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천사를 찾아라!

2015. 10. 29. 13:51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


 80년대를 풍미했던 가수의 노래 제목입니다.

 '미소를 띄우며 누군가와 이별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미소 짓는 사진은 또 다른 누군가를 미소 짓게 합니다.


 지난 15년간 미소천사를 찾기 위해 1,500명에게 '미소사진' 찍어준 경찰관이 있습니다.

 도봉서에 근무하는 박종규 경위(57)입니다.


 박 경위의 '미소사진'이란 우리가 흔히 말하는 '영정사진'입니다.


 영정사진을 웃고 찍는다??

 '영정'이란 제사나 장례를 지낼 때 위패 대신 쓰는 사람의 얼굴을 그린 족자를 말합니다.

 화가는 오랜 시간 영정의 대상을 그려야 하기 때문에 영정의 얼굴들은 하나 같이 근엄합니다.

 사진이 발명되며, '영정'은 '영정사진'으로 변했지만 영정사진 속 근엄한 표정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돌아가신 조상이 웃는 모습으로 꿈에 나타난다면, 복권이라도 사야할 기분 좋은 일 아닌가요? ^^

 그렇다면 근엄한 영정사진 보다 미소 짓는 사진은 어떨까요?


 박 경위가 미소사진을 촬영하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1999년 교통사고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돌아온 그는 "내가 다시 건강해 질 수 있다면 누군가를 위해 남은 인생을 살겠다."라고 다짐했습니다.

 선물받은 인생에서 처음 시작한 일은 '영정사진'이 아닌, 박 경위 만의 '미소사진'을 찍어주는 것이었습니다.


 언론에 박 경위의 사연이 나간 뒤 요즘은 제법 사진을 찍어 달라는 문의가 옵니다.

 박 경위가 근무하는 도봉1파출소는 사진관으로 변하고, 파출소 담장에 있는 애기동백잎은 배경화면이 됩니다.

 오늘은 멀리 이웃 동네에서 75세 천사(?)께서 도봉 사진관(?)을 방문하셨는데요.

 TV에서 박 경위가 사진을 찍어 준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연락해 오셨답니다.


 "웃으시면 공짜고 안 웃으시면 20만원입니다."


 한 번 호탕하게 웃어주는 대가가 20만원이라는 소식에 어르신 기분 좋게 한번 웃으십니다.


 이 분은 지나번에 촬영한 '미소사진'을 찾으러 오셨습니다.

 사진 속 천사가 웃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공짜입니다. ^^

 매달 적지 않은 돈이 사진 인화와 액자 제작에 들어가지만 덤으로 사는 인생의 값치고는 괜찮답니다! ^^


 그렇게 오늘 1천 501번째 손님이 도봉1파출소 사진관을 다녀가셨습니다.


 박 경위는 3년 후면 정년퇴직을 합니다.

 경찰 제복을 벗는다면, 지금보다 더 자유롭게 전국을 돌아다니며, 천사들의 사진을 촬영할 예정이랍니다. ^^


 미소가 아름다운 당신!

 당신이 바로 우리가 찾던 '미소천사'입니다!




제작 : 홍보담당관실 이주일 경위




(동작) ‘교통안전선’을 지키면 여러분의 안전도 지켜집니다

2015. 2. 25. 16:51

(동작) ‘교통안전선’을 지키면 여러분의 안전도 지켜집니다

서울 경찰 캐치프레이즈 ‘선/선/선, 선을 지키면 행복해져요.’ 모두 잘 알고 계시죠?~^^

첫째, 더 편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한 교통안전선
둘째,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우리의 약속, 질서유지선
셋째, 갈등을 풀고 안전을 지키는 배려양보선

우리가 준수해야 할 이 선 중 오늘은 동작 경찰과 함께
선진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교통안전선 준수 현장으로 가볼까요?

(멈추세요, 정지선!!)
이른 아침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도심 한복판 출근길에서 교통안전선 준수를 위해
열정적으로 봉사하는 모범운전자회 아버님들입니다~^^

(지키세요, 중앙선!!)
동작 교통경찰의 모습도 보이네요.
그리고 이들의 봉사에 답례라도 하듯 정지선을 정확하게 지키는
선진 서울 시민 여러분, 자랑스러워요~^^

(준수해요, 횡단보도!!)
여기 녹색어머니회 회원님들도 계시네요,
어머니라고 부르기보다는 누나라고 해야 할 듯해요~^^
우리 꽃누나들의 밝은 미소만큼이나 우리 교통 문화의 미래도 밝아집니다.

(선)진문화 조성을 위한
(선)준수, 안전과 질서 확보의 기본이기에 우리 모두 약속합시다
(선)을 지키면 우리 모두를 위한 행복도 자라나!!

교통안전선 지키기, 앞으로 모두 동참해주실꺼죠??~^^

 

 

(금천) 서울 금천구민들의 수호천사 윤현정 경관을 소개합니다

2014. 10. 30. 09:31

서울 금천구민들의 수호천사

민원 奉仕실 윤현정 경관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서울금천경찰서 민원 봉사실에서 근무하는 윤현정 경사입니다^^.

