것입니다.

장준기 경감도 한진석 경위가 “노숙자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봉사 정신이 투철하여 적임자”라고 적극적으로 추천하였습니다.

하지만 직원들 사이에서는 한진석 경위가 일찌감치 장준기 경감의 후임자로 거론되고 있었습니다.

한진국 경위는 20여 년간 외국인 관련 수사나 정보수집, 외국 귀빈 경호 같은 외사 분야에서 경력을 쌓아 오다 지난해 2월 서울역 파출소에 발령받아 왔습니다.

정장을 차려입고 외국 귀빈을 경호하는 일에 싫증을 느낀 한진국 경위는 어려운 이들 가까이 가서 그들을 보듬고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자 선택한 ‘제2의 경찰인생’이었습니다.

한진국 경위는 서울역 파출소에 오자마자 장준기 경감의 보조를 자처해 서울역 일대의 노숙인들을 만나고 다니며 장준기 경감이 노숙인을 대하는 모든 것을 하나라도 빠뜨리지 않고 배우려고 하였습니다.

 

그런 덕분에 1월 27일 오전 장준기 경감이 한진국 경위와 함께 서울역 일대를 돌면서 노숙인들에게 작별인사를 건넸을 때 노숙인들은 장준기 경감의 후계자인 한진국 경위에게 익숙한 듯 인사를 했고, 떠나가는 장준기 경감도 노숙자들에게 한진국 경위를 잘 부탁한다며 따뜻한 당부를 하였습니다.

이제는 한진국 경위가 홀로 순찰을 나가도 노숙인들이 먼저 다가와 악수를 청하고 인사를 건네고 대화를 하고자 합니다. 그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자연스럽게 노숙인들이 모이고 자기 속마음을 털어놓습니다.

한진국 경위가 순찰 겸 노숙인을 위하여 다니는 구역은 서울역 광장뿐만 아니라 서부역 후문 일대, 서울역 지하보도, 남대문경찰서 뒤편 작은방 사람들(일명 남대문 5가 쪽방촌) 등입니다.

한진국 경위는 “어려운 일도 소명의식이 없으면 하기 어렵다. 누구에게 보여주려고 하는 것은 절대 아니고 그저 이 일을 하면서 마음의 위안과 보람을 찾고자 하는 것이다”라면서, “노숙인들에게 회초리를 든다고 해서 능사가 아니며, 저마다 구구절절한 사연을 가진 그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보듬어주면서 필요한 것을 지원해주는 일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노숙인들이 목욕하고 싶다고 하면 목욕시켜주고, 머리 깎고 싶다고 하면 이발해주며, 노숙인들이 필요로 할 때 도움을 주고 힘을 주는 것”이 포부라면 포부라고 합니다.

 

 

  • 답답할 때도 있어요? 2015.05.14 16:16

    왜 경찰이 돌봐?
    다시 서기센터도 있고, 보건 복지부도 있는데, 치안과 복지?
    참나, 동방 예의지국인가 보다. 정많은 한국인인가 보다....범죄가 너무 없어서 그런가 보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차라리, 경찰 제복 벗고, 보건 복지부로 옮김이 옳을 듯 합니다.요...........요용.ㅛ

(남대문) 서울역 노숙인들의 형, 장준기 경위를 소개합니다 ~

2014. 7. 24. 14:16

서울역 노숙인들의 형, 장준기 경위를 소개합니다 ~

 

서울역 파출소에는 서울역 노숙인들의 형으로 널리 알려진 장준기 경위가 있는데요,

장준기 경위는 지난 2000년 서울역 파출소에 부임해서 지금까지 15년 동안을 한결같이 서울역 노숙인들과 동고동락하면서 근무해 오고 있답니다.

지금부터 장준기 경위의 7월 22일(화)의 일과를 살펴보는 것으로 소개를 갈음해 볼까 합니다.

 

 

이른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한 노숙인이 파출소에 들러 장 경위에게 면담을 요청합니다. 애로사항을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면담을 마친 노숙인은 얼굴이 밝아져서 돌아갑니다. 장 경위는 “그저 노숙인의 힘든 이야기를 열심히 들어준 것뿐이다.”라고 말합니다.

