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실종자 찾기에 사용된 SNS

2014. 6. 24. 16:01

실종자 찾기에 사용된 SNS 

지난 6월 7일 수유3파출소에“70세의 치매 할아버지가 실종 되었다”라는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실종된 할아버지는 치매를 않고 있어 스스로 귀가할 수 없고 제2의 범죄 표적이 될 위험이 있었죠.

수유3파출소 경사 장재천, 경장 박주선은 신속히 실종자의 주거지로 출동하였습니다.

즉각 상황실에 할아버지의 인상착의를 알렸고, 상황실에서는 강북경찰서 전 지구대 파출소에 전파하였습니다.

수유3파출소는 평소 상황 신속 전파를 위해 폐쇄형 SNS를 이용하고 있었는데요,

이날도 치매 할아버지 사진과 인상착의를 SNS에 올려 신속하게 전파하였습니다.  

이후 순찰차에 가족을 승차시켜 실종자가 갈 만한 곳등을 수색한 끝에 주거지로부터 5km 떨어진 주택가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할아버지를 발견하였습니다.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실종자 가족

가족들은 수색상황을 시시각각 알려주고 신속하게 할아버지를 찾아주어서 정말 고맙다며 연신 감사의 인사를 하였답니다.

경찰의 임무를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할아버지와 같이 있는 가족의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실종 및 미아를 예방하는 법을 알아볼까요^^

경찰에서는 아동 등 실종 예방 사전등록제를 운용하고 있는데요   

1. 신청대상 : 만 14세 미만 아동, 장애인, 치매 노인 

2. 신청방법 : 가까운 지구대 파출소, 경찰서 방문, 경찰청 안전드림홈페이지

실종되었을 때를 대비해 미리 지문과 얼굴 사진 기타 신상 정보를 등록 데이터베이스화하여 신속히 발견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애화학교 아동 사전등록 실시

몸이 불편하시거나 단체로 신청하실 때에는 강북경찰서에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사항 있으시면 강북경찰서 아동청소년계(02-900-0118)로 문의해 주시면 됩니다^^

 

  • BlogIcon 박종남 2014.06.24 18:59

    역시 강북경찰 최고입니다. 스마트하군요!

  • BlogIcon 뚜뚜월드 2014.08.11 14:48 신고

    얼마나 걱정하셨을지 훤하네요~


    심약하신분들은 잠깐 신경을 못쓰면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린아이들처럼요~

    참 이부분을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하면 전자팔찌처럼 상대에게 채우고

    위치추적하는 방법으로 찾아야 되는 길밖에 없을 것 같아요~

    sns 같은 경우는 그나마 노출이 된 공간에 있을 때 발견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납치나 기타 정신병원등 돈에 눈이 먼 인간 및 네트워크 미구축으로 인하여

    찾지 못하고 헤메이고 다닌다는 것은 정말 직무유기랑 다름없다고 생각해요

    cctv도 1달이상 데이터를 갖고 있지 못한 것도 문제이구요

    참 이야기 하려면 너무나 많아서 .... 미아를 방지하는 법은

    첫째는잃어버리지 않는 주의고, 둘째는 집을 찾아주려는 의지입니다.

실종아동에 대한 경찰의 노력은 오늘도 계속된다!

2014. 1. 21. 13:30

 

 

  실종아동 등이 한해 몇 명이나 발생하시는지 아시나요?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지난 3년간 125,510명의 실종아동 등이 발생했고, 이중 124,777명은 다행히 부모나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지만, 아직도 372명은 실종상태에 있습니다.

  ※ 아동 등 : 만 14세 미만 아동, 치매노인, 지적·자폐성·정신장애인(연령무관)


  <실종아동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경찰청이 지난 2012년 7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실종아동 사전등록제'입니다.

  경찰관서에 아이와 함께 방문하여 아이의 지문과 얼굴 사진을 등록하는 것인데요. 이것만큼 확실한 제도가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8월 길을 잃은 만 3세 남자아이가 '실종아동 사전등록제' 덕분에 30분 만에 부모를 찾은 사실이 많은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실종아동 사전등록'을 원하는 학교나 유치원은 단체로 경찰관서에 신청하면 경찰관이 현장에 나가 접수를 도와주기도 합니다. 또한, 그렇지 못할 경우 집 가까운 경찰관서에 방문하면 손쉽게 사전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 '실종아동 사전등록'을 어떻게 하는지 실제 사진을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실종아동 사전등록 절차>

 

 

 

 

 

 

 

 

  이렇게 5분 만에 등록 끝! 참 쉽죠!^^

  '실종아동 사전등록'에 의해 수집된 데이터는 아이들의 18세가 되면 자동 폐기되며 다른 용도로의 사용은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어 있습니다.

 


 

  <휴대전화로 '찰칵' 좀 더 쉽게 실종아동을 찾는다.>

 

 

 

 

 

 

  경찰청은 최근 휴대전화 카메라로 아동의 얼굴을 찍어 유사한 외모의 실종아동 정보를 곧바로 검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유사인물 검색시스템을 경찰 휴대용 스마트단말기와 연동시켜 실종아동 정보 검색기능을 설치해 2014년 1월 2일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이 시스템의 개발로 지문대조 없이도 외근 현장 경찰관이 휴대용 스마트단말기를 통해 현장에서 간편하게 실종아동을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혹시 주변에 길을 잃고 울고 있는 아이가 있다면 더 이상 고민하지 마시고 112신고로 경찰관을 불러주세요! 그게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입니다.^^

  '실종아동 사전등록제' 주변에 모르시는 분이 계신다면 널리 홍보해 주세요!

 

 

  • BlogIcon 조필형 2014.03.24 01:15

    몇년전 전라도 고흥을 방문했는데 역주변에는 내 눈에 인신매매조직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있어서 신고를 했다! 이미 그문제를 기도 응답받고기도 하던터라 금방 포착이되었다 ! 그런데 문제는 잡기는 잡았는데 얼마전에 발표를 하니 왜 그리 늦었을까?섬에다 팔아먹는 염전등지에 인신매매조직들이 있었고 밝혀졌다! 우리 아이들이 그런곳에 있다면 빨리 찾아야 하지 않을까? 조필형 여성애국운동대표드림


01-26 04:57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