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으로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

2014. 12. 4. 09:45

 

  2014년 11월 25일 오후 1시. 서울동작경찰서 앞.

 

  점심시간이 끝나기 무섭게 어디론가 출동하는 경찰관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출동 대기 중인 미니버스에 올라탑니다.

 

 

  다행히 경찰관들의 표정을 보아하니 심각한 일은 아닌 듯하네요.

 

  이윽고 출발한 버스는 10여 분을 달려 주택가의 어떤 건물 앞에 멈춰 섭니다.

 

 

  짜잔~!

  오늘의 목적지는 동작구 상도동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청해복지재단입니다.

 

  사실 동작경찰서는 매년 관내 사회복지재단과 협력하여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개최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청해복지재단과 함께하기로 했답니다.

 

  행사장은 김장 준비태세로 금세 분주해졌습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고무장갑과 앞치마로 중무장하는 경찰관들!

 

  선명한 붉은빛 고무장갑이 오늘따라 늠름하게 보입니다.

 

 

  재빠르게 준비를 마친 여성 팀이 김칫소을 버무리는 동안 남성 팀은 배추, 김치통 등 부자재를 열심히 나릅니다.

 

 

 

  오늘 김장 김치를 처음 담가 본다는 경찰관들도 있었는데 능숙한 옆 사람에게 배워가며 서툰 솜씨나마 발휘해 어머님 손맛을 흉내 내 봅니다.

 

  두어 시간 가량 묵묵히 일하다 보니 슬슬 배가 고파지는데요. 마침 준비해 두었던 간식이 완성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오는군요!

 

 

  김장하는 날 돼지고기 수육이 빠질 수 없겠죠?

 

  쉬는 시간엔 맛있는 음식을 같이 즐기는 맛도 있어야죠!

 

 

  에너지를 보충한 봉사자들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었네요. ^^

 

 

  서로 업무에 바빠 못 나눈 이야기도 나누고 웃고 즐기다 보니 봉사활동이 아니라 오랜만에 만난 친척들끼리 모여서 김장을 하는 듯한 착각마저 하게 됩니다.

 

 

  바삐 손을 움직이기를 몇 시간째...

 

  부쩍 짧아진 해가 뉘엿뉘엿 저물어갈 즈음에서야 김장 나눔 행사도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오늘 만들어진 김장 김치는 무려 2,000포기! 약 4,000kg, 500박스 분량입니다.

 

  모두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먹음직스러운 이 김장 김치는 8kg 씩 비닐 및 상자에 정성껏 포장되어 동작구 관내 독거노인 · 저소득층 가정 및 복지시설에 450박스, 북한이탈주민 가정에 50박스가 전달된다고 하네요.

 

 

  동작경찰서 경무계장 윤선혜 경감은 "추운 겨울을 앞두고 월동 준비에 여념 없을 우리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랍니다."라며 겸손히 오늘 행사 소감을 밝혔는데요.

 

  11월의 끝자락. 자칫 추위에 움츠러들 수 있는 시기지만 따뜻한 나눔의 현장에서 사람의 온기를 느낄 수 있어 더 행복했던 하루였습니다.

 

 

 

(강북) 희망 강북 溫(온) DAY

2014. 11. 24. 14:05

희망 강북 () DAY

지난 13일 추운 아침 강북경찰서 앞마당에서는 김장을 하기위해 건장한 남성들이 모였습니다.

강북구 새마을부녀회의 김장 나눔 행사에 강북경찰이 빠질 수가 없겠죠??

김장하기 전 배추를 운반하는 일은 듬직한 강북경찰서 경찰관들의 몫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에 많은 분이 참여해주셨는데요. 양이 어마어마 하죠^^

엄마와 아들 같은 여성보호계장과 방범순찰대원

사람들이 힘을 모아 5시간여의 김장하기를 끝내고 포장작업을 거쳐 각 동으로 김치가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날씨도 춥고 몇 시간 동안 김치를 담그고 나니 금방 옷에 빨간 물도 묻고 땀으로 가득 찼지만 정말 뿌듯했습니다.

강북구를 따뜻하게 만들기 위한 노력은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지난 19. 이번에는 생활보장 대상자 3세대, 다문화가족 1세대 등 총 4세대에 연탄 800장을 전달하기 위해 강북경찰서 사랑의 봉사단이 나섰습니다.

차량 접근이 힘들어서 경찰서장을 비롯하여 경찰관 35명, 방범순찰대 10명 등 45명이 일렬로 서서 나르는 방법을 선택하였습니다.

필자와 더불어 상당수가 연탄 나르기는 처음 해보는 거라서 설렘 반 우려 반으로 나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영차영차 모두 마음을 한데 모아 연탄을 옮겼습니다.

시간이 조금만 흘렀을 뿐인데 허리가 아파오기 시작해서 반대로 자세를 바꾸면서 옮겼습니다.

배달받게 되는 할머니께서는 너무 고마운 마음에 직접 내려오셨는데 날씨가 추우니 집에 들어가시라고 하여도 매우 고맙다며 일일이 저희에게 감사하다고 맘을 표현했습니다.

40여 분 날랐을 때쯤 밑에 연탄을 다 옮겨서 끝나는구나 생각했는데 저희가 옮긴 것은 중간 저장소였습니다. 다시 산자락으로 일렬로 서서 다시 옮기기 시작하였는데요.

할머니의 집 창고에 연탄이 가득 차 있는 것을 보니 정말 마음이 뿌듯했습니다.

추운 겨울이 다가와도 강북구 주민 모두가 따뜻해지는 그 날까지 강북경찰서 전 직원들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말을 따뜻하고 풍성하게 보내고 싶으시다면!

2013. 12. 20. 10:41

    연말을 따뜻하고 풍성하게 보내고 싶으시다면

서울경찰뉴스레터와 함께!        

 

 

 올 6월부터 여러분께 서울경찰의 훈훈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노력해온 서울경찰 뉴스레터가 어느덧 15호이자! 송년호!를 맞이했습니다.

 

 늘 그랬지만 이번호는 특히 가슴 찡한 감동이 있는 소식들로 준비했습니다.

 

 

 

 

 

 

 우선 송년호 커버스토리는 지금까지 발간된 총 14호의 뉴스레터 중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기사 주인공들의 근황을 소개하는 스페셜 기사로 구성해보았습니다.

 

 특히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마포경찰서 망원파출소의 고양이 ‘망고’의 소식은 참 마음이 아픈데요.

 망고 뿐만 아니라, 영등포경찰서 중앙지구대의 몸짱 경찰관 박성용 경사의 국제대회 입상 소식, 경찰특공대에서 폭발물 탐지견 자리에서 물러나 경북 안동에서 노후를 즐기고 있는 평강이의 근황이 궁금하시다면 주저 말고 커버스토리 기사를 클릭해보세요^^

 

 

 뿐만 아니라 새롭게 서울경찰의 ‘가장’이 되신 강신명 서울경찰청장의 취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파출소 텃밭에 기른 배추 150포기로 김장을 해 주변의 이웃들과 함께 나눈 은평경찰서 진관파출소의 김장 소식과 올 한해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나 하늘로 가신 경찰관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한 동영상들도 분명 여러분의 가슴 한 켠에 감동의 물결을 일으킬거라고 믿습니다.

 

 

 

 내년에도 더욱 감동있고! 재미있고! 또 유익한! 소식으로 가득한 뉴스레터로 돌아오겠습니다~!!

 

 지금처럼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려요^^ 여러분 모두 행복한 연말 보내시고 내년에 만나요~! 제발><


01-26 02:57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