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철없는 커플 훔친 카드로 '펑펑'

2016. 4. 22. 15:36

훔친 카드로 '펑펑' 

철없는 20대 커플 검거!

  

 

 

 

 

 

 

천 원 미만의 소액결제도 이제 카드로 하는 시대.

공과금은 물론, 부의금도 카드결제인 시대입니다. 

그야말로 카드는 현대인의 필수품이 되었고, ‘카드 전성시대’라고 불릴만 하죠.  


지난해 전체 소비에서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사용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80%를 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현금없는 사회가 앞당겨져 오는데요. 이럴 때 카드 관리의 중요성도 그만큼 커집니다.

 

지난 4월 3일 송파경찰서에서는 남의 신용카드를 훔쳐서 결제한 20대 커플을 검거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월 남자친구 오 씨가 망을 보는 사이 

여자친구 이 씨가 병원 수납대에서 분실카드로 분류한 것을 몰래 훔쳤습니다.


그 뒤 훔친 카드가 정지될 때까지 닥치는 대로 사용했습니다. 

보름간 무려 132차례....

사용한 내역도 다양했습니다. 

호텔에서 잠을 자고, 백화점에서 고가의 의류, 노트북과 오토바이를 사는 등 

약 9백만 원이나 결제했습니다.

 

더 놀라운 건 피해자는 그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겁니다.


평소 잘 쓰지 않는 카드였고, 

사용 알림 수신 기능도 설정해놓지 않아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카드회사로부터 사용하지 않던 카드가 자주 결제되고 있다는 연락을 받은 뒤에야 

피해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의 경우, 

오프라인에서 사용할 때는 별도의 제재없이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선 주의가 꼭 필요합니다.

 

잠깐 여기서 드리는 깨알 팁!! <신용카드 사용시 주의사항>

 

첫째,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최초로 수령한 경우에는 발급 즉시 카드 뒷면에 반드시 본인 서명을 하여야 합니다. 본인 서명을 하지 않은 채 분실하거나 도난을 당하면 카드회사로부터 보상을 받기 어렵습니다.


둘째, 간혹 비밀번호를 자신이 기억하기 쉬운 숫자로 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분실 및 도난 시 피해를 보기 쉽습니다. 예를 들어 생년월일, 차량번호, 전화번호 등은 제3자에게 쉽게 노출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셋째, 신용카드를 타인에게 대여하거나 양도, 보관, 이용 위임을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만일, 타인에게 대여 등을 했다가 분실하거나 도난을 당한 경우에는 보상을 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넷째, 카드대금 연체 시에는 사용 정지 등 금융거래상 큰 불이익을 받게 될 수 있습니다. 되도록 가계 경제 상황에 맞게 카드를 이용하고 결제일은 반드시 지키도록 합니다.


마지막으로, 신용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 사고를 당했을 때는 지체 없이 카드회사에 신고하는 것이 피해를 줄이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그래야만 제3자가 부정사용을 하는 경우에도 피해를 입지 않습니다. 


다만, 

분실하거나 도난 사고로 인한 경우라 하더라도 위에서 설명 드린 것처럼 신용카드 뒷면에 

본인 서명을 하지 않았거나 카드회원의 고의 또는 관리소홀로 인한 경우, 

카드 비밀번호 유출로 인한 부정사용, 카드의 양도·대여·보관·이용 위임·담보제공·불법대출 등으로 인한 부정사용, 회원의 가족 또는 동거인의 부정사용 등의 경우에는 카드회원이 전부 또는 일부에 대해 책임을 질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내 지갑에 카드가 몇 개인지,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지 잘 관리되지 않는건 어리석은 일이죠.
분실 사고 및 카드 도난에 대비하여 우리 모두 각별히 주의하여 피해를 막아보아요!!^^

 

 

 


 

 

 

 

무늬만 명품?

2014. 2. 12. 14:52

 

 

  '부모의 등골을 빼먹는다'는 말의 표현인 '등골브레이커' 많이 들어보셨죠?
  작년까지만 해도, 등골브레이커의 원흉(!)은 북쪽얼굴이었는데..
  이제는 '캐몽'이라고 하네요!!

 

 

  바로 해외 유명 브랜드 캐나다구스, 몽클레르를 일컫는 말이죠!

  옷 하나에 100만 원이 넘는다고 하니..
  이 정도면 등골브레이커가 아니라 등골바머(Bomber)이라고 해도 되겠네요∼
  자∼여기!! 중국산 짝퉁 의류를 유통 · 판매한 범인의 검거소식을 전할까 합니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일명 '캐몽'으로 불리며 청소년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캐나다구스'와 '몽클레르'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짝퉁 제품을 밀수입해 전국 도 · 소매상에 유통 · 판매한 백 모(43) 씨 등 일당 3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습니다.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2월 말 동대문시장 일대에서 '설' 명절 대목을 노리고 외국 유명상표를 부착한 짝퉁의류가 유통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동대문 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탐문수사를 시작했는데요.

 

 


 

  점조직형태로 구성된 유통업자들은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의 단속을 피해 주로 오후 10시 이후에 도 · 소매상들과 물품 거래를 한다는 점에 착안해 형사들이 잠복근무에 들어가 물품 거래 현장을 포착한 후 범인을 뒤쫓아가 주택가 창고를 임대해 위조의류를 보관하고 있던 백 모 씨 등 일당 3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게 된 것입니다.

 

 

  바로 여기가 위조 상품을 보관하던 장소예요.
  지하 창고 선반 곳곳에 패딩이 쌓여있네요.

  백 씨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서울 중구와 성북구 주택가 등에 창고 3곳을 마련해 놓고, 정품 시가 150만 원 상당의 캐나다구스 패딩을 위조한 짝퉁 패딩을 15만 원 내외의 가격에 중국 보따리상이나 국제 화물 등을 통해 국내로 몰래 들여온 뒤 도 · 소매상에게 30여만 원에 판매해 2배의 이익을 남겼는데요.

 

 

  이 제품들은 다시 도 · 소매상들을 거쳐 소비자들에게 40만∼50만 원에 판매됐습니다.

  함께 입건된 김 모(42) 씨 등 2명은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중국산 저가 의류를 구입한 뒤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인 블랙야크, 네파 등의 상표를 부착해 도 · 소매상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백 씨 등 일당은 다른 업자들보다 30% 이상 높게 가격을 책정하여 유통하였음에도 다른 위조품에 비해서 품질이 좋아 판매상들에게 인기가 높았다고 합니다.

 

 

  이게 바로 한 벌에 100만 원이 넘는다는 캐나다구스 패딩입니다.
  비밀창고에서 적발된 위조제품은 약 3,300여 점으로 정품으로 환산하면 시가 18억 원어치나 되는데요. 어마어마하죠?

 

 

  위조된 짝퉁 제품은 전문가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교하게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스타신발'로 불리는 골든구스와 발망, 디스퀘어드, 돌체앤가바나 등 고가의 해외 유명상표를 부착한 짝퉁 패딩, 청바지, 신발, 벨트 등이 보이네요.
  일반인들은 감쪽같이 속을 수밖에 없겠어요.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앞으로 중국산 가짜의류와 신발, 가방 등을 국내에 밀반입하여 판매하고 있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명품이 좋다고요?! 누군가의 말처럼 "명품 옷을 입는 대신 사람이 명품이 돼야 한다"는 말이 새삼 떠오르네요^^

  여러분!
  가격이 터무니없이 싼 명품의류가 있다면 한 번쯤은 의심해 보시고 신중하게 구매하시는 게 좋을 듯해요∼

 

 

 

 


01-29 12:11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