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작은방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을 거예요~~!!

2015. 7. 22. 17:14

종로구 돈의동에 형성되어있는 쪽방촌.

거주하는 주민 대다수가 1인 가구이며,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노약자와
중증 장애인들이 많이 생활하고 있어 생활 여건 자체가 매우 열악한 환경으로
평소에도 자주 순찰을 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날도 평소와 마찬가지로 쪽방촌을 문안 순찰 중이던
종로2가 파출소 경위 이보영과 경위 김상수는
어디선가 매캐한 냄새나는 것을 감지했습니다.
냄새가 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달려가 방문을 열자
연기가 가득한 방 안에서 타는 냄새가 심하게 났습니다.

다행히 사람은 없었지만 냄비에서 음식물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쪽방에는 80세가량 고령의 노인이 세 들어 살고 있는데 약간의 치매 증상이 있어
음식물을 가스레인지에 올려두고 밖에 나간 후
깜박하고 돌아오지 않아 냄비에 들어있던 음식물이 졸아서 생긴 일이었습니다.

노인과 장애인들이 많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을 때 대응이 어렵고 방이 다 붙어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번질 우려가 많은 곳인데 화재가 발생했으면 큰일이 날 뻔했다면서
주민들이 초기에 화재를 예방한 경찰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셨습니다. 

앞으로도 종로경찰서는 적극적인 문안 순찰을 통하여
사회적 약자, 어려운 이웃을 내 가족처럼 보살피며
우리의 작은 무관심이 그들에게 결코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서부) 건강도 지키고 선선선도 지키세요!

2015. 3. 19. 10:08

건강도 지키고 도 지키세요!

 

일상생활을 하다 보면 수많은 ‘선’들과 마주하게 되는데요. 공공장소에서의 선의 존재는 무질서한 생활 속에서 작은 배려와 양보의 계기를 만들어 줍니다. 하지만 불편하다는 이유로 선을 무시하고 지키지 않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사회는 혼돈에 빠지고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게 되지는 않을까요?

 

 

천만 명의 사람들이 오가는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이곳에서는 어떤 선들이 만들어져 있고, 우리는 얼마나 지키고 살 고 있을까요?
2015년 서울경찰의 캐치프레이즈 ‘선선선, 선을 지키면 행복해져요’로 정했습니다.

 


‘선선선’은 교통안전선, 질서유지선, 배려양보선 세 가지 선을 말하는데요. 이 안에는 세 가지 선을 존중하고 준수해 나간다면, 서울이 보다 안전하고 질서가 바로 선 행복한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메시지가 들어있습니다.

교통안전선’은 원활한 교통소통과 안전 확보를 위해 만들어진 선인데요. 정지선, 중앙선, 지정차로 등 교통과 관련된 선을 지킴으로써 교통사고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와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손실을 예방할 수 있고 교통문화 수준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습니다.

 

 

질서유지선’은 각종 집회시위나 다중운집 행사 등이 안정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보호하는 한편, 그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치하는 선을 의미합니다.

마지막 ‘배려양보선’은 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공존하기 위해 갖춰야 할 ‘배려·양보·절제·포용’등을 상징하는 보이지 않는 선인데요. 일상생활에서 주차시비나 층간 소음, 각종 재난 시 안전통제 등 시민 한 명  한 명의 소중한 배려와 양보가 누군가의 생명을 지킬 수도 있고 사회 평화를 유지하게 합니다. 그리고 이로 인한 사회적 소모비용을 절감시켜 서울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가 되는데 한몫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부경찰서에서는 어떻게 하면 주민들이 ‘선선선’에 쉽게 받아들이고 실천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하던 끝에 봄철, 황사 및 미세먼지 대비 ‘선선선 마스크’를 제작하였습니다.

 

 

아동용, 어른용 2가지 종류의 마스크에는 다양한 종류의 선선선 홍보문구가 프린팅되어 있습니다.

 

 

마스크는 선선선 예방 홍보 및 각종 안전교육과 함께 관내 경로당, 어린이집에 나누어졌습니다.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와 노인보호 또한 배려양보선의 일부니까요. 선선선 마스크와 함께 봄철 건강도 지키고, 선선선도 지키시길 바랍니다.

 

 

(동작)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2014. 4. 10. 13:37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경로당'하면 생각나는 것이 무엇일까요?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 정겹게 세상사는 이야기도 하시고
10원짜리 고스톱도 치시는 경우도 있고, 바둑이나 장기도 두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떠올리시곤 하죠~~

그런데 오늘 이야기 마당에는 새로운 두 분이 더 추가되었답니다^^.

두 분은 바로 경찰관이에요.

지금부터 제가 여러분께 사회적 약자 및 주민과의 소통, 공감하는 경찰의 모습을 들려드릴게요~~

 

따스한 봄 햇살이 비치는 4월 7일~~~
느껴지시나요? 따스한 봄 햇살~~??

 

 

동작경찰서 남성지구대 관할 내에 있는 학수경로당에 무슨 일인지 경찰관 두 분이
나셨네요~~
한분은 바로 이분이시고~~다른 한분은 스토리상에서 공개하겠습니다.
학수경로당이 바로 내집이요 하시는 김영선 경사~~

 

 

할아버지: 무슨일로 왔어?? 우리가 뭐 죄지은 것 있남?
김영록 경사: 아니 아니 아니요~~~할아버지 그건 오해세요~~
저희는 여기에 계신 할아버님들과 이야기 벗이 되어 드리려고 왔답니다~~
할아버지: 고뤠~~~?? 그거 좋구만~~

 

 

경찰관 두 명이 방문해줬다고 이렇게 대접도 해주셨답니다~~^^*
할아버님들은 소주 한잔~~김영록 경사는 음료수 한잔~~
할아버지께서 어찌나 재밌게 말씀을 잘해주시던지 김영록 경사와 말씀을 주거니 받거니~
다른 할아버지들께서 신기한 듯 바라보고 계시네요~^^*

 

 

아니 이게 또 누군가요?
처음에 공개되지 않고 베일속에 숨어있던 젊은 경찰관 아니시오~~~
바로 백성욱 순경인데 백 순경도 어느새 이야기 한마당에 살~~짝 발을 끼워 넣었답니다~~^^*
벌써 이야기에 푹~~빠진 것 같은 표정~~
할아버지들께서는 젊은 경찰관 두 분이 오셔서 무척이나 즐거웠던 모양입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 하는 동안 이야기 마당에 동참하시는 할아버지들도 한분 두분 늘어나셨답니다~~
분위기가 훈훈해 보이죠?

소통이란 커다란 무언가가 아니라는 사실~~~
주변에 계신 어르신들과 세상사는 이야기 하면서 함께 하는 것이 소통이 아닐까요?
많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어르신들과 함께한 시간이 정말 보람차고 행복했답니다~~


할아버지~~할머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01-26 02:57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