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길 잃은 치매 할머니, 가족에게 인계한 훈훈한 사연

2015. 6. 8. 15:51

(동작) 길 잃은 치매 할머니, 가족에게 인계한 훈훈한 사연

동작경찰서 남성지구대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는 순찰 근무 중
길 잃은 치매 할머니가 있다는 한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하였어요.
파란색 상의와 분홍색 하의를 입고 머리를 단아하게 빗어 넘긴 할머니는
참으로 고운 모습이었숩니다.

더운 날씨에 할머니의 건강을 염려한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는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일단 지구대 사무실로 모셔왔습니다.
가족을 찾아드리기 위해 질문을 차근차근 드리기 시작하였는데요.
하지만 할머니는 본인의 이름을 제외하고는 기억을 거의 못하셨습니다.

이에 신원 조회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할머니와 비슷한 연령대의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의 거주지를 일일이 확인하던 중,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할머니와 비슷한 인상착의를
가진 사람이 거주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온갖 방법으로 계속 수소문한 결과 할머니를 애타게 찾고 있는 가족들과 끝내 연락이 닿았는데요.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장명섭 경위는 가족과 떨어져 있는 동안 끼니를 거른 할머니를 위해
지구대 인근 식당에서 직접 식사를 사와 할머니에게 전해드렸어요.
그리고는 할머니가 식사하는 내내 할머니 곁을 계속 지켜드렸답니다.
식사를 맛있게 하신 할머니는 가족의 손을 잡고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었습니다.

할머니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정성으로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인계한
남성지구대 장승주 경위와 장명섭 경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치매를 앓고 계신 부모님들이 혹시 혼자서 길을 잃고 헤매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의 연락처나 주소가 적힌 메모, 팔찌, 목걸이 등을 소지토록 하는 것 잊지 마세요!!

할머니, 앞으로는 혼자 나와 길 잃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서부) 꽃샘추위도 서부경찰의 주민안전 활동을 막을수는 없었다.

2014. 3. 7. 13:45

(서부) 꽃샘추위도 서부경찰의 주민안전 활동을 막을수는 없었다.

 

성큼 다가온 봄 기운을 시샘이나 하듯 꽃샘추위가 한창이었던 3. 6.(목) 00:53경 피를 흘리는 할아버지(신ㅇㅇ)가 쓰러져 있다는 구조요청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신고를 받은 응암지구대 송호종 경위와 박병길 경사는 즉시 신고장소인 불광천으로 출동하였으나 할아버지는 발견할 수 없었고 신고자는 이미 귀가중이었습니다. 

신고자에게 확인 결과 할아버지의 위치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옆 지구대 관할!! 영하 5도의 날씨에 피를 흘리고 있다는 할아버지의 안전이 염려되었던 송호종 경위와 박병길 경사는 불광천 주변을 구석구석 확인하여 할아버지를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술에 취한 할아버지는 병원 치료를 거부하고 경찰관에게 발길질과 욕설을 하며 어디론가 가려고만 하였고, 단순히 주취자라고 하기에는 이상한 점을 느낀 출동 경찰관은 인내심을 가지고 약 4시간 동안 가족들을 수소문하였고, 할아버지를 안전하게 부인과 아들에게 인계하였습니다.

보호자(공ㅇㅇ, 부인)는 할아버지가 몇 년 전 나무에서 떨어져 머리를 크게 다쳤는데 새벽이 되어서도 귀가하지 않아 너무 걱정을 했는데 경찰관이 안전하게 보호해 주어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여러분이 최고의 서부경찰입니다.

 

 

 


10-16 23:38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