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어버이날 새벽의 화재

2015. 5. 8. 14:47

어버이날 새벽의 화재

 

 

고단한 생활 속에서도 행복을 찾을 수 있는 것은 따뜻한 집에 들어갔을 때 들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아닐까요?

야간근무가 끝나가는 경찰관들에게도 새벽의 시간이란 집 생각이 더욱 간절해지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오늘 같은 어버이날은 더욱 그러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느 때와 같은 야간근무의 막바지인 새벽시간.

애써 졸음을 참아가며 오늘도 서부경찰서 녹번파출소 경찰관들은 골목골목을 순찰 중이었습니다.

새벽 5시가 조금 안된 시간.

지나가던 행인이 순찰차를 보고 급히 손을 흔듭니다. 직감적으로 위험을 느낀 경찰관들은 행인에게 갔고,

그는 장소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주택가 안쪽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고 했습니다. 골목골목 얼키설키 빌라촌을 뒤져 경찰관들은 냄새의 행방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는 무시무시한 불길이 번지고 있었습니다. 한 빌라주택 바로 옆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었고 원인을 알 수는 없었지만 재활용 폐품들이 쌓여있는 곳에서 불이 나고 있었습니다. 타기 쉬운 재질들이라 불길은 10여 미터를 치솟았고, 경찰관들은 119에 신고하는 동시에 순찰차에 있던 소화기 두 개와 인근의 주택에서 양동이를 빌려 물을 뿌리고 불길을 잡았습니다.

 

[화재집압 현장]

그리고 새벽시간이라 모두들 잠들어 있을 빌라 안에 들어가 일일이 현관문을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주민들을 깨워 밖으로 대피시켰습니다. 어느새 빌라 안은 연기로 자욱해졌지만 경찰관들은 마지막 주민이 나올 때까지 빌라 안을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화재 후 빌라주택] 

수상한 냄새를 느낀 주민과 경찰관들의 신속한 화재진압으로 119가 도착하기 전 모든 화재는 진압되었고, 주민들도 인명피해 없이 무사할 수 있었습니다.

 

모든 상황이 정리되고서야 현장에 있었던 4명의 경찰관들은 유독가스 흡입으로 어지러움을 호소했습니다. 퇴근길 그들이 간 곳은 아이들이 있는 집이 아니라 병원이었는데요.

모두들 무사히 집으로 귀가해 아이들의 카네이션을 받을 수 있길 바랍니다.

 

 

(송파) 불타는 건물 안으로 뛰어든 경찰관!!

2014. 5. 14. 16:16

불타는 건물 안으로 뛰어든 경찰관!!

지난 13일 00:45경 송파경찰서 생활안전과 삼전지구대  은창 경위와 손동우 순경은 날치기 등 범죄 예방을 위해 검문검색 중이었습니다.

그때 인근 건물 2층에서 '펑' 하는 소리와 함께 유리창이 깨지고 불길과 연기가 올라오는 모습이 포착됩니다.

<당시 건물 앞에서 상황을 설명하고 있는 손동우 순경>

두 경찰관은 즉시 빛과 같은 속도로 주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은   창 경위는 순찰차의 사이렌 및 확성마이크를 이용하여 대피방송을 실시하였고, 손동우 순경은 연기가 자욱한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가 각 층의 현관문을 두드리며 "불이 났으니 신속히 대피하라"며 대피명령을 내렸습니다.

안타깝게도 화재 발원지로 추정되는 2층 학원 철제문은 굳게 잠겨있어 바로 진입하지 못했다고 하네요.. (이후 도착한 소방관들에 의해 남성 1분이 구조되었으나 의식불명 상태라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5층에 거주하는 모녀 2명을 안전하게 대피시켰으며, 4층에도 사람이 거주한다는 말을 들은 손동우 순경은 다시 한 번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가 잠을 자고 있던 60대 노부부 2명을 부축하여 안전하게 대피시켰습니다.

 

살신성인의 자세로 국민의 생명 신체 재산의 안전을 위해 업무에 임한 손 순경에게 서울청장의 격려 메세지가 왔네요..  참 잘했습니다~ ^^

 

믿음직하고 늠름한 송파의 지역경찰관 두 분을 소개합니다!!

경위 은   창(우), 순경 손동우(좌) 에게 다시 한 번 박수 보내드립니다.

하지만 다치지 않게 조심하세요~ ^^

 

 


01-26 02:57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