곧이어 장 경위는 바로 빗자루와 청소 도구를 들고 서울역 광장을 돌며 청소를 시작합니다. 헌혈의 집 입구에는 벌써 4, 5명의 노숙인이 모여 술잔을 나누고 있다가 장 경위가 다가가자 모두가 일제히 일어나면서 “형님!”하고 반가이 인사를 건넵니다. 장 경위는 이들이 이곳에서 술을 마시지 않게 하고 노숙인 쉼터로 가도록 인도합니다.

 

 

조금 후 두 명의 노숙인이 술에 취해 맨바닥에서 자는 것을 보고 장 경위는 이들을 깨워서 노숙인 쉼터로 가게 합니다. 서울역 KTX 정문을 오르는 에스컬레이터 옆에는 십여 명의 노숙인 모여 있는데, 2명은 바닥에 엎드려 자고 있고 나머지 이들은 아침인데도 술잔을 돌리고 있다가 “형님” 하며 장 경위를 반갑게 맞이하며 술자리를 정리합니다.

그리고 건너편에서 노숙인끼리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고 장 경위에게 신고가 들어와 가보니 모두 10년 이상 서울역에서 노숙생활을 하고 있던 자들로 장 경위의 등장으로 이내 해결됩니다.

장 경위는 서울역 부근에서 노숙하는 300여 명의 이름을 다 외우고 있어 노숙인의 이름을 부르며 대화를 나눕니다. 이렇듯 노숙인들은 장 경위가 나타나면 모두 순한 양이 됩니다.

한 노숙인이 다가와 머리를 깎아 달라고 합니다. 이발 봉사는 매주 금요일에 하는데 이렇게 수시로 원하는 사람에게는 즉석에서 이발 봉사를 하기도 합니다. 서울역 파출소 옆 한적한 곳에서 노숙인의 머리를 깎아 줍니다. 이발 도구도 이발 기계 4대, 가위 10개 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는데 모두 장 경위가 스스로 준비한 것들입니다. 이발 경력은 10년이 넘었으며 20분 만에 깨끗하게 이발을 해 주자, 이발을 마친 노숙인은 장 경위에게 고맙다고 깍듯이 인사합니다.

 

 

또 찢어진 옷을 입고 있으면서 그것마저 벗으려는 노숙인을 서울역 앞에 있는 ‘노숙인 다시 서기 종합지원센터’에 데려가 샤워를 시키고 새 옷을 입힙니다. 그리고 서울역 지하에 누워있는 노숙인을 노숙인 쉼터로 인도하고 여기에서 샤워하게 한 후 옷을 갈아 입히고 편히 쉬게 합니다. 이곳은 200명 이상이 쉬고 잠잘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평시에도 노숙인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장 경위가 순찰 겸 노숙인을 위하여 다니는 구역은 서울역 광장뿐 아니라 서부역 후문 일대, 서울역 지하보도, 남대문경찰서 뒤편 쪽방촌 등입니다. 장 경위는 쪽방촌에 기거하는 600명에게 10년간 도시락을 배달하고, 반상회가 있을 때는 빠지지 않고 참석하여 주민 애로사항을 듣고 경찰 홍보사항도 전달합니다.

많은 사람이 장 경위에게 형님, 큰형님, 아버지 등의 명칭을 붙였으며, 일부 노숙인들은 “우리 형님을 다른 경찰서로 가지 않게 해 주세요, 진급 좀 시켜 주세요.” 등의 말을 하기도 합니다.

장 경위도 처음에는 힘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차츰 노숙인과 가까이 지내다 보니 여기까지 온 것 같다며, 전국에서 노숙인에 대하여 문의하는 연락이 올 때 기쁘기도 하고 사명감을 느낀다고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노숙인에게도 인권이 있으며, 노숙인의 인적사항을 인권문제 때문에 기록으로 남길 수 없어 오로지 기억력에 의존해야 하지만, 서울역 노숙인의 인적사항을 거의 알고 있기에 노숙인과 그 가족에게 도움이 되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합니다.

마음으로 다가가 노숙인들의 마음의 문을 활짝 연 장 경위는 슬플 때 같이 아파해 주고 힘들 때 위로해 주는 노숙인들의 가까운 친구였습니다. 장 경위와 함께하는 서울역 노숙문화의 발전된 변화를 기대해 봅니다.

 

 


01-22 16:46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