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신임경찰 교육생들의 활약

2014. 8. 14. 11:07

두 명의 신임경찰 교육생의 활약!!

지난 7월 21일부터 2주간 남대문경찰서 형사과에서 신임경찰 교육생 24명이 실습을 했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밤샘근무에도 눈을 부릅뜨며 피의자를 관리하고 사건 현장 출동 등 실습에 열심히 임하는 교육생들의 모습이 사뭇 대견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지난 7월 29일 밤 9시경 형사 당직팀 실습 중 민원인의 소지품을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찾아 준 두 교육생의 사례가 눈에 띄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 당시 상황 재연 >

7월 29일 밤 9시경  중국 민항기 승무원이라는 한 민원인이 다급하게 경찰서로 왔습니다.

그날 5시 30분쯤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했고, 다음날인 7월 30일 아침 6시 15분 출국 전까지 시간 여유가 있어 명동을 관광한 후 인천공항 숙소로 가는 공항철도를 타기 위해 서울역까지 택시를 탔다고 합니다.

그런데 서울역에서 귀중품이 들어 있는 가방을 택시에 두고 내리는 바람에 여권을 비롯한 휴대폰, 아이패드, 기타 연락처 등을 모두 잃어버렸다는 겁니다.

다음날 새벽 출국예정이라 시간적 여유도 없는데, 현재 상황으로는 출국할 수 없고 휴대폰은 중국 내 이동전화(186-****-****)로 한국에서는 연결이 안 되는 번호로 확인되어 어찌할 바를 몰라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마침 이를 본 김희정 교육생과 김등용 교육생이 팔을 걷어붙이며 자신들이 해결해보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 형사과장 격려 장면 >

우선은 당황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는 민원인을 안심시키고, 약 2시간에 걸쳐 인터넷 검색과 여러 가지 조사를 통해 해결방법을  모색하였습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드디어 분실 휴대전화로 한국에서도 연락이 가능한 방법을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십여 차례 그 휴대전화로 통화를 시도하여 마침내 민원인이 탔던 택시기사와 연결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택시기사에게 중국인 민원인의 가방을 잘 보존할 것과 함께  민원인의 어려운 사정을 설명하여 양해를 구하니 택시기사도 흔쾌히 그 가방을 경찰서로 온전히 가져왔습니다.

이렇게 민원인은 본인 가방과 모든 물건을 빠짐없이 찾게 되었습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서울역에서 인천공항에 가는 공항철도 막차를 탈 수 있도록 친절하게 그곳으로 데려다 주기까지 한 교육생들~

그들 덕분에 그 중국인 민원인은 무사히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영광의 주인공 김등용, 김희정 교육생 >

말도 통하지 않아 답답한 상황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그들을 보니 ‘대한민국 경찰의 장래가 참 밝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분실물 신고 접수, 유실물 검색 등 일반적인 민원 서비스의 정도를 넘어서, 절박한 민원인의 입장을 헤아리면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모색하는 열성적인 민원 해결 의지!!!

이들 교육생을 보면서 선배 경찰관들은 잊고 있던 초심을 다시 일깨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11-29 23:10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