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 녹색어머니, 사랑합니다.

2016. 4. 28. 16:06

 

4월 21일 모처럼 하늘에서 봄을 알리는 봄비를 내려준 날..

서울시 금천구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등굣길에는

알록달록 우산 속 사이로 우렁찬 호루라기 소리가 우리 자녀들에게 전해집니다.

 

 

빗줄기 소리와 함께 묵직하게 들려오는 호루라기 소리의 주인공은 녹색어머니입니다.^^

우리 자녀 학교에 다니는 모든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매일 아침 건널목 등에 노랑 깃발을 펄럭이며 서 계십니다.

 

 

<사진 출처 : 녹색어머니중앙회 홈페이지>

 

녹색어머니란?

녹색어머니중앙회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교통안전교육 및 등·하굣길 교통안전 봉사 등을 목적으로 1969년에 설립된 대한민국의 사단법인입니다.

 

서울 금천 경찰서 녹색어머니 연합회는,

2016년 현재, 두산 초등학교 등 9개 초등학교에서 4,11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어린이들의 등·하굣길 안전지도와 사고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지도 방법을 토론, 발전시키고 교통질서 확립을 위한 거리 캠페인 등에 참석하여 어린이 교통사고예방은 물론, 각종 교통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녹색어머니회는, 학교 주변 통학로 중 통행량이 많고 혼잡한 도로 또는 신호등이 없는 건널목을 중심으로 매일 아침 학생들의 등교에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십니다.

 

녹색어머니 주요 활동을 알아볼까요?

1. 유치원 및 초등학교 등·하교 시간 안전보행 지도와 일반 보행자의 교통안전 계도 활동

2. 경찰서 관할 구역 내 초등학교 녹색어머니회 활동의 지원 및 교육, 지도 활동

3.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에 관한 지도, 계몽 활동

4. 음주운전 추방 캠페인 등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지도, 계몽 활동

5. 기타 학교 주변 불법 주·정차 차량 계도 활동 및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각종 행사 참여

등등 지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은 물론, 각종 교통 봉사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녹색어머니회 지회의 회원은 정회원과 명예회원으로 구분됩니다.

정회원은 초등학교에 재학중인 자녀를 둔 어머니로 자의에 의하여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에서 교통안전봉사활동을 하고자 하는 자로 가입신청서를 녹색어머니 중앙회에 제출하여 녹색어머니회 지회장으로부터 회원의 자격을 받습니다.

명예회원은 자녀가 초등학교 졸업전까지 정회원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어야 하며 각 회의 회장이 임명합니다.

 

그 밖에, 회원의 권리와 의무·회원가입 조건 등 자세한 내용은, 녹색어머니중앙회 홈페이지(www.koreagreenmother.or.kr)를 참조하세요^^

 

 

"삐익~삐익~, 어린이들 건너시면 안돼요~"

오직 '아이들의 안전' 하나만을 위해서.. 학부모의 자발적인 참여로 구성된 「녹색어머니」

우리 아이들 등굣길에서 펄럭이는 녹색어머니의 노란 깃발은, 어떤 표지판이나 교통사고 예방 시설보다도 안전하기에, 우리 동네 초등학교 등·하굣길은 오늘도 내일도 안전합니다.

 

곧 있으면 2016년도 어버이 날이 다가오네요..

"녹색 어머니, 사랑합니다.."

 

 

(송파) 카네이션의 의미를 새겨봅니다

2015. 5. 27. 16:14

 

카네이션의 의미를 새겨봅니다

마음 한 켠이 따뜻해지네요

 

 

 

 

 

 

유난히 추웠던 지난 겨울...

1월 12일 평화로운 휴일 새벽 12시 30분경..

 


송파경찰서 삼전지구대 양관호 경위는 주간근무를 마치고 집에서 쉬고 있는데 들려오는 핸드폰 소리....  전화번호를 보니 아들에게 가정폭력 시달림을 받고 있어 2회 이상 신고로 출동해 처리해 주었던 할머니의 전화번호였습니다.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다급한 할머니의 목소리!


아들이 또 다시 찾아와 집기를 부수고 행패를 부리고 있다며 도와달라는 할머니의 전화를 받고 즉시 택시를 타고 할머니 댁에 도착하니 4층 복도에 사람들이 나와 웅성거리고 있으며 거실 바닥에는 혈흔과 유리 파편이 널려있어 한눈에 그 피해상황이 한눈에 볼 수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팔을 부여잡고 있는 상황에 팔을 부러진 듯하여 할아버지를 설득하여 병원으로 모시고 가서 치료를 받게 하고 아들을 훈계하고 설득하여 안정시켰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자식을 처벌할 수 없어 112신고에 앞서 평소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사정을 알고 있는 듬직한 아저씨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밖에 없었다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면서 양관호 경위는 고향에 계시는 어머니 생각도 나고 부모님의 한없는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가슴 아픈 현실을 보며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양관호 경위와 할머니와 할아버지와의 인연은 사실 작년 9월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작년 9월 늦은 시간..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송파경찰서 삼전지구대를 방문하여 자초지종을 털어놓기 시작하는데.. 그 사연이 매우 가슴 아팠습니다...

 

 

32세의 늦둥이 외아들이 평소 금전문제로 노부부를 괴롭혀 왔다고 말을 어렵게 시작하셨습니다..
지금도 신나를 들고 집에 불을 지르겠다며 용인에서 택시를 타고 오고 있다고 도움을 요청하시는 모습에 양관호 경위는 할머니와 동행하여 아들을 만나 상황을 정리해주었습니다

.

그 이후 인연이 되어 지속적인 문안순찰로 노부부의 안부를 묻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수시로 찾아뵈며 노부부의 안부를 물으니 자연스럽게 집안 살림을 돌보고 전화 안부도 챙기는 그들의 양아들이 되었다는 양관호 경위....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해 역시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양관호 경위는 시골에 계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카네이션을 사들고 노부부를 찾아뵈었습니다.

 

 

 

 

조그마한 정성에 감동하여 아끼는 차를 내놓으시고, 꽃을 소중히 가장 잘 보이는 거실 한가운데 놓아두시는 것을 보니 마음 한 켠이 따뜻해졌습니다. 건강을 챙기고, 아들의 소식을 물으니 이제 많이 반성을 하는 거 같다며, 경찰 아저씨 덕분이라며 매우 고마워하셨습니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않아도, 카네이션을 물끄러미 미소를 지으며 바라보시는 노부부의 기쁨이 고스란히 전해져 양관호 경위도 따뜻해지며, 그저 감사했다고 하네요...

앞으로도 양관호 경위와 할머니, 할아버지의 인연은 쭉 이어질 것입니다.

 

 


카네이션의 꽃말은 모정, 사랑 이라고 합니다.
가정의 달 5월은 지나가고 있지만,
아직 시들지 않는 카네이션처럼 부모님의 사랑, 나를 사랑해주는 모든 이들을 다시 한번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12-07 19:36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