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타인의 택배 또는 우편물에 손 대지 마세요!

2020. 12. 21. 16:19

 

2020년을 마무리하는 12월,

올해는 우리에게 참 많은 것들이 바뀐 해에요.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인해 마스크 착용부터 라이프스타일까지 참으로 많은 것들이 변화했지요.

처음에는 모든 게 낯설고 시행착오도 겪었지만, 우리는 모두의 힘으로 변화에 적응해가며 극복해나가고 있습니다.

 

난생 처음 겪는 마스크 착용부터, 집합 인원 제한 조치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많은 것들이 바뀐 올해의 대한민국을 몇 가지 단어로 표현해본다면,

그 중 하나는 "비대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여러 가지 방면에서 비대면을 활용해 변화하고 있는, 전 국민 비대면 시대가 도래한 요즘.

우리 주변에서 항상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비대면은 과연 무엇일까요?

 

아마도 택배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비대면 현상이 택배 업무까지 이어져, 최근에는 택배 기사분들과 대면하지 않고, 택배보관소 또는 문 앞에 두는 비대면 배송이 잦아졌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을 선호하게 되면서, 평소라면 마트에서 구매할 생필품, 백화점에서 쇼핑하던 의류 및 각종 제화 등을

현재는 인터넷 등으로 구매한 뒤 택배로 배송받고 있습니다.

 

심지어 요즘엔 물건뿐만이 아닌,

배달 음식마저도 집 앞으로 배송을 받는다고 해요. 

 

또한 그렇게 주문한 물건을 배송 기사분들과 대면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수령하는 변화된 시스템으로 인해,

문 앞 또는 무인보관함에 쌓여있는 많은 개수의 택배 박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볼 수 있는 새로운 사회현상입니다.

 

 

최근, 비대면 배송으로 인해 집 앞에 쌓여있는 많은 갯수의 택배 물품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직접 수령하는 게 아니다 보니,

그로 인해 택배가 없어지거나 타인의 택배 물품을 가져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곤 하는데요.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타인의 택배 물품(+우편물)들을 자신이 임의로 처분했을 때 적용 될 수 있는 죄명에 대해서 알아보면서,

비대면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쌓여있는 타인의 우편물 또는 택배물품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시간을 가져볼게요!

 

 

1. 타인의 택배물품, 우편물을 훼손하거나 버리는 행위

▶ 형법 366조 재물손괴

 

 

 

 

2. 타인의 택배물품, 우편물을 가져가는 행위

▶ 형법 329조 절도, 형법 360조 점유이탈물횡령

 

 

 

 

3. 타인의 택배물품, 우편물을 개봉하여 꺼내 보는 행위

▶ 형법 316조 비밀침해

 

 

 

 

많은 정보를 알려드린 것 같지만,

요약하자면 남의 집 앞에 배송된 물건이 내 것이 아니라면 건들지 말자라는 의미예요.

 

간혹 장난으로라도 손을 대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특히 어린 자녀들이 장난으로 이웃의 물건에 손을 대는 일이 간헐적으로 있기 때문에

보호자 또는 가족들이 지도를 해주셔야 해요!

 

지금까지 코로나 19로 펼쳐진 비대면 시대로 인한 택배 또는 우편물 관련 정보를 알아보았습니다.

다음에도 유익한 정보를 찾아서 돌아오겠다 약속드리면서 마무리할게요!

 

 

 

 

마포경찰서는 항상 국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전달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파이팅!

 

 

 

 

 

 

 

 

 

(관악) 사라진 200여권의 책, 실습생의 노력으로 되찾다.

2019. 11. 26. 10:20

 

사진은 200권 아닌거 같은데?

 

 

남현파출소에 112신고가 접수되는데요.

"이사를 온 뒤 책을 문밖에 잠시 놓아두었는데 200여권이 없어졌다"라는 신고입니다.

 

절도가 의심되는 상황!

신고를 받고 남현파출소에서 신속하게 출동하였습니다.

 

출동경찰관 중에는 현재 실습생으로 근무 중인 고영빈 순경도 있었는데요.

 

고영빈 순경은 자신이 경찰 수험준비 시절 책을 분실했던 기억이 나 더욱 신고자에게 친절하게 응대하고

사라진 책의 행방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200여권의 많은 책이 순식간에 사라진점, 지역 특성상 어르신들이 폐지를 많이 수거해 팔아 생활하는 점 등을 생각하여

간이수집장 6곳을 방문해 대량의 책이 들어왔는지 확인하고 혹여나 후에 들어올 시 꼭 연락을 부탁드린다는 말을 전하며 계속해서 순찰활동 실시!

 

 

간이수집장 방문

 

 

이에 그치지 않은 고순경은 남현파출소 협력단체인 자율방범대에 전파하여 없어진 책을 찾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노력이 통했는지, 폐지를 모아 생활하는 노인 한 분이 자진해서 가져온 책을 모두 회수하여 주인에게 전달해 사건을 해결했습니다.

 

고영빈 순경은

"과거 자신은 분실한 책을 찾지 못했던 기억이 있지만, 이제는 경찰관이 되어 남을 도와줄 수 있어 보람되고 기쁘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더욱 민원인의 관점에서 사건을 처리할수 있는 계기가 된것 같아 기쁘다라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얼마 후 경찰서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아래와 같은 편지가 올라왔습니다.

 

 

마음 따뜻 훈훈!

 

 

경찰관에게 도움을 받고 인상이 남아 편지를 작성하여 게시판에 올렸다고 하네요.

경찰관들은 이런 편지를 받을 때 보람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간이라고 느낄 것 같습니다.

 

한 순간에 사라진 200여권의 책,

고영빈 순경의 노력과 남현파출소 1팀의 노력이 없었다면 사라져 버릴 수도 있었던 책이었네요.

 

관악경찰서는 주민들을 위해 항상 옆에 있겠습니다!

 

P.S 아래 사진은 남현파출소의 '열일'하는 고순경 사진입니다.

좋은 일을 한 고영빈 순경에게 격려 부탁드립니다!

 

 

사회적 약자 보호에도 한걸음!

 

 

 

 

 

 

 

 

 


01-27 22: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