저는 15년 여간 경찰 업무를 하면서 유독 민원실에 가장 오랜 시간을 근무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 민원실은 비교적 자유로운 출퇴근과 평화로워 보이는 곳이지만 셔터문을 여는 순간 평화가 깨지는 곳입니다 ㅋㅋ

군대 갔다 온 분은 다 아시겠지만 민원실은 ‘의무대’와 같은 곳이죠
뼈 다친 환자, 머리 다친 환자, 실명된 환자 할 것 없이 모두 치료해줘야 하는 곳이 의무대라면,

피해자, 가해자, 참고인, 억울한 자, 혐의자 할 것 없이 모두 법 테두리 안에서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하는 곳이 바로 민원실입니다.

민원실 1일 평균 방문 인원은 200~250여 명인데요 하루 종일 걸려오는 전화민원과 더하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민원응대를 했는지 짐작이 안 갈 때가 부지기수입니다.

힘들어도 민원인과 교감이 되고 소통이 되면 정말 보람 있고 힘든지 모르지만 청문감사관실이나 서장님만 무작정 찾는 민원인을 만나면 저희도 정말 힘들 때가 많죠ㅋㅋ 

정말 민원실은 다양한 사람들이 오는 곳입니다.
엄마와 지문등록하러 온 갓난아기부터, 유치원생, 인터뷰를 요청하는 초·중학생, 논문 준비를 위해 정보공개를 하러 온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그중 제 기억에 또렷이 남는 분들 있는데요.
바로 청각장애인입니다.

2013년이었을 거예요. 6~7명의 청각장애인분들이 민원실에 오셨는데 소리는 내지 못했지만 민원서비스에 답답하셨는지 큰 수화 동작으로 일행들끼리 대화를 나누더라구요.
당시 청각장애인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당황스러운 저로선 일단  ‘글은 알겠지’라는 생각에 연신 조사, 부사까지 다 써가며 종이에 크게 글을 써 내려갔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청각장애인분은 글을 모르시는 분이 많고 또 글을 쓰더라도 조사나 부사 없이 간단한 단어로만 표현해야 한다는 걸 뒤늦게 알았어요.

세상의 소리를 들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해보니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2012년 통계를 보면 청각·언어장애인이 27만 6,332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에 우리 경찰에서는 청각·언어장애인의 공공기관 민원 접근성 제고를 위해  정부민원콜센터(110)에서 제공하는 『화상수화통역서비스』를 설치했는데요.
우리 금천 경찰서도 10.7일 자에 서비스 설치를 완료했습니다.

청각·언어장애인이 경찰서에 방문하면 이제 당황하지 않고 화상수화통역서비스를 통해 ‘경찰 vs 청각·언어장애인 vs 화상콜센터’ 3자 간 민원서비스로 소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사랑합니다’라는 수화 밖에 모르지만 이번 서비스를 통해 우리 경찰이 청각·언어장애인의 불편 해소와 권익향상을 이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동작) 여름 愛 사랑의 수건을 드립니다

2014. 8. 28. 11:09

여름 愛 사랑의 수건을 드립니다

아직도 대낮에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원한 산과 바다가 생각나는 지금에도
우리 주변에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고철과 폐지, 헌 옷 등을 거두며
하루하루 열심히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을 종종 볼 수가 있는데요. 
이분들의 더위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서울 동작경찰서가 나섰습니다.
바로 동작경찰서 상도지구대 직원 일동이 비록 적은 돈이지만 정성껏 기부하여
사랑의 수건을 구매한 것인데요~^^


구매한 수건을 전달하기 위해 상도지구대 관내의 한 고물상에 방문하였어요.

송 순경 : 할아버지 할머니, 잠시만요!! 잠깐 쉬었다가 가실게요~!!
주섬주섬 준비한 수건과 부채를 꺼내는 미모의 여경은 상도지구대 송정은 순경입니다.


하시던 일을 멈추고 잠시 모이신 어르신들,

남은 여름 시원하게 보내시라고 어르신 한분 한분에게 정성껏 수건과 부채를 전달하였습니다.


어르신들의 무더위를 조금이나마 덜어줄 부채와 이마의 땀을 닦아줄 수건을 전달하는

상도지구대 조형식 팀장님의 얼굴에도 함박웃음이 가득~^-^
뿌듯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는데요.
선물은 역시 받는 사람뿐만 아니라, 주는 사람의 기쁨도 정말 크네요.

우리들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게 되어 정말 기뻐하셨는데요.

어르신들,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삶에 있어서 최고의 덕목은 봉사와 베풂입니다.
가까이에 있음에도 평소 관심을 두지 못한 지역 주민들에게
작은 수건 한 장을 통해서라도 관심을 베풀며, 사랑을 전달하는 동작경찰~!!
어르신들의 미소 덕분에 상도지구대 직원들도 행복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상도지구대 파이팅~!!
동작경찰 파이팅~!!



10-23 01:01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