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찰'이라 쓰고 '꿈'이라 읽는다

2014. 9. 22. 15:57

'경찰' 이라 쓰고 '꿈'이라 읽는다

경찰관 희망 의무경찰관들의 경찰서 견학기

 

매일매일 좁디좁은 버스를 타고 집회시위 현장으로 나가는 방순대원들.
그러나 그들 역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20살 ‘꽃청춘’ 들입니다. 근무복과 장비들에 가려져 있지만 그들 역시 ‘꿈’을 품고 있는 대한민국의 청년들입니다.

 

2년여 동안의 군 복무가 끝나면 평범한 사회인으로 돌아가 자신의 꿈을 찾아 나아가야 하는데요. 서부경찰서에서는 소속 의경 중 장래 경찰관을 희망하는  대원들을 뽑아 경찰서를 견학하고 현직 경찰관에게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112 상황실부터 민원실까지,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부서까지 총망라하여 견학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경무과 안에 경무계, 경리계, 정보화장비계가 있다는 사실도 오늘 처음 안 대원들도 있었는데요. 경찰은 범죄를 예방하고 범인을 검거하는 일뿐만 아니라 경찰서를 짓고 직원들이 먹는 식단을 고민하는 경찰관도 있다는 사실까지는 아마 잘 모르고 있을 겁니다.

 

112상황실장의 설명을 듣고 있는 대원들

 

 

여기는 경무계

"너네 상장은 누가 주는지 아니?"

"서장님이요...;;;"

"그래, 서장님이 주시는 게 맞지만 도장은 경무계에서 찍어주는 거야. 여기서 도장 이쁘게 안 찍으면 상장이 얼마나 보기 싫겠니~"

"ㅎㅎㅎㅎ"

 

다음은 형사팀으로 이동이동!!

 

형사팀장님의 무용담을 그 어느 때보다 경청하며 듣고 있는 대원들입니다.

 

이 잠바 탐난다....

 

그리고 그들이 왜 경찰관이 되고 싶어 하는지 그 이야기도 들어보았습니다.

 

 

 

 

 

 

 

'청년실업률 100만, 청년실업률 14년만에 최고치'라는 흉흉한 기사만 나오는 요즘

우리의 꽃 청춘들이 진정한 자신의 꿈을 찾아 나아가길 기대해 봅니다.

대한민국 의경 화이팅!!!

 

 

 

 

 

 

(동작) 미래의 경찰이 되기 위한 꿈나무들의 첫 걸음

2014. 8. 8. 14:16

미래의 경찰이 되기 위한 꿈나무들의 첫 걸음


여러분들은 현재의 직업을 가지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였나요?

누구나 학창시절엔 자신의 적성에 맞는 직업을 찾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이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데요.

여기 국사봉중학교에 다니는 장래희망이 경찰관인 남학생 2명이

동작경찰서 사당지구대를 방문하여 직업체험활동을 하였습니다.



학생들이 평소 경찰관에게 가지고 있던 궁즘증에 대해

지구대에서 가장 베테랑 선배경찰이 친절하게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학교폭력, 성폭력, 가정폭력, 불량식품 척결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동작경찰서 사당지구대



우리 학생들은 역시 경찰 장비에 대해 관심이 많은데요~^^

위급한 상황에서 최소한의 물리력으로 상대를 안전하게 제압하기 위해 없어서는 안 될 물건이죠.



나도 진짜 경찰관인듯~^^

처음 보는 테이져건이 신기해서 조심스레 들어보며 멋진 포즈를 취해봅니다.



순찰차를 타고 치안센터에 방문을 하였습니다.

치안센터의 설립 목적과 활동사항에 대해 배우는 시간~^^



안전하고 깨끗한 공원을 만들기 위한 합동순찰

공원에서 담배를 피면 당연히 안되겠죠!!

우리 모두 공공질서를 잘 준수해야해요~^^


나중에 꼭 멋진 경찰이 되어 다시 만나기를 약속을 하며 오늘 체험은 아쉽지만 여기까지..


배우려는 열정이 넘쳐나는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을 파악하고 진로를 탐색해 나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직업체험의 장을 열어 성심껏 지도해준

사당지구대 화이팅~~!! 동작경찰 화이팅~~!! 서울경찰 화이팅~!!





(중랑) 명예경찰 소년단 "제 장래희망은 경찰관입니다"

2014. 7. 18. 09:55

 

(중랑) 명예경찰 소년단 "제 장래희망은 경찰관입니다"


 

여러분은 어렸을때 꿈이 뭐였는지 기억나세요?
저는 뭐 대통령에 우주비행사에... 만화캐릭터도 되고싶긴 했는데 ㅋ      안습 (민망ㅋ)

 

 

중랑에 경찰이 꿈인 친구들이 많네요.
중랑 명예경찰소년단 - 관내 초등학생 중 경찰에 관심이 많은 200여명으로 구성된 소년단이에요.
그래서 현직 경찰관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져봤습니다.

 

 


ㅡ 글쎄... 영화보고 밥도먹고 경찰도 만나고?

 

영화는 주말에 보세요
오늘은 경찰박물관 견학을 갈겁니다!!

 


친구들을 환영하기 위해
포돌이 포순이가 나섰어요

ㅡ 애들아, 안에 사람있는거 아니야~  때리는거 아니야~

 

 

출발전 기념사진 한 컷 찍었어요
ㅡ 단체사진은 화이팅이 진리

 

 

경찰박물관은
6층 영상관 / 5층 역사의 장 / 4층 이해의 장 / 2층 체험의 장 / 1층 환영(환송)의 장으로 되어있어요
ㅡ 3층은 뭐냐구요? 네, 그냥 사무실입니다 ㅎㅎ

 

 

6층 역사의 장에서 학교폭력 예방강의를 듣고...

ㅡ 졸리죠? 강의는 원래 졸려야 제맛입니다

 


경찰 역사와 유물등이 전시되어 있어서 둘러보는 시간을 가지기도하고

 


경찰정신을 발휘하여 국민에게 감동을 준 경찰들 "작은영웅"을 소개하는 곳이예요
(나중에 명예경찰 친구들이 작은영웅이 되어 주겠죠)

 


이어지는 경찰 업무 및 장비 소개... 역시 권총 소개가 가장 인기 있네요

 


ㅡ 어머, 청장님 완전 동안!!

 

돌아가기전에 기념사진 촬영 시간~~
경찰 오토바이에서도 한장 찍었어요

 


다들 재밌는 시간이었을지
경찰의 꿈은 더 커졌을지 궁금하네요
이 어린 친구들이 경찰에 들어와서

"저 명예경찰 소년단이었어요" 라고 이야기 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경찰 박물관 가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참고 하세요 ^^*)

 

 

 

 


11-28 06: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