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경찰을 꿈꾸는 새내기 대학생들의 경찰 체험 현장

2015. 6. 4. 10:14

(동작) 경찰을 꿈꾸는 새내기 대학생들의 경찰 체험 현장

서울 동작경찰서에 반가운 손님들이 오셨어요~^^
중앙대학교 경찰행정학과 1학년 학생들이 저희 동작경찰서에 견학 방문한 것인데요.

중앙대학교 경찰행정학과 학생 여러분들, 만나서 반가워요~^^
동작경찰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선/선/선, 선을 지키면 모두가 행복해져요’
서울 경찰 캐치프레이즈 홍보 영상도 다 함께 시청하였는데요~^^

평소 경찰에 대한 궁금점을 전부 해소해주는 일문일답의 시간이에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경무계 박춘기 경위가 상세하고 알기 쉽게 답변을 하고 있어요.

경찰 장구 사용 요령을 배워보는 시간입니다.
카트리지에서 발사된 전극을 통해 상대를 안전하게 제압하는 무기인 테이져건이에요.
당당한 여경을 꿈꾸며 테이져건을 직접 작동해보는 여학생,
조금은 쑥스러워하지만 정말 멋있죠?

경찰관에게 체력은 기본~!!
체력 평가 항목 중 하나인 악력 측정은 보통 점수를 받기 까다로운 종목인데요.
이에 악력기를 잡는 요령을 배워보고 실제 측정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한국의 CSI, 과학수사반이에요.
범인은 반드시 흔적을 남긴다는 말이 있듯 작은 단서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진실을 추적하는 흥미진진한 과학수사 기법이 신기한 듯
놀라운 집중력으로 경청하는 중앙대학교 학생들이에요.

경찰서 견학이 좋은 경험이 되었길 바라면서 앞으로 더 멋진 모습으로 또 만나요~^^
당당히 꿈의 나래를 펼치기 위해 노력하는 중앙대학교 경찰행정학과 학생들, 화이팅!!

국민경찰! 이승엽 순경입니다!

2014. 2. 26. 13:34

 

 

 

  "야구선수가 아닙니다!
  새내기 경찰 이승엽 순경입니다!"

 

  흔히 야구선수 이승엽을 유명한 '국민타자'라고 하죠.
  저 역시 '국민경찰'이 될 수 있을까요?

 

  2014. 2. 24.  그 첫 발걸음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무슨 뜻이지...? 하고 고개를 갸우뚱 하실 분들이 많으실 텐데
  오늘부로 저와 제 동기들은 그토록 바라던 서울경찰 가족이 되었어요.

 

  서울경찰청 2층 대강당에서 열린 '278기 신임경찰관 전입신고식'!
  그 열기가 가득한 현장 속으로 저와 함께 가보실래요?

 

  와글와글... 많은 사람들이 큰 대강당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637명(남 506명, 여 131명)...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인원으로 화제가 된 제 동기들인데요. 이렇게 많은 경찰관이 모여 있는 걸 보신 적 있으세요?

 

 

  사뭇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신고식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바짝 긴장한 동기들을 위해 따듯한 말 한마디를 해 주신 강신명 서울경찰청장 덕분에 어느새 행사장 분위기가 부드러워졌어요.

 

 

  바른 자세로 경청하고 있는 동기들의 표정에서 진지함이 느껴지지 않나요?
  서울경찰청장께서는 환영사와 함께 경찰이란 직업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것을 당부하셨습니다.
  또한 신임경찰관으로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강조하셨는데요.

 

 

  이에 대해 278기 대표로 한윤섭 순경이 신임경찰관 다짐문을 발표합니다.

 

  힘찬 목소리로 경찰에 투신한 남다른 각오와 동료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동료를 보며,
  저도 언젠가 경찰관으로써 제 자신을 자랑스럽게 말하게 될 그 날을 기대하며 심장이 더욱 뜨거워집니다.

 

  이어 흉장 수여식이 있었는데요.
  경찰 흉장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태양과 달이 되어 밤낮없이 일하는 경찰정신'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청장님께 직접 흉장을 수여받은 동기를 보며 부럽기도 하면서 자랑스러워지네요.

 

  제 왼쪽가슴에도 은색 흉장이 반짝입니다.
  교육생 신분을 벗고 제 자신만의 번호가 새겨 진 흉장을 받으니 가슴이 두근거리고 이유모를 책임감에 어깨가 더 무거워지는 이유는 왜일까요.

 

  이것을 받기 위해,
  경찰로 임용되기 위해,
  흘린 눈물과 땀을 생각하니 벅차오르기 때문일까요.

 

  다시금 마음을 다잡고 동료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경찰관들에게 축하 꽃다발을 수여받은 동료들이 앞으로를 위한 힘찬 파이팅을 외칩니다.

 

 

  저를 포함한 동료들도 우렁찬 목소리로 화답합니다.
  "화-이-팅!!"

  행사가 끝나고 청장님께서 한사람 한사람 손을 잡아주며 격려해주는 것도 잊지 않으셨습니다.

 

 

  "00경찰서로 발령받은 순경 이승엽입니다!"

  처음으로 계급과 함께 이름을 힘차게 소개하고 나니, 경찰관으로 임용된 것에 더욱 실감이 납니다. 실수할까 조마조마했는데, 또박또박 당찬 제 모습에 청장님께서 미소지어주셨어요 ^^

 

  전입신고식을 마치고 서울경찰청 1층에서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합니다.

 

 

  "서울경찰 화이팅!" 구호에 패기를 느껴집니다.

  미모의 여경들이 외치는 "서울경찰 사랑합니다!" 멘트는 경직될 수 있는 분위기를 화사하게 만들어주네요.

 

 

  이제 저와 제 동기들은 서울시내 31개 경찰서에 배치되어 지역 치안을 담당하게 됩니다.

 

  제가 갈 그곳은 어떤 곳일까요?
  그곳에서 어떤 동료들과 일하게 될까요?
  그리고 국민들에게 어떤 경찰의 모습으로 보여질까요?

 

  '안전한 서울, 행복한 시민'을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경찰이란 꿈을 이뤄냈기 때문에
  제가 가는 앞날에 어떤 힘든 일들이 있어도 초심을 잃지 않고 꿈을 지켜내겠습니다.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 저와 제 동기들에게 많은 응원 해주실 거죠??
  '국민경찰'이 될, 새내기 경찰 이승엽 순경. 기억해주세요 ^^

 

 

 

 


10-16 23:3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