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안전한 서울
존경과 사랑받는 서울경찰
자세히보기

보험금 4

(노원) 혹시 교통사고 보험사기는 아닐까?

지난해 노원경찰서에서는 동네 선후배끼리 짜고 고의 교통사고 후 거액의 보헙금을 편취한 보험사기범 53명을 검거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이들은 법규위반 차량을 상대로 고의로 들이받아 입원하는 수법으로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총96회에 걸쳐 4억여만원의 보험금을 편취했는데요!! 피해자가 법규위반했다는 사실을 이용하여 가해자로 몰아 합의금 유도나 보험금을 편취하는 방법이였습니다. [진로변경하는 차량을 속도 줄이지 않고 고의로 접촉하는 장면] 사실 많은 사람들이 교통사고를 당하면 당황하는 경우가 많고, 해당사고가 보험사기인지 아닌지 파악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아래와 같은 유형의 사고를 당했다면 '혹시 보험사기는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한번쯤 해 주세요~ 1. 차선변경 차량 대상 보험사기 정상적으로 차선 ..

(동작) 장애를 이용해 쿵, 상습사기 피의자 검거

(동작) 장애를 이용해 쿵, 상습사기 피의자 검거 서울 동작경찰서에서는 자신의 장애를 이용하여 무려 4년 동안 약 50회나 자해를 하고 보험금을 취득한 상습사기 피의자를 검거하였습니다. 피의자는 정상적인 보행이 가능한데도 자신이 장애인이라는 것을 이용하여 스스로 자해를 하여 보험사고로 위장하는 범행을 하였는데요. 15년 11월 말 동작구 장승배기에서 시내버스에 승차한 피의자는 버스가 출발하는 순간 고의로 넘어진 후 안전사고를 주장하여 보험사로부터 합의금을 받았습니다. 버스에 승객이 많아 범행이 여의치 않을 때는 뒤따라오는 버스에 승차하여 위와 같은 범행을 유발하는 등 치밀한 수법을 보였어요. 뿐만 아니라, 피의자는 11년부터 15년까지 전국을 돌아다니며 도로 위에서 서행 중인 차량에 휠체어를 이용하여 고..

<폴인터뷰> 2화 & 3화

폴인터뷰를 소개합니다! 폴인터뷰는 생생한 범인 검거 현장을 비롯해 형사들의 애환 및 사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보여줌으로써 주민과 훈훈한 공감과 잔잔한 감동을 나누고자 제작되었습니다. 15년 전 보험금을 노리고 前남편을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한 피의자를 공소시효 25일 남기고 검거한 사건입니다. 끈질긴 수사로 진실을 밝혀낸 경찰관을 만나보았습니다.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조폭 행세를 하며 상대방을 위협하여 거액의 보험금을 갈취한 일당이 검거되었습니다. 선량한 시민들을 괴롭히는 악성범죄자 근절!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광역수사대가 앞장섭니다.

서민 울리는 보험사기 피의자 검거

서민 울리는 보험사기 피의자 검거 상상을 뛰어넘는 교묘한 수법으로 날로 진화하고 있는 교통사고 보험범죄! 내가 주의한다고 해도 마음먹고 접근하는 보험사기 피의자들을 피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것이 사실인데요. 보험사기 사건의 직접 피해자가 아니라도 그로 인해 인상되는 보험금의 부담은 고스란히 모든 보험가입자들에게 전가된다는 점에서 보험범죄는 더 이상 TV‧신문 속 남의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오늘은 최근 서울경찰에서 검거한 보험사기 사건을 소개해 드리고 기본적인 예방법 및 대처방법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교통법규 위반 차량만 골라 고의로 사고를 낸 후, 폭력배임을 과시하며 보험사 직원들을 폭행‧협박하여 보험금 명목으로 총 4억 여원을 갈취한 혐의로 김 모씨(27세) 등 12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