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2016. 10. 25. 21:21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최근 대형 버스에 의한 사고 소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적이 있었는데요.


일부 사고의 원인이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것이라는 보도가 전해지면서,

대형 버스 기사의 스마트폰 사용이 사고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 말 대형버스 운전자를 상대로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경험을 조사한 결과, 

고속버스 운전자 10명 중 7명이 운행 중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중 시내버스 운전자는 10명 중 3명이 운전 도중 휴대전화를 사용했다고 답했습니다.

 

이 같은 행동은, 버스 운전기사에게만 해당하는 것은 아닙니다.

2015년 국민 교통안전의식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90% 이상이 운전 중 문자를 보내거나 확인한다고 답을 했습니다. 


신호대기 중 뿐만 아니라 혼잡한 도로에서도 확인한다고 답했는데요. 

대체로 SNS나 문자 확인, 심지어 인터넷 검색까지 운전 중에 행동한다고 합니다.

 

 

운전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단속이 쉽지 않고 승객들의 신고도 드물지만, 

무엇보다 가장 심각한 것은, 승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버스 기사가 

승객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운전 중에 스마트폰을 포함하여 DMB 등의 영상기기를 시청할 경우에는, 

최고 7만 원의 벌금과 벌점이,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 시에는 벌점 15점과 벌금 6만 원이 부과되는데요.


전화통화를 비롯해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경우가 위반 대상이 됩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전방 주시 태만'과 관련이 있는데요. 

전방을 주시해야 하는 시야가 분산되고 이는 반응속도에 영향을 미쳐 

자칫 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습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음주운전을 했을 때와 비슷한 사고 위험도를 보인다고 합니다.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는 찰나의 순간 2초만 사용해도 약 34m의 거리를 

눈 감고 달리는 것과 비슷하다고 하네요.

 

 

지난 10월 19일 서울 금천경찰서는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을 예방하기 위해, 

운전 중 스마트폰을 조작할 때 첫 번째로 보이는 스마트폰 배경화면을 활용한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캠페인에 나섰는데요.

 

이번 캠페인의 주요 취지는,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전방 주시 태만'으로 직결됨에 따라 

무의식적 행태 지적과 동시에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함입니다.

 

 

금천경찰서 교통안전계 김광춘 경위가, 

지역 버스 운전기사를 대상으로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 금지' 내용의 교육과 홍보활동을 병행했습니다.

 

 

"스마트폰~!!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교육이 끝나고 운전기사 직원분들이 다 함께 선서를 외치고 있는 모습입니다.^^

 

 

위험천만한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

 

강력한 단속도 중요하지만,

운전자 스스로가 위험성을 인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운전 중엔, 쉬게 해주세요'

모두 동참해 주세요.^^

 

 

 

 

 

(동작) 장애를 이용해 쿵, 상습사기 피의자 검거

2015. 6. 23. 15:30

(동작) 장애를 이용해 쿵, 상습사기 피의자 검거

서울 동작경찰서에서는 자신의 장애를 이용하여 무려 4년 동안 약 50회나 자해를 하고
보험금을 취득한 상습사기 피의자를 검거하였습니다.

피의자는 정상적인 보행이 가능한데도 자신이 장애인이라는 것을 이용하여
스스로 자해를 하여 보험사고로 위장하는 범행을 하였는데요.
15년 11월 말 동작구 장승배기에서 시내버스에 승차한 피의자는 버스가 출발하는 순간
고의로 넘어진 후 안전사고를 주장하여 보험사로부터 합의금을 받았습니다.

버스에 승객이 많아 범행이 여의치 않을 때는 뒤따라오는 버스에 승차하여
위와 같은 범행을 유발하는 등 치밀한 수법을 보였어요.

뿐만 아니라, 피의자는 11년부터 15년까지 전국을 돌아다니며
도로 위에서 서행 중인 차량에 휠체어를 이용하여 고의로 충돌하거나,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고의로 몸을 접촉하는 방식으로 사고를 유도하였어요.
그리고 합의금 명목으로 약 4천만 원을 취득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버스 기사들이 사고를 일으키면 회사에서 불이익을 받는다는 사실을 이용하여 합의를 유도하고,
이를 거절하면 회사나 경찰에 신고하여 불이익을 가할 태도를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사진 왼쪽 - 문병옥 경사)
하지만 꼬리가 길면 금방 잡히는 법이죠.
끈질긴 수사 끝에 피의자를 검거한 동작경찰서 교통조사계 문병옥 경사는 공로를 인정받아
구은수 서울청장에게 표창도 수여 받았는데요.

평소 수많은 교통사고를 조사하면서 혹시 모를 보험사기에 대비하여
더욱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수사를 통해 실체를 끝까지 해결하여
시민들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문병옥 경사입니다.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녕을 위한 동작경찰서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11-30 11:12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