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중부경찰서 역사박물관의 작은코너 "차일혁 경무관"을 소개합니다.

2017. 6. 3. 09:34

저희 중부경찰서에서는 역사 인식 및 문화 마인드를 갖춘 문화 경찰을 지향하기 위하여,

 그 일환으로, 2015. 10. 19(월)부터 역사박물관을 조성 운영하고 있습니다.

 

    

 

※ 사진보다 실제 모습이 더 좋다는 건 견학 오시면 깨달을 수 있을 거예요^^

 

역사박물관은 4개 섹션으로 중부경찰서 역사사료 표창장 및 상장 ·포장 및 계급장, 경찰장비 등

외국 경찰 사료 및 기타 등으로 구성하였습니다.

 

주변 여론 및 반응으로는 우리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그릴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규모에 관계없이, 한 기관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좋았다 긍정적인 평으로 지역주민과 가까워 질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수많은 견학도 오게 되었습니다.

 

    

 

혹시 눈치채셨나요?

 

              

   역사박물관의 작은 코너 차일혁 경무관이 있었다는걸!!

   그럼 지금부터 경찰 차일혁그 불꽃같았던 삶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_^

   차일혁 경무관은 2008년 문화의 날 기념식에서 보관문화 훈장을 수여하고,

   2013년에는 전쟁기념관 선정 과 국가보훈처 선정 ‘6.25 전쟁 영웅 12으로

   기록되었습니다 또한 차일혁 경무관은 독립운동가 김지강·김구 선생 등과 함께 항일

 독립항쟁에 참여하였으며,  6.25전쟁이 반발하자 무장공비 토벌을 위해 경찰에 투신하였습니다,

 

 

일화 1

호국 경찰 차일혁                                           

 

 

 

 

 

 

1951년 1.4후퇴 중 군병력이 전방에 집중된 틈을 타 빨치산 2천 5백

여명이 정읍 칠보 발전소를 포위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단, 『75명의 전투경찰대원으로 2천 5백 여명의 빨치산으로부터 칠보

발전소 탈환 성공

 

 

 

일화 2

문화·인권 경찰 차일혁

 

51년산 빨치산 토벌 작전 중 남부군 근거지인 구례 화엄사를 불태우라는 상무의 명령이 떨어지자  차일혁 경무관은절을 불태우는 건 한 나절이면 족하지만 절을 세우고 유지하는 데는 천년 세월도 부족하지 않은가라며 지리산 각황전 문화 문짝만 뜯어내  불태우고는 전각 문각 문짝을 태우는 것도 절을 태운 것이니 우리는 명령을 따른 것이다 라고 말하고는 철수명령을 내렸고, 이것이 오늘날 국보가 된 천년 사찰 화엄사가 건재할 수 있었던 배경을 잊으면 안되겠습니다.

                                                            

여기서 잠깐, 호국 보훈의 날을 맞이하여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쳐서 희생하신 분들을 생각하며

잠시나마 호국선열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TIP!

대한민국 경찰의 역사를 한눈에 알아보고, 국민의 경찰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멀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경찰의 업무를 직접 느끼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 경찰박물관을

소개해드립니다.

 

   

  

  경찰박물관 www.policemuseum.go.kr/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41 )종로구 신문로258(지번)

  역사관, 체험관, 경찰육성관, 보도 기사 소개, 사이버 박물관 운영

   02-3150-3681, 이용 09:30~17:30(매주 월요일 휴관)

 

 

 

 

                                                                                                       

 

 

                                           

 

               

 

 


01-29 13:12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