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백색의 어벤져스!

2016. 9. 28. 15:09

백색의 어벤져스

-우리 동네 무도안전 지킴이-

 

서울 강서경찰서 곰달래지구대의 등신대를 기억하시나요

전직 국가대표 유도선수 출신인 공자영 순경의 모습을 담은 등신대가 어두운 밤길을 밝히는

수호 천사가 되어주고 있다는 내용이었는데요.

☞ 해당 기사 바로 가기(클릭)

 

 ▲곰달래지구대 공자영 순경

 

많은 주민의 호응에 힘입어 등신대가 더 많이 생겨났다고 합니다.

참 잘된 일이죠?^^

 

무도특채로 경찰에 입직한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출신 김진형 순경의 등신대도 나타났는데요.

경찰관들의 모습을 한 등신대는 현재 곰달래지구대 관내에 17치됐습니다. 

어두운 밤길이 전혀 무섭지 않을 것만 같은데요. 

 

하지만, 여기서 그칠 수 없다

자리를 지키고 서 있는 등신대를 넘어서서

발로 뛰며 동네를 지키는 무도인들이 나타났다는 소식입니다.

 

"형아 좀 멋있니?"

 

바로 강서구 화곡동 무도인 협회에 소속된 9명의 무도장 사범님들로 구성된

'무도안전 지킴이'가 그 주인공인데요,

 

무도 사범들은,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도 좋지만, 주민들과 함께 하는 순찰이 그것도 믿음직스러운 

무도 사범님들과 함께 하는 순찰이 주민들의 체감 안전에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라는 

곰달래지구대장의 제안을 수락해 '무도안전 지킴이'로 활동하게 됐습니다.

 

'무도안전 지킴이'는 

지난 8월 10일 발대식을 하고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발대식 이후, 

매월 2회씩 지구대 경찰관들과 함께 밤 9시부터 11시까지 여성 안심 귀갓길을 중심으로 

골목길 순찰을 하고 있습니다. 


새하얀 도복을 멋지게 차려입고 말이죠!


 

우르르 무리를 지어 순찰하는 모습에 깜짝 놀라는 주민들도 있지만,


친절히 다가가 범죄예방과 여성안전에 대한 적절한 조언을 하는 사범님들의 모습은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 애들 가르쳐주시는 사범님이신데

이렇게 또 만나니 더 반갑네요.

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놓이네요. 수고가 많으십니다

 

어두운 밤 주민들에게는 든든함을,

혹여 나쁜 마음을 먹고 거리를 배회하는 사람들에게는 범죄예방 효과까지!

우리 동네의 안전을 위해 직접 발을 벗고 나선 무도 사범님들! 정말 멋지지 않나요?


 

현재까지 세 번의 야간순찰에 나섰던 사범님들은 앞으로 생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더 많은 활동을 하고 싶다는 말씀을 전해왔는데요.

 

내가 사는 마을을 지킨다는 자부심과 보람으로 뭉친 사범님들!

가히 '백색의 어벤져스'라 불러드리고 싶네요

 

이 골목 저 골목을 지키고 서 있는 경찰관 등신대,

그리고 무도 사범님들과 함께하는 힘찬 발걸음 가운데

강서경찰은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더 안전하고 든든하기를 기대합니다.

 


01-19 13:34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