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할머니와 집문서

2015. 2. 11. 14:34

할머니와 집문서

 

 

지난 4일 오후, 서부경찰서 응암3파출소를 찾아오신 허름한 차림의 할머니의 한 분.

“이쁜 순경 아가씨, 내말 좀 들어봐.”
“네? 무슨 일이세요?”
“내가 저~기 ㅇㅇ시장에서 폐지 줍고 사는 사람인데.
지금 큰일 났어. 집문서가 없어졌어. 그것 좀 찾아주구려."
"네? 도둑이 들었어요?"
"아니.. 그게 아니고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 아들이 가져간 거 같아..."

할머니의 사정을 들어보니, 할머니에게는 3명의 아들이 있고, 첫째와 둘째가 일이 잘 안 풀려 할머니에게 자주 돈을 요구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집문서도 아들들이 가져가서 잡혀 먹었지나 않았는지 의심스럽다는 할머니. 

무작정 아들에게 전화해 집문서를 가져갔냐며 물어보는 것이 실례인 것도 같았지만 김순경은 조심스레 아들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할머니가 파출소를 찾아온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집문서의 행방에 대해서도 조심스레 물어보았습니다.
사연을 들은 아들은 어머니가 요즘 기억력이 깜빡깜빡하시는데 아마 어딘가 잘 두고 기억을 못하시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절대 저희가 가져가지 않았습니다” 라고 단호하게 말하는 아들.

김순경은 고민 끝에 할머니의 집에 가서 일단 집문서를 찾아보기로 결정했습니다.

“할머니! 먼저 집에 가서 저희랑 찾아봐요!”
“안돼~~ 싫어~~ 우리 집이 드러워서 같이 못 가~~”

김순경은 집이 더러워 창피하다던 할머니를 겨우 설득해 순찰차로 모시고 갔습니다.

 


할머니의 손을 잡고 집안에 들어서는 순간 할머니의 말대로 집은 주방, 안방 할 것 없이 폐지와 각종 잡동사니로 빼곡하게 쌓여 있었고,
어디부터 찾아야 할지 난감했던 김순경은 정신을 가다듬고 방안의 물건들을 하나씩 들춰보았습니다.

물건 찾기를 시작한 지 30여 분째, 검정색 비닐봉지 속에 꽁꽁 싸메진 두꺼운 앨범을 하나 발견했고, 그 안에서 낡은 봉투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그 봉투 안에서는 할머니가 잃어버린 줄 알았던 집문서와 인감도장이 들어있었습니다.

 

 

"할머니, 이거 아니에요?"
"이거 맞네 맞아... 이렇게 잘 챙겨 둔걸 내가 정신이 없어서...에먼 우리 아덜덜만 도둑으로 몰았네.. 미안혀서 어떻햐..."

경찰에 대한 고마움과 아들에 대한 미안함으로 눈물을 흘리시던 할머니.
할머니의 건망증이 더 심해지지 않으시기만을 바라봅니다.

 

 

 

 

 

 



01-27 22:05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