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뮤지컬 공연과 함께 마음의 싹을 틔우다 – 싹싹싹 뮤지컬

2018. 10. 17. 11:07

 

 

노원경찰서에서는 노원문화예술회관과 청소년 비행 방지 및 선도를 위해

2016년부터 공연예술 참여프로그램 “싹”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2016년 1기를 시작으로 올해로 “싹” 3기를 맞이하는 [싹싹싹] 프로젝트!


청소년 선도프로젝트 싹은 노원구 청소년들이 글쓰기와 노래, 연기를 배우고

학교폭력이나 고민 등 자신의 이야기를 각색한 뮤지컬을 학교전담경찰관(SPO)과

함께 공연함으로써 꿈과 목표에 싹을 틔우자는 취지입니다.


 

 

번에 함께 공연한 뮤지컬 「우리들의 시간 – 물고기가 나무에 오르는 법」

 

아르바이트만 하며 꿈도 없이 살아가는 성인이 된 아이들...

그들의 친구가 목숨을 끊은 지 1년째 되는 날, 친구의 꿈을 꾸고 ‘신’을 만나

그가 죽기 일주일 전으로 돌아가게 된다.

 

과거로 돌아간 그들은 소극적이었던 스스로를 변화시키며

친구의 죽음을 막는 소중한 결정을 하게 되는 내용인데요~

 

 


참가 청소년들이 직접 스토리를 만들고 극단 서울공장이 뮤지컬 시나리오로 각색!

노원경찰서 SPO와 청소년들이 분야별 전문강사들과 함께 3개월간 연기·춤·노래 등

단계별 교육을 받으며 열심히 공연 준비를 하였습니다.

 

 


드디어 가슴 두근거리는 공연 첫날!

또래 청소년들과 학부모, 경찰관 등 200여명의 관람객들이 와주셨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도 떨지 않고.... 연습했던 그 이상의 실력을 보여준 청소년들^^

응원에 힘입어 큰 실수 없이 성황리에 첫 공연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공연 준비과정을 통해 서로를 더 이해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 자신감을 주제로 한 뮤지컬을 직접 공연함으로써

청소년 비행방지, 학교폭력 예방 등 안전한 학교 분위기 조성을 기대 해 봅니다~!

 

 


내년이 더 기대되는 "싹" 뮤지컬! TO BE CONTINUE

 

 

 

 

 

 

 

 

서울경찰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

2013. 12. 11. 15:01

서울경찰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아시나요?

서로 티격태격하는 두 형제가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아버지와 연을 끊고 지내오다, 아버지의 부고를 받고 고향에 내려와 겪게 되는 일을 그리고 있는데요. 

 진한 가족애를 느낄 수 있는 감동 뮤지컬이랍니다. 2008년 첫 공연을 하자마자 수많은 상을 휩쓸었던 우리나라 대표 창작뮤지컬이기도 한데요.

이 뮤지컬이 서울지방경찰청 2층 대강당에서 시민들과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공연됩니다!



서울경찰홍보단은 2011년부터 뮤지컬을 제작해 국민친화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는데요. 2011년과 2012년에 상연된 뮤지컬 '폴리스 그리스'는 학교폭력 예방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재미있는 각색과 수준 높은 공연으로 예약이 조기 마감되며 추가공연까지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답니다.


 과연 서울경찰 홍보단이 새롭게 준비한 2013년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는 '폴리스 그리스'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쇼케이스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안동 이씨 종가의 전통 장례의례가 펼쳐집니다. 한겨울 칼바람 같은 매서움마저 느껴지는 분위기입니다.



아버지의 부고를 받고 고향에 내려온 석봉과 주봉.

집안 재산을 전부 말아 먹은 종갓집 종손 '석봉'(왼쪽)과 경찰대학을 나왔으나 전과자가 되어버린 '주봉'(오른쪽)은 만나자 마자 티격태격 다투기 시작합니다.

형제는 3년 전 어머니가 아픈 중에도 병원 한번 가지 않은 아버지가 밉기만 합니다.


한밤중에 두 형제를 찾아온 법률사무소 직원 '오로라'는 형제의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로또 1등에 당첨이 되셨다고 합니다. 로또를 찾는 사람이 모두 가지라는 유언을 남기셨다고 전합니다.

이제 두 형제는 로또도 찾고 오로라도 차지하려고 더욱 혈안이 되어 싸우게 됩니다. 과연 두 형제는 그들의 생각대로 새로운 삶을 찾을 수 있을까요?

보너스로 주요 공연사진 몇 장만 보여 드릴게요~
(나머지는 직접 공연장에서 보시길^^)

















큰 아들인 석봉과 작은 아들인 주봉, 그리고 오로라 역을 연기한 주연배우입니다. 특히 작은 아들 역을 맡은 김홍기 군은 지난 11월 22일 서울경찰홍보단 근무를 마치고 전역했으나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참여했습니다.




멋진 연기를 보여준 여배우들입니다. 대학에서 연기 및 뮤지컬을 전공하고 있는 학생들이라네요. 몇 년 뒤면 뮤지컬 무대에서 주연배우로 활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겠죠?



홍보단 윤준호 대원은 두 형제의 돌아가신 아버지 역을 맡아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감정연기로 부모님의 깊은 사랑을 표현해 줬고, 유석주 대원과 신호빈 대원, 이동현 대원과 곽병진 대원은 두 형제의 먼 친척 역할을 맡아 재미있는 연기를 보여줍니다.

특히 신호빈 대원의 랩은 깜짝 놀랄 만큼 재미있습니다.^^



성공적인 뮤지컬 공연을 위해 배우들보다 더 많은 땀방울을 흘리는 대원들이 있습니다.

영화 '국가대표'로 유명한 김동욱 대원과 영화 '건축학개론'의 이제훈 대원입니다. 두 사람은 직접 뮤지컬에 출연하지는 않지만, 연출과 조연출로 뮤지컬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습니다.



음향, 소품과 무대 셋트 담당 대원들의 움직임도 바쁩니다. 객석이 보이지 않는 곳에 서있는 홍보단 대원들이 흘린 굵은 땀방울이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재미있게 해주는 큰 원동력인 것 같습니다. 이들 또한 무대 뒤의 주인공이 아닐까요?



지루할 틈 없었던 두 시간의 쇼케이스가 끝났습니다.

영화는 배우가 실수를 하면 다시 찍으면 되지만, 뮤지컬은 그렇지 못하다는 점에서 수 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두 시간동안 실수하나 없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자니 정말 감탄을 금할 수 없네요. 음향, 조명, 무대 세트 관리, 소품관리 등 소개하지 못한 모든 대원들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상상하기도 힘듭니다. 뮤지컬이 재미있었다는 건 두말할 필요도 없겠죠?



공연일정입니다. 2013년 11월 30일부터 2013년 12월 28일까지는 금요일과 토요일 공연을 실시하며, 2014년 1월은 토요일에만 공연이 열립니다.



뮤지컬 접수는 서울지방경찰청 홈페이지(www.smpa.go.kr)의 왼쪽 아래 알림판 광고를 활용하시면 됩니다.



서울경찰이 야심차게 준비한 초대형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 안보면 후회합니다.^^

지금 바로 서울경찰청 홈페이지로 오시오~~ 웰컴~

 

 



뉴스레터 제14호 발간 기념 퀴즈 이벤트!

2013. 12. 6. 16:59

 

 


12-08 05:39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