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암) 신임순경 어머니의 기도

2015. 9. 30. 13:38

         
신임순경 어머니의 기도
 

새로운 환경에 첫발을 내딛는 순간, 실습생이나 신임순경 당사자의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도 초조하고 무거울 것입니다. 하지만 그 당사자 보다 더욱 가슴 졸이며 걱정의 눈으로 가까운 곳에서 혹은 먼 시골에서 자식을 바라보며 기도하는 부모님이 있습니다.

 

부모님들은 군대를 보내는 심정으로 신임순경에 대한 자식 걱정에 밤새는 줄 모르십니다.

 

 

하지만 이런 걱정은 이제 접어 두세요.

 

자식을 걱정하는 부모님께 ‘안심 메시지’를 전송하여 부모·신임순경·파출소 간 보이지 않는 믿음과 신뢰가 자연스럽게 쌓여지도록 하여 첫 발령지에서부터 잘 적응해 갈 수 있도록 가족과 같은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신임순경 부모님께 드리는 「안심 메시지」

  

 

파출소장 :
  안녕하십니까? 저는 석관파출소장 경감 김재선입니다. 임 순경이 우리 파출소로 첫 근무지 발령을 받았습니다. 근무는 4교대제로 쾌적한 환경에서 함께 근무를 하게 되었습니다. 임 순경은 듬직하고 성실하며 쾌활한 성격으로 맡은 근무에 잘 적응하고 있으며, 파출소 막내로 직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훌륭하고 멋진 경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도하겠습니다. 염려 마시고 임 순경의 발전하는 앞날을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부모님 :
  파출소장님 안녕하세요. 저는 임 순경의 어머니입니다. 앞전에 아들 아빠 앞으로 보내주신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저희가 먼저 인사드려야 하는데 송구한 마음뿐입니다.


  우리 아들이 어디로 발령을 받는지? 잘 적응은 할까? 매사에 궁금하고 마음 졸였는데 우리 부부에게 안심이 되는 글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소장님을 비롯해서 여러 직원분들께서 부모같이 편안하게 잘 대해 주시고 일을 잘 가르쳐 주어 분위기가 좋다고 했습니다.


  우리 아들이 잘못하는 일이 있으면 꾸짖어 주시고, 잘 이끌어주십시오. 빼어난 외모는 아니오나 성실함과 인성은 제가 잘 다듬어 놓았습니다. 부족한 부분에 대해 소장님께서 잘 다듬어 주세요.
  석관파출소에 언제나 행운이 가득하고 무궁한 발전 있으시길 항상 기도하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임 순경 어머니 드립니다.^^

 

파출소장 :
  안녕하세요. 임 순경 어머님! 임 순경은 우리 파출소에서 잘 적응하며 업무 또한 잘 배우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커피타임 대화를 하면서 애로점이 있으면 언제든지 파출소장이나 팀장, 직원분들께 편하게 이야기를 하라고 했습니다. 또한 임 순경이 여동생과 함께 작은 원룸에서 거주하는데 따로 독립을 원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야간 자원근무도 하면서 장가갈 때까지 절약과 저축을 많이 하라고 독려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아무런 염려 마시고 늘 건강하세요. 붙임 사진은 파출소 전경입니다.

 

부모님 :
  정말 감사한 말씀 어찌 드려야 할지 가슴이 뭉클합니다. 우리 아들이 적어도 소장님과 직원분들께 누를 끼치는 일은 없어야 하는데 하는 게 어미 마음입니다.


  많이 가르쳐 주시어 일꾼으로 키워주십시오. 고생을 많이 하면서 공부한 아들입니다.
  제 아들 안심하고 소장님께 맡기겠습니다. 파출소 청사도 깨끗해 보이고 화단에 심은 꽃들이 너무 예쁘네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글로벌 SNS 시대!
예전처럼 신임을 앉혀 놓고 신상명세서 한 장으로 딱딱한 교양을 하는 방식보다 평소 따듯한 대화를 수시로 실천하고, 멀리서 24시간 늘 자식 걱정을 하는 부모님에게 보내는 안심 메시지 한 줄! 그분들에겐 그 어떤 것보다 더 값진 선물이 되었을 것 같네요. ^^

 

 

 

(종암) 봄을 맞아 꼬꼬마 친구들이 석관파출소에 놀러왔어요~

2014. 4. 14. 14:56

봄을 맞아 꼬꼬마 친구들이 석관파출소에 놀러왔어요~

 

4월 10일 종암경찰서 석관파출소 아이꿈터 어린이집 우주반 어린이들이 기습방문을 했습니다!!!

쭈뼛쭈뼛 들어가야 할지 말아야할지~

"저기,,, 우리 들어가도 돼요?,,"

 

 

 

망설이는 아이들의 손을 이끌고 석관파출소 팀장은 당황하지 않~고
어린이들 앞으로 다가와 경찰관이 어린이들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하는 일을 천천히 설명해주네요~

초롱초롱~ 친구들의 눈빛도 반짝반짝 빛이 나요!

 

 


그런데 갑자기 한 아이가 손을 번쩍! 듭니다!

“저희 순찰차 타고 싶어요~!!”

<물론 가능하지요~^^>

 

 

순찰차에 탄 꼬꼬마 친구들은 직접 마이크를 “후~후~” 불어보기도 하고, 운전대를 잡고 휙휙 돌려 보기도 하고~

밖에 있던 친구들은 마이크 소리에 깜짝 놀랐다가
이내 까르르르~~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이런 게 바로 동심이겠죠?

 


재밌는 파출소 탐방시간은 순식간에 지나가고 ~
헤어짐이 아쉬운 우리 친구들은 마음에 드는 경찰관을 콕! 찍어 사진을 찰칵 찍었습니다.

 

 

아이들이 배수현 경장을 보고 “호비~호비~” 하던데
배수현 경장! 미안해요 아이들의 친구 호비는... 요렇게 생겼어요..

 

 

 

그래도 너무 실망하지 마세요! 우리 친구들은  충분히 즐거웠답니다 ^^

 

 


01-26 07:57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