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공자영! 이제는 우리동네 밤길지킴이 경찰관입니다.

2016. 6. 27. 08:55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공자영! 

이제는 우리동네 밤길지킴이 경찰관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유도 동메달리스트!

 누구냐고요?

바로,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공자영 순경입니다.  


태극마크를 가슴에 품은 공자영 순경의 선수 시절 모습이 참 늠름한데요.

 

올해 2월 공자영 순경은 <무도특채>를 통해 경찰관으로 임용됐습니다.

아직 1년도 안된 열정 가득한 새내기 경찰관입니다.

 현재 서울강서경찰서 곰달래지구대에서 순찰요원으로 열심히 근무 중입니다.


 

<곰달래 지구대 공자영 순경>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시민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는데요.

 

공자영 순경!

어두운 골목길을 밝히는 수호천사가 되기로 합니다!

 

바로 공자영 순경의 모습과 비율을 똑 닮은

'등신대'를 제작해 우범 골목길 일대에 배치를 한 것인데요!

 

 

어두운 골목길 저 멀리 번쩍이는 것은

바로 특수 반사판을 이용해 만든 공자영 순경의 등.신.대!

 

실제로 현장에서 만나보았던 주민들의 반응은

상상 이상으로 등신대를 마음에 들어 했는데요.

 

"오며 가며 경찰관이 버티고 서 있으니까

보는 것만 해도 마음이 듬직하다니까요"


 

밤길을 오갈 때 경찰관의 모습을 볼 수 있다면

그보다 더 마음 든든한 것이 또 있을까요^^

 

곰달래 지구대는

주민자치위원회와의 협력을 통해서

다른 경찰관들의 모습을 한 등신대도 추가로 제작해

어두운 골목길들을 밝혀나갈 계획이랍니다.

 

모쪼록

마음 푹~놓고 오갈 수 있는

우리 동네가 되기를 바라봅니다.

 


 

(동작) 학교폭력근절을 위한 국가대표 태권 캠프

2015. 5. 27. 16:15

(동작) 학교폭력근절을 위한 국가대표 태권 캠프

건전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는 말이 있죠.
학교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동작경찰서가 준비한 ‘국가대표 태권 캠프’ 프로그램,
태권도를 통한 신체 수련뿐만 아니라 올바른 예절 교육으로 건전한 가치관을 심어주는
‘국가대표 태권 캠프’는 동작경찰서 청소년문화발전위원회와 관내 태권도장의 후원을 통해
매주 1회 지속해서 제공될 예정입니다~^^

국가대표 태권 캠프 발대식에 참석하기 위해 동작경찰서에 방문한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하였는데요.

아이들에게 도복을 전달하는 경찰서장과 청소년문화발전위원장이에요.
도복을 입혀주고 손수 띠도 묶어주는 여성청소년과 박은정 경사와 전준영 경사의 모습도 보이네요

도복을 전달받은 아이들은 포돌이가 새겨진 도복이 무척이나 자랑스러운 듯
포돌이에게 자꾸 눈길이 가는데요~
도복을 입은 늠름한 아이들의 모습은 벌써 태권도 국가대표입니다~^^

발대식이 끝나고 경찰서 5층 상무관으로 올라온 학생들과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 관장님,
동작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태권도 고수들,
무려 태권도 6단의 전준영 경사, 5단의 박종일 경위, 4단의 한성민 경사에요~

본격적인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스트레칭으로 몸을 푸는 것은 기본이죠~~
운동에 참여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정말 대견하고 예쁘네요~^^

국가대표 출신 관장님의 멋진 발차기에 뒤질세라
아이들도 우렁찬 기합 소리와 함께 하늘을 향해 있는 힘껏 발을 올려 차봅니다.

태권도라는 건전한 체육 활동으로 아이들에게 자신감도 키워주며
올바른 인성 교육을 통해 학교폭력도 예방하는 국가대표 태권 캠프 프로그램~
즐겁고 행복한 학교 만들기 이제 동작경찰 태권 캠프와 함께해요~^^

 


11-28 09: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