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 봄 햇살처럼 따뜻한 마음을 이웃에게로!

2015. 3. 30. 13:54

수서경찰, 봉사활동으로 이웃에게 사랑을♡

 


안녕하세요! 따뜻한 햇살이 가득한 요즘~
수서경찰에도 따뜻한 소식이 있어 전달해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월요일
수서경찰서 청렴 동아리(청수회)는 경찰서장과 함께 강남구 소재
한국 한 아름 복지회 부설 노인센터를 방문하였습니다.

 

 

안전한 수서, 행복한 주민. 청수회가 함께
수서경찰서 청수회에서 제작한 플래카드도 보이네요!!

 

 

오늘 봉사활동에 같이 참여한 윤희근 수서경찰서장입니다.
평소 이웃에게 사랑을 베푸는 “따뜻한 경찰”을 목표로
봉사활동을 자주 다니는 경찰서장입니다^^

 

 

오늘의 할 일은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음식들을 포장하고 관내 혼자 사시는 배달하는 역할인데요!
우와~ 엄청 맛있겠다! ^0^

 

 

우리 수서경찰 직원들~

부모님 같은 어르신들을 위한 음식이라 더욱더 정성을 들여 음식을 담습니다.

 

 

다른 한쪽에서는 다음 요리에 사용할 야채를 다듬고 있습니다. 약 30명 정도의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일을 하니 금방 뚝딱~! 하고 끝냅니다.

 

 

이렇게 포장된 도시락은 각 동네 별로 나누어져 배분이 되고요,
몇 명씩 조를 나누어 각각 배정된 동네로 배달을 가게 됩니다.

 

 

자, 이렇게 도시락 묶음을 싣고 출발~~!!

 

 

우리 조가 찾아간 곳은 수서동 소재 혼자 거주하시는 아파트입니다.
배달을 하고서 어르신의 안부도 여쭙고 과 이야기도 들어드렸습니다.

 


혼자 계시는 시간이 많아 사람의 손길이 많이 그리우셨는지 우리를 많이 반겨주시네요 ^^
자주 찾아뵐게요! 어르신~

 

 

다른 한 곳은 할아버지께서 왜 이제야 왔느냐며, 밥은 먹었냐고 끼니를 챙기시네요. 당신 자제분들 같이 챙겨주십니다.. 어르신의 따뜻한 마음 정말 고맙습니다.

 

 

봉사활동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수많은 감정이 교차합니다. 주변을 둘러보면 가까운 곳에 이렇게 어렵게 사시는 분이 많았다니.. 그동안 무심했던 저를 반성해보게 되었습니다

우리 수서경찰은 일회성에 그치는 봉사활동이 아니라, 관내 어려운 사회적 약자를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봉사활동을 할 것을 약속합니다.

봄 햇살처럼 따뜻하고 안전한 수서경찰 파이팅!! ^^

 

 

이런 도시락 드셔보셨나요??

2014. 8. 27. 14:37

 

  지난 8월 1일. 동대문경찰서 외사계에 방글라데시와 네팔에서 오신 이주여성분들이 자국 음식을 양손 한가득 들고 와주셨어요.

 

 

  정성이 한가득 담긴 상차림에 외사계 경찰관들의 눈이 휘둥그레졌는데요.

  이주여성분들의 정성이 한가득 담긴 도시락에는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까요?

 


 

  이주여성분들과 동대문경찰서 외사계의 인연은 지난 6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두 아주머님은 동대문경찰서에서 매 분기별로 운영 중인 '외국인 운전면허 교실'의 2014년 2분기 수강생이었는데요.

 

  '외국인 운전면허 교실'은 국내 체류 외국인의 운전면허 취득 수요 증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외국어 교재 ·  학원 등을 감안하여 결혼이주여성 및 다문화가정 자녀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권익 증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제도라고 합니다.

 

 

  지난 1분기에는 동대문경찰서에 24명의 외국인이 수강신청 해 15명이 학과시험에 합격하는 쾌거가 있었고, 2분기에도 중국 17명, 베트남 9명, 일본 1명, 러시아 1명, 방글라데시 1명, 네팔 1명, 필리핀 1명 등 총 31분의 외국인이 교육을 받아 벌써 15명이 합격했다고 하네요.

 

 

  수업은 주 3회, 2시간씩 2주 동안 총 12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는데요.

  강사로는 동대문경찰서 외사계 경찰관들이 총출동해서 활약했답니다.

 

  2주간의 교육이 끝나면 외사계 경찰관들이 직접 운전면허시험장까지 안내해 학과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하니 수강생들의 칭찬이 자자할 만하죠?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뉴스레터팀이 취재를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지난주 경찰서에 도시락을 선물해주신 이 모 씨를 만나보았는데요.

  이 모 씨는 네팔에서 4년 전에 한국으로 이주해 오셨다고 하네요.

 

 

  "안녕하세요! 서울경찰 뉴스레터팀에서 취재 나왔습니다. 동대문경찰서 외사계 경찰관들이 진행한 수업이 시험 합격에 도움이 되셨나요?"

 

 

  이 모 씨가 자랑스럽게 운전면허증을 앞으로 내보이면서 말합니다.

 

  "교재만 보고는 이해하기 힘든 교통법규를 친절히 설명해 주셔서 꿈에 그리던 운전면허증을 손에 쥘 수 있었어요."

 

  "한국은 경찰이 범인만 잡는 게 아니라 우리 같은 해외 이주자들도 도와줘서 참 신기했습니다."

 

 

  "지난주에는 담당 경찰관들에게 특별한 도시락을 선물하셨더라고요."

 

 

  "고마우신 분들께 무언가 보답하고 싶었는데 한사코 마음만 받겠다고 하셔서 모국의 음식을 만들어 드렸어요."

 

  "입에 맞지 않을 수도 있는데 다들 맛있게 드셔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외사계 경찰관들의 증언에 따르면 음식 맛이 독특하면서도 입에 쫙~ 감기는 감칠맛이 살아 있었다는데요.

  저도 한번 맛보고 싶네요~!

 

 

  "끝으로 서울경찰에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요?"

 

 

  "외로운 타지 생활 중 서로 다른 국가에서 온 이주민과 만나 정보를 교환하고 서로를 보듬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이런 활동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서울경찰 고마워요!"

 

 

 

  동대문경찰서 외사계 김현석 경위, 양병석 경위, 김슬기 경장 그리고 이태흔 순경. 친절하고 따뜻한 경찰의 모습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는 경찰의 의무이자 책임입니다.
'대한민국' 브랜드에 걸맞은 다문화 치안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는 서울경찰이 되겠습니다.

 

 

 

 


01-23 10:4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