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길 잃은 치매 할머니, 가족에게 인계한 훈훈한 사연

2015. 6. 8. 15:51

(동작) 길 잃은 치매 할머니, 가족에게 인계한 훈훈한 사연

동작경찰서 남성지구대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는 순찰 근무 중
길 잃은 치매 할머니가 있다는 한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하였어요.
파란색 상의와 분홍색 하의를 입고 머리를 단아하게 빗어 넘긴 할머니는
참으로 고운 모습이었숩니다.

더운 날씨에 할머니의 건강을 염려한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는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일단 지구대 사무실로 모셔왔습니다.
가족을 찾아드리기 위해 질문을 차근차근 드리기 시작하였는데요.
하지만 할머니는 본인의 이름을 제외하고는 기억을 거의 못하셨습니다.

이에 신원 조회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할머니와 비슷한 연령대의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의 거주지를 일일이 확인하던 중,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할머니와 비슷한 인상착의를
가진 사람이 거주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온갖 방법으로 계속 수소문한 결과 할머니를 애타게 찾고 있는 가족들과 끝내 연락이 닿았는데요.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장명섭 경위는 가족과 떨어져 있는 동안 끼니를 거른 할머니를 위해
지구대 인근 식당에서 직접 식사를 사와 할머니에게 전해드렸어요.
그리고는 할머니가 식사하는 내내 할머니 곁을 계속 지켜드렸답니다.
식사를 맛있게 하신 할머니는 가족의 손을 잡고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었습니다.

할머니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정성으로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인계한
남성지구대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치매를 앓고 계신 부모님들이 혹시 혼자서 길을 잃고 헤매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의 연락처나 주소가 적힌 메모, 팔찌, 목걸이 등을 소지토록 하는 것 잊지 마세요!!

할머니, 앞으로는 혼자 나와 길 잃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동작) 담당 경찰관 골목길, 이제 동네 구석까지 책임진다

2014. 11. 18. 09:22

(동작) 담당 경찰관 골목길, 이제 동네 구석까지 책임진다


서울 동작경찰서에서는 주민들에게 더욱 나은 치안환경을 제공하기 위하여

범죄에 취약한 비좁은 골목길에 범죄 예방을 위한 담당 경찰관을 지정하였습니다.

이로써 동작경찰서 지구대, 파출소에 근무하는 316명의 경찰관은 각자 자신만이 담당하는

골목길을 부여받고 책임감과 애착심을 가지고, 열정적으로 근무하게 되었어요~^^



팔도를 세 번 돌고, 백두산을 여덟 번 올랐다는 고산자 김정호 선생의 마음으로

주민들의 마음을 헤아려 범죄에 취약한 골목길을 찾고, 또 찾아서

만들어진 담당 경찰관 골목길 순찰지도, 일명 “동작경찰서 순찰 여지도”~^^



자신이 담당하는 길 주변에 사는 주민들이 범죄 걱정 없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명을 다 해 순찰하며, 행여나 문이 열린 곳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는 남성지구대 김시영 경위예요~^^



평소 순찰이 어려웠던 이 골목길을 담당하는 노들지구대 홍종호 경위,

처음엔 자신이 담당하는 골목길에 대해 행여 조그만 사건이라도 발생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부담을 많이 느꼈지만, “내 길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이전보다 적극적으로 근무에 임하게 되었다는데요~^^



우리 집이 가로등도 없는 외진 곳이라서 밤에는 많이 불안했는데,

내가 사는 집 앞 골목길을 담당하는 경찰관이 생겼다는 얘기를 들은 후

심리적으로 많이 안정되고, 요즘 경찰관을 더 자주 보는 것 같다는 동네 아주머니~^^


혹시라도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골목길마다 담당 경찰관을 지정한 동작경찰서,

주민들이 감동하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는 동작 경찰이 될게요.

우리 동네 골목길, 오늘도 이상 무!!





(동작)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2014. 4. 10. 13:37

 경로당 + 경찰 = 소통과 공감

'경로당'하면 생각나는 것이 무엇일까요?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 정겹게 세상사는 이야기도 하시고
10원짜리 고스톱도 치시는 경우도 있고, 바둑이나 장기도 두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떠올리시곤 하죠~~

그런데 오늘 이야기 마당에는 새로운 두 분이 더 추가되었답니다^^.

두 분은 바로 경찰관이에요.

지금부터 제가 여러분께 사회적 약자 및 주민과의 소통, 공감하는 경찰의 모습을 들려드릴게요~~

 

따스한 봄 햇살이 비치는 4월 7일~~~
느껴지시나요? 따스한 봄 햇살~~??

 

 

동작경찰서 남성지구대 관할 내에 있는 학수경로당에 무슨 일인지 경찰관 두 분이
나셨네요~~
한분은 바로 이분이시고~~다른 한분은 스토리상에서 공개하겠습니다.
학수경로당이 바로 내집이요 하시는 김영선 경사~~

 

 

할아버지: 무슨일로 왔어?? 우리가 뭐 죄지은 것 있남?
김영록 경사: 아니 아니 아니요~~~할아버지 그건 오해세요~~
저희는 여기에 계신 할아버님들과 이야기 벗이 되어 드리려고 왔답니다~~
할아버지: 고뤠~~~?? 그거 좋구만~~

 

 

경찰관 두 명이 방문해줬다고 이렇게 대접도 해주셨답니다~~^^*
할아버님들은 소주 한잔~~김영록 경사는 음료수 한잔~~
할아버지께서 어찌나 재밌게 말씀을 잘해주시던지 김영록 경사와 말씀을 주거니 받거니~
다른 할아버지들께서 신기한 듯 바라보고 계시네요~^^*

 

 

아니 이게 또 누군가요?
처음에 공개되지 않고 베일속에 숨어있던 젊은 경찰관 아니시오~~~
바로 백성욱 순경인데 백 순경도 어느새 이야기 한마당에 살~~짝 발을 끼워 넣었답니다~~^^*
벌써 이야기에 푹~~빠진 것 같은 표정~~
할아버지들께서는 젊은 경찰관 두 분이 오셔서 무척이나 즐거웠던 모양입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 하는 동안 이야기 마당에 동참하시는 할아버지들도 한분 두분 늘어나셨답니다~~
분위기가 훈훈해 보이죠?

소통이란 커다란 무언가가 아니라는 사실~~~
주변에 계신 어르신들과 세상사는 이야기 하면서 함께 하는 것이 소통이 아닐까요?
많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어르신들과 함께한 시간이 정말 보람차고 행복했답니다~~


할아버지~~할머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10-19 21:5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