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걸어 더 든든한 길

2017. 6. 5. 17:54



지난 5월 16일 저녁 8시.

서울경찰청장은 뜻깊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중랑구에 방문했는데요.



짠~ 바로 2017년 1분기 베스트 자율방범대로 선정된 중화2동 자율방범대에 감사장을 드리기 위해서랍니다. ^^


여기서 잠깐!

독자 여러분은 '자율방범대'에 대해 아시나요?


자율방범대는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방범 자원봉사자 단체인데요.

경찰의 방범 협력단체 중 가장 대표적인 조직으로서, 당당하게 민생치안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오늘 소개해드리는 중화2동 자율방범대는 총 23분의 주민께서 똘똘 뭉쳐 활동 중인데요.


주 2회 야간에 실시하는 정례 합동순찰 및 범죄예방 캠페인은 물론이고,

경로당에 방문해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활동을 시행하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는 실종과 유괴에 대비한 캠페인 활동을 하는 등

안전하고 행복한 중화2동을 위해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습니다.



조촐한 감사장 수여식 뒤엔 음료를 함께하며 환담을 나누는 시간이 이어졌는데요.


"토요일마다 대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고요"

"올해 들어서는 클린데이를 선정해 동네 환경미화에도 여념이 없어요"

"매주 두 차례 등굣길 교통안전 캠페인도 시행하고 있습니다."


신임식 자율방범대장님의 자랑(?)이 한 보따리 펼쳐졌네요. ^^



어때요? 마치 영화의 한 장면같죠?


오늘은 특별히 서울경찰청장도 자율방범대 순찰에 동행했는데요.

평소 순찰 때보다 인원이 부쩍 늘어나 그런지 어두운 골목길도 괜스레 안전하게 느껴지는군요!



다른 누구도 아닌 동네 주민으로 이루어지는 자율방범대 특성상,

이들은 어디가 방범 취약지이고, 어디가 학생들이 자주 다니는 통학로인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죠.

때문에 순찰로는 어두운 골목, 공원 등 그야말로 동네 구석구석을 빠지지 않고 지나치도록 짜여 있답니다.



순찰을 마치며 자율방범대 사무실로 돌아오는 길.

노면에 쓰여진 '안심 귀갓길' 문구와 자율방범대원들의 모습이 잘 어울리네요.


그들의 수고가 있어 서울의 밤거리가 걷기 좋다고 느껴지는 것도 착각은 아니겠죠?



혼자라면 외롭고 쓸쓸한 길도 함께라면 더 든든하고 행복하기 마련입니다.


오늘도 '우리 동네는 우리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개인 시간을 희생하면서까지 치안확보에 도움을 주시는 자율방범대원 여러분께.


서울경찰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서울경찰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행복한 동행

2016. 9. 30. 10:09



포근한 가을의 정취와 함께 찾아온 반가운 인물,

9월 23일, 서울경찰을 새롭게 이끌어 갈

제 32대 김정훈 신임 서울경찰청장의 취임식이 있었습니다.


서울청사에 출근해 힘찬 첫 발을 내딛은 신임 김정훈 청장.



먼저 서울경찰청 로비에 위치한 '추모의 벽'을 방문해

동료 경찰관들의 넋을 기리며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치안책임자로서 굳은 결의를 다집니다.


서울경찰청 2층 대강당.

그를 맞이하는 동료들의 박수를 받으며 등장한 신임 서울경찰청장.



우레와 같은 박수와 환호에 온화한 미소와 눈인사로 화답 하는데요.

미소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란 이런 것을 말하는 걸까요? ^^



충북 제천 출신인 김정훈 청장은 충주고와 경찰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경찰대 2기로 경찰에 투신해 경기 평택서장, 경찰청 핵안보기획단장, 서울청 정보관리부장,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 충북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임 했습니다.



신임 서울경찰청장의 탄생을 알리는 거수경례와 함께 시작된 취임식.


천만 서울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하는 막중한 소임에

책임감과 사명감이 느껴진다는 그는 차분하게 취임사를 읽어 내려가며

서울경찰청장으로서 포부를 밝혔습니다.



