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죄송합니다.사는 게 너무 힘들어요...

2015. 2. 23. 13:27

 

죄송합니다.. 사는 게 너무 힘들어요..

2월 16일. 오후 4시경..

‘죄송합니다.. 사는 게 너무 힘들어요..’라는 문자가 112 신고로 접수되었습니다.

단서는 오직 전화번호뿐...!
위치도... 이름도.... 성별도...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다만 할 수 있는 것은 휴대폰 위치 추적...!!
전화를 한 장소는 구로구 00동의 한 연립주택..
장소를 확인 뒤 머릿속이 하얗게 되었습니다.
이 지역은 연립주택이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신고자를 찾는 것은 낙동강 모래알 속의 동전을 찾는 것과 동일하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래도 하는 데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경찰관의 임무로써
연립주택의 모든 문을 두들기기 시작하였습니다.
역시 문을 두드린 곳마다 한결같이 고개를 저어버렸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남겨진 신고자의 휴대폰 번호로 전화를 시도하는 것 밖에는 없었습니다.
여러 차례 전화 시도.. 수십 회의 전화 끝에 전화를 받은 신고자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위치를 묻는 질문에.. 문득 신고자는 ‘자살을 생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설득을 통해서 신고자의 위치를 확인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전화를 끊으면 신고자가 또다시 자살을 생각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전화를 끊지 않고 신고자에게 갔습니다.
신고자는 중국인 여성이었습니다 ..
그 옥탑 방안에는 A8 용지 2장으로 중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유서를 써놓고..
손목에는 자해하여 피가 조금 나고 있었습니다.
즉시. 출동 경찰관 경위 정재석이 자신의 손수건으로 자해한 손목을 지혈 조치를 취하고 경장 김정재는 119에 연락하였습니다..

조치를 취했을 그때.. 이상한 냄새가 나기 시작했고,, 가스 냄새가 나기 시작하는 것을 우리 경찰관들이 감지했습니다., 주방 가스밸브가 열려 있는 사실도.. 발견하였습니다.
서둘러 차 문과 방문을 열고 환기시키고, 요 구조자를 안전히 밖으로 구조했습니다..

중국 동포인 그녀에게.. 한국에서 있는 단 한 명의 가족을 찾아야만 했습니다. 휴대폰을 검색해보니 사촌 언니로 저장된 번호가 있었고, 연락을 취해 병원까지 동행해주기를 부탁드렸고.
타지에서 외롭고 불안한 요 구조자를 위해 정신보건센터에도 연락하여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우리는 오늘도 소중한 생명을 구했습니다.
위치도 이름도 성별도 몰랐습니다. 그냥 요구 조자 한 분만 생각하고 구해야겠다는 일념 하나였습니다. 그렇게 타지에서 외롭게 생활하는 우리 중국 동포를 구했고, 그녀의 마음까지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대한민국 경찰관 파이팅입니다!


(동작) 어느 외국인이 한국 경찰에 감동한 사연

2015. 1. 29. 10:25

(동작) 어느 외국인이 한국 경찰에 감동한 사연


서울 동작경찰서 상도지구대에 외국인 한 분이 당황한 모습으로 방문을 하였어요.

이 외국인은 조금 전 자신의 노트북이 담긴 가방을 버스에 두고 내렸다며,

몹시 다급한 어조로 말을 하였어요.

상도지구대 최대규 경위와 정수홍 순경은 이에 당황하지 않고

짧은 영어 실력이지만 침착하게 대화를 시작하였어요.



우선 외국인이 탑승했던 버스를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였죠~~

우여곡절 대화한 끝에 노트북을 놓고 내린 버스를 특정한 최대규 경위는 버스 회사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하였어요. 하지만 노트북의 행방을 알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소중한 자료가 담긴 노트북을 이대로 포기하려던 순간 최후의 방법으로

외국인과 함께 순찰차를 타고 직접 버스 종점에 가서 확인해보기로 하였습니다.



버스 종점 사무실에 도착하니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환히 눈에 들어오는 노트북 한 권,

타국에서 분실한 노트북을 결코 찾을 수 없다고 생각했던 이 외국인은 노트북을 발견하고

얼굴에 큰 미소를 보였어요~^^

그리곤 베트남에 돌아가면 한국 경찰의 친절함을 주변에

널리 알리겠다며 연신 고마움을 표하였습니다.


당연히 경찰관으로서 해야 할 일이지만,

외국인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유독 보람을 느꼈다는 최대규 경위, 정수홍 순경

앞으로도 훈훈하고 따뜻한 소식 계속 전해주는 동작경찰서가 될게요~^^




12-07 08:3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