'안전한 서울, 행복한 시민' 이라는 슬로건 아래,


김정훈 신임 서울경찰청장이 가장 중요하게 강조한 것은

바로, 「주민안전 확보」, 「사회질서 확립」, 「국민이 만족하는 치안활동」



범죄와 사고로부터 보다 안전한 서울을 만들고,

경찰에 대한 시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그가 제시한 서울경찰이 나아가야 할 방침의 최우선은


「주민안전 확보」 입니다.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하는 한편,

아직 우리 눈이 미치지 못한 또 다른 치안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꼼꼼히 살펴봐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그와 함께, 아동 · 여성 · 범죄피해자 등 취약계층을 향한 따뜻한 관심과 배려를 강조했습니다.



기초질서가 잘 지켜지는 사회가 곧,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라고 거듭 강조하며


교통질서 및 기초질서 뿐만 아니라,

성역 없는 단속과 수사를 통해 각종 부조리와 부패를 바로잡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또한, 엄정하고 세심한 관리를 통해

선진 집회시위 문화를 완전히 정착시켜 나갈 것이며

법질서에 대한 자발적인 존중을 이끌어내기 위해 우리 경찰이 앞으로 더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울경찰이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마음가짐!


바로, 시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것.

「국민이 만족하는 치안활동」 을 강조했는데요.



진심은 반드시 통한다고 하죠??

항상 겸손의 자세로 주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친절한 업무처리를 생활화 할 것을 당부하며,


이를 위해, 지금, 이 순간부터

본인 스스로 더 솔선수범하여 동료 경찰관들과 함께 지켜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동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함께 호흡하는 공감 받는 청장이 되겠다"는

그의 첫 행보, 서울청사 내 전 부서를 찾아가 직원들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범죄 예방 및 검거에 큰 역할을 하는 CCTV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112상황실에서는 "주민의 다급한 부름인 112신고에

최대한 신속하고 정성스럽게 응답해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함께 잘 해봅시다"


지휘관으로서 마주하게 될 수많은 의사결정과 판단의 순간마다

동료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나아가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겠다는 뜻을 밝힌 김정훈 청장.



동료 한 사람 한 사람마다 눈을 맞추고 인사하며

멋쩍어하는 직원의 두 손을 꼭 잡고 따뜻하게 웃어주는 그의 따뜻함.

각자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고개 숙여 부탁하는 그의 겸손함에



동료 경찰관들은 힘찬 박수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의무경찰 대원들 숙소와 서울청 직장어린이집을 방문도 잊지 않았는데요.



대원들의 숙소를 꼼꼼히 살펴본 김정훈 청장은

보이지 않더라도 없는 게 아니라며, 항시 대원들의 고충에 귀기울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한, 일과 업무를 병행하는 동료 경찰관들에게는 선물과도 같은 곳,

서울청 내 직장어린이집을 찾아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장소인지, 안전성을 꼼꼼히 체크했는데요.



짠~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는 자리를 깜짝 방문한 김정훈 청장.


책을 읽어달라고 조르는 아이들을 위해,

열 일 제치고 그림책을 소리 내어 읽는 청장의 모습에

동네 아저씨 같은 푸근함이 물씬 느껴집니다.


앞으로, 3만 6천여 서울경찰과 새로운 여정을 시작할

그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넉넉하고 여유로운 미소에서 느껴지는 따뜻함 때문이 아닐까요?



이런 따뜻함과 배려, 그리고 열정을 두루 갖춘 그와 함께

힘찬 비상을 앞두고 있는 서울경찰!



새로운 서울청장 그리고

서울경찰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행복한 동행

그 힘찬 발걸음을 지켜봐주세요~


그리고 함께 응원해 주세요~



안전한 서울, 행복한 시민

서울경찰이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취재 · 촬영 : 홍보담당관실 경사 박소영



제30대 구은수 서울경찰청장 취임

2014. 9. 2. 19:07

 

 

 

 


10-20 08:52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